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가 날 때

주님, 당신의 온유한 손을 제 가슴에 얹어주소서.
제 화가 가라앉으리다.
주님, 당신 음성을 들려주소서.
거칠어진 제 목소리가 낮아지리다.
주님, 당신 얼굴을 보여주소서.
그늘진 제 낯빛이 편안해지리다.
주님, 당신 마음을 열어주소서.
어두웠던 제 마음이 다시 환해지리다.
당신 안에서 제가 다시 세상을 따뜻하게 안으리다.
저를 다스리소서.
_ 한상봉, 「생활 속에서 드리는 나의 기도 」중에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8.6)  (0) 2018.08.06
오늘의 기도(8.3)  (0) 2018.08.03
오늘의 기도(8.2)  (0) 2018.08.02
오늘의 기도(8.1)  (0) 2018.08.01
오늘의 기도(7.31)  (0) 2018.07.31
오늘의 기도(7.30)  (0) 2018.07.3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