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희를 부르시는 주님!
주님께서는 무엇이 행복인지,
저희에게 무엇이 필요한지,
저희 자신보다 저희를 더 잘 알고 계십니다.
눈에 보이는 것을 쫓아 모든 것을 바쳐도
남게 되는 것은 허무와 공허함뿐인 삶에서
주님께서는 어떻게 살아가야 행복에 이를 수 있는지,
진정으로 추구해야 하고,
얻어야 할 것이 무엇인지를
탄생과 죽음과 부활이라는 온 삶으로
저희들에게 가르쳐 주셨습니다.

주님, 선이시며 모든 기쁨과 평화와
생명의 근원이신 당신을 만나기 위하여
저희 자신을 바라보고 알 수 있게 해주소서.

그리하여 하느님을 알고,
자신을 알아 당신과 하나 되는
영원한 기쁨을 누리게 하소서.

“하느님의 나라가 가까이 왔다.
회개하고 복음을 믿어라.”(마르1,14)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1.14)  (0) 2018.11.14
오늘의 기도(11.13)  (0) 2018.11.13
오늘의 기도(11.12)  (0) 2018.11.12
오늘의 기도(11.9)  (0) 2018.11.09
오늘의 기도(11.8)  (0) 2018.11.08
오늘의 기도(11.7)  (0) 2018.11.0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