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비의 얼굴이신 아버지 하느님,
비천한 종인 저희들을 굽어보시고 들어 높이셨으며
굶주린 이들에게 좋은 것으로 배불리시는
당신의 자비로운 사랑에 감사드립니다.
주님, 가장 약하고, 가난한 도구로 큰일을 이루시는
당신께 저희를 맡겨드리오니
저희의 모든 한계와 나약함을 당신께 의탁 드리오니
주님께서 원하시는 뜻이 저희에게 이루지게 하소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6.15)  (0) 2018.06.15
오늘의 기도(6.14)  (0) 2018.06.14
오늘의 기도(6.12)  (0) 2018.06.12
오늘의 기도(6.11)  (0) 2018.06.11
오늘의 기도(6.8)  (0) 2018.06.08
오늘의 기도(6.7)  (0) 2018.06.0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