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님, 저희에게
다스려야 할 아픔이 왜 없겠습니까?

사랑이 많은 사람이
먼저 상처 받고 오래 아픈 법이오니
당신처럼 상처를 끌어안고 사랑하게 하소서.
제게 상처 준 이를 저희가 용서하여
저희도 당신께 용서받게 하시고

제 상처에 매달리지 않고 오히려 다른 사람의 상처를
싸매고 치유하는 사람이 되게 하소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8.24)  (0) 2017.08.24
오늘의 기도(8.23)  (0) 2017.08.23
오늘의 기도(8.22)  (0) 2017.08.22
오늘의 기도(8.21)  (0) 2017.08.21
오늘의 기도(8.18)  (0) 2017.08.18
오늘의 기도(8.17)  (0) 2017.08.1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