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님, 당신께서도 그때 외로우셨나요?
집집마다 불빛이 새어 나오고
사람들이 밀려가고 밀려오는 거리에서
당신도 외롭고 쓸쓸하셨나요?
주변에 사랑하는 사람 많지만
정작 나를 사랑해 줄 그 한 사람 그리웠나요?
모든 이해관계를 넘어 사심 없이
진심으로 나를 사랑해 줄 그 한 사람 기다리셨나요?
세상을 위해 다 내어 주고도 외롭게 서 계셨을
당신을 생각하며 당신께 가려 합니다.
기다리고 그리워하던 그 한 사람 발견하려 합니다.
제 손을 이끌어 주시고 받아주소서,
나의 주님.
_ 「생활 속에서 드리는 나의 기도」중에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7.9)  (0) 2018.07.09
오늘의 기도(7.6)  (0) 2018.07.06
오늘의 기도(7.5)  (0) 2018.07.05
오늘의 기도(7.4)  (0) 2018.07.04
오늘의 기도(7.3)  (0) 2018.07.03
오늘의 기도(7.2)  (0) 2018.07.0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