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2012.12.20 | 지은이: 강우일
판형: 140*210 | 쪽수: 216쪽 | 가격: 6,000원


♢ 기획 의도
- 제2차 바티칸 공의회 개막 50주년을 기념하는 ‘신앙의 해’를 맞아 제2차 바티칸 공의회 정신과 사회교리를 일깨우며 현 시대와 사회문제를 복음과 교회 정신으로 비춘다.
- 우리 사회 모든이들이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이신 강우일 주교님을 통해 우리 시대 이슈를 더 복음적이고 보편적인 시각으로 접근할 수 있도록 한다.

♢ 주제 분류 : 사회사목, 영성, 사회교리, 실천신학


♢ 키워드(주제어) - 제2차 바티칸 공의회, 한국교회, 사회교리, 한국 사회문제, 민족의 평화와 화해, 한반도 평화, 6‧25 전쟁, 제주, 평화, 제주 강정마을, 해군기지 건설, 생명윤리, 구제역, 여성의 존엄과 평화,  FTA, 경제, 정의, 탈 원전, 세계 원전 현황
 
♢ 요약 : 교회의 가장 큰 관심은 인간의 삶!
깨어 있는 목자 강우일 주교가 제2차 바티칸 공의회 개막 50주년을 기념하는 신앙의 해에 우리 시대를 복음과 제2차 바티칸 공의회의 빛으로 비추어 본다.
교회가 울타리를 허물고 이 시대의 아픔과 함께해야 함을 말하면서 사회교리, 여성의 존엄, 생명윤리, 민족화해와 평화, 강정마을, FTA, 탈 원전 문제 등을 다룬다.

♢ 상세 내용
강우일 주교와 함께 우리 시대 사회의 이슈들을 복음과 제2차 바티칸 공의회의 빛으로 비추어 본다. 최근 여러 기회에 한 강우일 주교의 강연들을 모았다. 제2차 바티칸 공의회 개막 50주년을 기념하는 ‘신앙의 해’에 교회와 세계의 관계를 돌아보며, 교회가 울타리를 허물어야 한다고 강조한다.
교회의 사회교리, 여성의 존엄, 생명윤리 문제, 6·25를 맞아 민족화해와 평화 위한 미사 강론, 제주 강정마을 문제, 구제역 소고, FTA, 탈 원전 문제 들을 더욱 보편적인 시각과 열린 마음으로 볼 수 있도록 한다.


“예수님은 나자렛에서 30여 년을 가난한 목수로 사시며, 당시 사회가 차별하고 억압하고 외면하던 보잘것없는 이들, 특히 밑바닥에 깔려 거의 보이지 않는 가장 작은 이들 하나하나의 고통과 슬픔을 온몸으로 느끼시고, 그들 가운데 함께 계시며, 그들을 감싸 안으신 분이다. 탐욕과 불의와 죄악으로 그들을 억압한 이 세상에 도전하며 하느님께서 손수 다스리시는 정의로운 세상으로 변화시키기 위해 온몸을 던져 싸우다 십자가에서 돌아가신 예언자요 구원자셨다.
어떤 이들은 교회가 왜 정치적인 일에 감 놔라, 배 놔라 하느냐고 한다. 성직자는 종교적인 일만 하면 되지 왜 전문가도 아니면서 나서느냐고 한다. 예수님께서 세우신 교회의 가장 큰 관심사는 인간이다. 인간이 인간답게 살고 인간의 품위와 존엄이 잘 지켜지도록 하는 모든 일에 교회는 무관심할 수 없다. 그런데 이 세상에 인간과 무관한 일이 어디 있는가?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같은 모든 영역이 다 인간과 직결되는 일이다. 정치든 경제든 과학이든 기술이든 하느님을 닮은 모상으로 창조된 인간에게 해를 끼치거나 인간의 존엄과 가치를 훼손하는 데 대해 교회는 가만히 있어서는 안 된다.”
     - 본문(가톨릭교회는 왜 사회문제에 관여하는가?) 중에서
 
♢ 대상
우리 사회 이슈를 보편적 시각으로 보고 싶은 이, 제2차 바티칸공의회 정신을 알고 싶은 이, 사회교리에 관심 있는 이, 사목자, 모든 이

♢ 지은이 : 강우일
일본 동경 상지대학교와 대학원, 교황청 우르바노 대학원을 수학하고 1974년 서울대교구 소속 사제품을 받았고 1986년 주교로 서품되었으며 2002년 10월 8일 제주교구장에 착좌했다.
2012년 현재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의장으로 있다.

 

인터넷 서점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