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날, 원장수녀님께서
랑스로 가라고 하셨다.

솔직히 설렘보다 두려움이 앞섰다.
언어, 음식, 낯선 프랑스 사람…
모든 것이 걱정스러웠다!

 

* 다음주 화요일에 계속 *

 

이 사피엔자 수녀 | 그림 주 벨라뎃다 수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그림 묵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18. 프랑스 선교 3  (0) 2012.06.28
17. 프랑스 선교 2  (0) 2012.06.26
16. 프랑스 선교 1  (1) 2012.06.21
15. 방송 사도직의 역할  (0) 2012.06.19
14. 내 모든 것을 알고 계신 그분  (0) 2012.06.14
13. 꾸중을 듣다  (0) 2012.06.12
  1. BlogIcon buy a dissertation 2013.09.20 18:31 신고

    신문은 일반적으로 첫 번째 페이지에있는 하드 뉴스 기사를 배치 할 가장 중요한 정보는 시작 부분에 너무. 바쁜 독자는 거의 그들이 원하는만큼 읽을 수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