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을 오신 예수님!
자신의 일, 자신의 가정, 자신의 안위와
자신의 이익을 지키며 서로를 끊임없이 누르고,
이기고, 경쟁해야 하는 사람들 사이에서
내가 아닌 다른 사람을 생각하고, 이해하고,
나를 내어 준다는 것이 얼마나 어리석고,
나약해 보이는지 모릅니다.
진심으로 다른 사람들을 대하지만
돌아오는 것은 비난과 모욕과 거절일 때
저희는 절망하며 씁쓸한 마음으로 가득 차게 됩니다.
주님, 저희가 선한 마음으로
당신만을 바라보며 당신을 섬기고,
당신께 영광을 드리며 다른 이들을 대하고,
받아들일 수 있도록 나를 내어주는 것에
두려움 없이 자유로이 사랑하게 하소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1.20)  (0) 2017.11.20
오늘의 기도(11.17)  (0) 2017.11.17
오늘의 기도(11.16)  (0) 2017.11.16
오늘의 기도(11.15)  (0) 2017.11.15
오늘의 기도(11.14)  (0) 2017.11.14
오늘의 기도(11.13)  (0) 2017.11.1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