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에서의 생활은 녹록지 않았다.

어디로 가야할지 몰라 어리둥절한 때가 많았고,
길에서 누군가 말을 걸어도 대답을 할 수 없었다.
아무리 귀를 열어도 들리지 않았다.

정말 사막 같은 삶이었다.

 

* 다음주 화요일에 계속 *

 

이 사피엔자 수녀 | 그림 주 벨라뎃다 수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그림 묵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 유일한 위로  (0) 2012.07.05
19. 눈물  (0) 2012.07.03
18. 프랑스 선교 3  (0) 2012.06.28
17. 프랑스 선교 2  (0) 2012.06.26
16. 프랑스 선교 1  (1) 2012.06.21
15. 방송 사도직의 역할  (0) 2012.06.19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