송봉모 신부 ‘요한복음산책 시리즈’ 4 

「용기를 내어라, 내가 세상을 이겼다1」

예수님의 고별사에서 얻는 위로와 격려


가톨릭신문 2017-04-16 [제3040호, 19면]



성서학자들은 이구동성으로, 최후만찬에서 하신 예수의 행동과 가르침에 ‘요한복음서의 신학적 정점’ 또는 ‘요한복음 신학의 핵심’이 담겨 있다고 말한다. 서로 사랑하라는 새 계명, 그리스도인들에게 유산으로 주어진 주님의 평화, 성령께서 모든 그리스도인들과 그 공동체에 함께 계신다는 것, 예수의 이름으로 바치는 청원기도에 대한 가르침 등을 대표적인 예로 꼽을 수 있다. 그 내용 하나하나는 모두 그리스도인들이 꼭 알아야할 소중한 가르침들이다. 

송봉모 신부(성서학 박사, 예수회)는 ‘요한복음산책 시리즈’의 네 번째 권에 최후만찬과 예수가 세상을 떠나기 전에 남긴 첫 번째 고별사에 대한 해설을 담아냈다.

“용기를 내어라, 내가 세상을 이겼다.”

예수 그리스도가 십자가에 달리시기 전 마지막으로 우리들에게 주신 말씀이다.

송 신부는 “이 말씀 앞에서 우리는 수많은 위로와 희망을 가질 수 있다”고 강조한다. 이어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하신 고별사와 고별기도는 단지 그들만을 위한 것이 아니라, 인생의 크고 작은 파도 속에서 살아가는 우리 모두에게 주시는 용기와 희망의 선물”이라고 말한다.

송 신부는 네 번째 권의 책 제목도 고별사에서 따온 「용기를 내어라, 내가 세상을 이겼다 1」(362쪽/1만3000원/바오로딸)로 정했다. 이번 책은 분량이 많아 다시 1, 2권으로 나눠 엮었다. 2권은 예수의 두 번째와 세 번째 고별사, 고별기도를 다룬 해설서로 발간할 예정이다.

송 신부는 이 책에서 “발을 씻어주시고 위로와 격려, 용기와 희망이 가득 담긴 고별사를 하시는 모습을 통해 주님께서 제자들을 ‘끝까지 더욱 극진히’(요한 13,1) 사랑해주셨음을 알 수 있다”고 설명한다. 특히 송 신부는 “하느님이신 그분이 우리를 친구라 부르시며 우리를 위해 자신의 목숨을 내놓으신다고 말씀하셨다”면서 “당신이 십자가 죽음을 통해 세상을 이겼기에, 우리도 용기를 내 순례 여정을 걸어갈 것을 간곡히 당부하신다”고 전한다.

주정아 기자 stella@catimes.kr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