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희 약함을 일깨우시는 주님,
감기로 열이 오르거나 몸살이 나서 재채기를 하며
입맛을 잃어버린 제 모습을 봅니다.
몸이 아프면 마음마저 약해져 어쩔 줄 모르는 자신을 바라봅니다.
죽을 병이 걸려야 당신을 생각하는 것은 아닌 모양입니다.
제 영혼이 그렇게 가볍고 예민한 것을 몸이 가르치고 있습니다.
열뜬 제 몸에게 오히려 감사하며
짜증내지 않고 그 몸을 잘 건사해 건강을 되찾게 하소서.
건강한 몸으로 당신께 감사드리게 하소서.

_ 「생활 속에서 드리는 나의 기도」 중에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5.21)  (0) 2018.05.21
오늘의 기도(5.18)  (0) 2018.05.18
오늘의 기도(5.17)  (0) 2018.05.17
오늘의 기도(5.16)  (0) 2018.05.16
오늘의 기도(5.15)  (0) 2018.05.15
오늘의 기도(5.14)  (0) 2018.05.1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