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리톤 송기창, 생애 첫 복음성가 앨범 발표

가톨릭 평화신문 2017. 10. 29발행 [1437호]

 

▲ 자신의 첫 복음성가 앨범을 들고 있는 송기창씨.


편안하고 중후한 목소리로 많은 이의 사랑을 받아온 바리톤 송기창(미카엘, 47, 가톨릭대ㆍ가천대 겸임) 교수가 첫 복음성가 앨범 ‘나 너와 함께’(바오로딸 / 1만 3000원)를 발표했다.

20일 만난 송 교수는 “소프라노 임선혜(아녜스)씨와 함께 2015년 김수환 추기경 추모 음악회 때 성가곡을 불렀고, 이해욱(서울대교구) 신부님 성가곡을 녹음한 적은 있지만 복음 성가곡 앨범을 낸 적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했다. 송 교수는 지금까지 130장이 넘는 음반을 발표하고 800여 곡의 한국 가곡 녹음에 참여했다.

성가곡 녹음이 무척 어려웠다는 송 교수는 “미사 때 사제가 성체를 성합에 담는다는 느낌으로 성가를 표현하고 싶었다”면서 “제가 드러나는 것보다 가사 내용이 잘 전달되도록 최대한 힘을 뺐다”고 말했다. 8월부터 한 달여 간 성가 녹음을 끝마치니 오히려 가곡을 부르는 게 쉽게 느껴졌을 정도다.

송 교수는 음악 인생 30년 만에 첫 성가 앨범 작업을 하면서 신앙 체험도 하게 됐다. 올해 5월 싱가포르에서 오페라 연주를 한 이후 감기에 걸렸는데 잘 낫지 않았다. 심한 기침이 한 달 넘게 이어지자 성대결절이 찾아왔다. 노래를 부르고, 녹음을 해야 하는 데 목소리가 나오질 않았다. 그때 기도의 신비를 체험했다.

“수녀님들께서 열심히 기도해 주신 덕분에 무사히 녹음을 마칠 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병원에선 3일치 약과 주사를 처방했을 뿐이에요. 노래를 다시 부를 수 있게 되니 녹음 중에 눈물이 자꾸 쏟아져서 몇 차례나 녹음을 멈췄습니다.”

송 교수가 눈물을 쏟은 곡은 1번 트랙의 ‘내 안에 사는 이’다. 음반에는 황난영(율리아나, 성바오로딸수녀회) 수녀의 곡 ‘나 너와 함께’를 비롯해 ‘나는 세상의 빛입니다’와 ‘주님의 기도’, ‘내 발을 씻기신 예수’ 등 가톨릭 성가와 생활성가도 포함돼 있다. 누구나 편안하게 들을 수 있는 노래들이다.

“노래는 두 배의 기도라고 하잖아요. 좋은 성가 한 곡은 강론 이상으로 큰 메시지를 전할 수 있다고 생각해요. 성가 앨범을 한 번 더 내고 싶습니다.” 이힘 기자


기사 출처 : http://www.cpbc.co.kr/CMS/newspaper/view_body.php?cid=699533&path=201710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