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상식

이런 질문, 해도 되나요?


성체를 씹어 먹어도 되나요?

미사보는 꼭 써야 하나요?

세례명을 바꿀 수도 있나요?

알 듯 말 듯, 알쏭달쏭, 선뜻 자신 있게 대답하기 어려운 질문들.

세례를 받았다고 해도, 또 신자가 된 지 오래됐어도 이런 질문 앞에선 꿀 먹은 벙어리다.

이 답답한 속, 어디 시원하게 풀어주는 데 없을까?

 

예수회 박종인 신부가 20136월부터 가톨릭뉴스 지금여기에 질의응답 형식으로 연재해 온 글을 모아 새롭게 구성하여 책으로 엮었다.

궁금하기는 한데 누구에게 물어보기도 애매하고, 책에서 찾아보기도 쉽지 않은 궁금증들에 대해 교회법, 가톨릭교회교리서, 가톨릭대사전, 미사경본총지침, 한국천주교사목지침서 등 여러 교회 문헌들의 지침들을 모아 유익한 정보를 주고, 사목적인 안목으로 지혜로운 대안을 제시한다.

이 책은 크게 미사는 새롭게, 기도는 힘차게, 교리는 재미있게, 성사는 충만하게, 교회는 친근하게, 교회 상식은 시원하게 모두 6가지 주제로 나누고, 99가지 질문으로 꾸며져 있다. 가톨릭이라는 종교에 관한 것부터 신앙생활에 얽힌 궁금증, 사회적 내용의 질문까지 다양하다. 관심 주제를 먼저 읽어도 되고, 평소 궁금했던 것부터 찾아 읽어보는 것도 읽는 즐거움 중의 하나다.

군더더기 없이 질문에 대한 간결하고 깔끔한 답변과 본문에 어울리는 아기자기한 그림으로 한층 재미를 더하고, 어렴풋이 알고 있던 교리도 더 확실하게, 더 깊이 있게 알게 될 뿐만 아니라 몰랐던 것을 알아가는 즐거움과 답답하고 막연했던 궁금증을 속 시원하게 풀어준다.

가려운 등을 시원하게 긁어주는 이 착한 길잡이를 통해 다시 한 번 새롭게 신앙을 다지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 특별히 세례와 견진성사를 앞두고 있는 분들에게 이 책으로 축하의 마음을 전해 보는 건 어떨까.  


목차

머리말

미사는 새롭게

미사 때 왜 종을 치나요?/ 제대 위에 놓는 초 개수는 정해져 있나요?/

미사포는 왜 쓰며, 꼭 써야 할까요?/ 영대의 색깔이 아주 다양하네요?/

주님의 기도를 바칠 때 팔을 벌리나요?/ 성체를 씹어 먹어도 되나요?/

성체가 바닥에 떨어졌을 때는 어떻게 하죠?/ 영성체 후 감실에 인사해야 하나요?/

하루에 여러 번 영성체를 할 수 있나요?/ 미사주는 아무 술이나 괜찮나요?/

주일미사를 주님의 기도 33번으로 대신할 수 있다던데요?/ 장례미사 때 관은 어떤 식으로 놓나요?

기도는 힘차게

기도할 때 성호를 긋는 까닭은 무엇인가요?/ 삼종기도는 어떻게 시작됐나요?/

성무일도가 뭐죠?/ 성모송 세 번을 바치는 기도가 있다는데요?/

십오기도가 뭔가요?/ 묵주기도 할 때 구원을 비는 기도를 꼭 바쳐야 하나요?/

어떤 기도가 가장 좋은 기도죠?/ 성가가 두 배의 기도라고요?/ 연도는 우리나라에만 있나요?

 교리는 재미있게

복음서가 더 있다고요?/ 예비신자 교리 기간은 정해져 있나요?/ 사순시기가 왜 생겼을까요?/

사순시기에도 부활은 계속된다고요?/ 금육제? 금육재?/ 전대사와 면죄부는 같은 건가요?/

십일조의 유래가 뭔가요?/ 다윈이 건방지다고요?/후손이 잘 살아야 연옥 영혼이 구원된다면서요?/ 종말이 올까요?/ 교리도 어려운데 사회교리라니요?

성사는 충만하게

복자의 이름도 세례명으로 사용할 수 있나요?/ 세례명을 바꿀 수도 있나요?/

이미 세례를 받았는데 다시 받으라고요?/ 대세는 어떻게 주나요?/

부모가 신자가 아니라도 유아세례를 받을 수 있나요?/

첫영성체를 할 나이가 지났을 때는 어떻게 하나요?/

부모가 조당이면 자녀는 세례나 첫영성체를 받을 수 없나요?/ 성령은 언제 오시나요?/

견진성사는 주교만 집전하나요?/ 예식장에서 혼인성사를 올릴 수 있나요?/

신자가 이혼을 하면 조당에 걸려 성사생활을 못 하나요?/

비신자와 결혼했는데, 성사생활을 하려면 어떻게 하나요?/

급히 병자성사를 청할 때는 어떻게 해야 하나요?/ 축성과 축복은 어떻게 다른가요?

 교회는 친근하게

첫 강복이 그렇게 좋은가요?/ 교회 내 위계질서는 어떻게 생겨난 건가요?/

가성직제도가 뭔가요?/ 부제는 무슨 일을 하나요?/ 바티칸도 나라예요?/

교황 문헌에도 종류가 많다면서요?/ 가톨릭엔 왜 여성 사제가 없나요?/ 성소가 뭐죠?/

수도회에 입회하면 알고 지내던 사람들을 못 만나나요?/ 신부님이세요, 수사님이세요?/

독성죄가 뭐지요?/ 교적을 잃어버렸는데 어떻게 찾나요?/ 기적인지 어떻게 아나요?

교회상식은 시원하게

신앙은 마음의 평화를 줘야 하는 거 아닌가요?/ 신앙생활에서 받는 위로란 뭔가요?/

예수성심 공경은 어떻게 시작됐을까요?/ 죄책감이 들어요/

실존하지 않은 성인들까지 신앙의 모범으로 삼다니요?/ 오래된 성당 제단에 난간은 왜 있을까요?/

모든 성인의 날과 핼러윈은 어떤 관계가 있나요?/ 여성의 제단 봉사는 어디까지 가능한가요?/

성수와 성유는 어떻게 만드나요?/ 가톨릭 전례가 하나만 있는 게 아니라고요?/

성탄 장식 3종 세트에 대해 알고 싶어요/ 비신자지만 선하게 산 이의 영혼은 어디로 가나요?/

동성애자도 성당에 갈 수 있나요?/ 연인과의 관계, 어디까지 가능한가요?/

자연피임은 아무나 하나요?/ 천주교식 장례를 치르고 싶을 때 누구와 의논하나요?

 

지은이_ 박종인

2008년에 사제품을 받은 예수회 소속 사제다. 서품 이후 청소년 사목 분야에서 일하고 있다.

서강대학교 인성교육센터에서 성찰과 성장과목을 담당하고 있다.


도서구매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꼼꼼한 보도자료 > 도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러시아에서 그분과 함께  (0) 2017.08.04
거룩한 독서를 위한 구약성경 주해 _이사야서 40-66장  (0) 2017.07.04
교회상식 속풀이  (0) 2017.05.24
벌거벗은 지금  (0) 2017.05.18
착한 사마리아 사람  (0) 2017.04.24
몸은 선물입니다  (0) 2017.04.2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