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독후감]

「주름을 지우지 마라」를 읽고

모든 것이 축복이며 사랑해야 할 것들

 

발행일 : <가톨릭신문> 2014-03-16 [제2886호, 16면]

 

사람 없이 이 세상이 지금처럼 형성될 수 없었듯이, 늙음과 죽음이라는 것은 사람의 일생에서 빠질 수 없는 부분이다. 사람에게 있어 늙고 죽는다는 것이 어찌 보면 받아들이기 쉽지 않을지 모르지만, 내 견해는 하느님께 가장 가까이 다가간 분들 또한 나이 든 사람들이 아닌가 한다. 물론 나이와 신앙의 깊이가 정비례하진 않지만, 오랜 세월 살아오며 겪고 듣고 느끼며 축적한 내면적 깊이는 젊은이들이 감히 넘볼 수 없는 그들만의 소중한 재산이 아닌가 생각한다.

나이가 들수록 죽음이 가까워질수록 그것이 두려울 수도 있겠지만, 죽음이 하느님께로 나아가는 길임을 깨닫고 그로 인해 자신을 비우고 자기를 둘러싸고 있는 모든 것에서 자유로워진다면 죽음 역시 행복한 일이 될 수 있지 않을까.

책의 마지막에서 저자는 다시 한 번 이야기한다. 이 세상에서 잠시 내가 살았다는 것은 얼마나 큰 축복인가를. 돌이켜보니 내 인생에는 늘 젊음과 늙음, 어른과 아이가 만나고 공존하고 있었다. 생과 사가 만나고 있었다. 그 모든 것이 축복이며 우리가 사랑해야할 것들이다. 늙음을 받아들이고 자기 자신을 신비 속으로 사라지는 사람으로 만들면 인생이 아름답다고, 인생을 사랑한다고 말할 수 있게 된다고.

두려움을 이겨내고 자기 자신을 온전히 주님께 바쳤을 때, 그 근본과 진리를 잃지 않는다면 저자의 바람처럼 ‘하느님 감사합니다’ 하는 기도를 하며 편안하게 주님의 곁으로 다가갈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김광환(제노)

http://www.catholictimes.org/view.aspx?AID=260190&ACID=710&S=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