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앙으로 현대 문화 읽기] 영화 ‘다이빙벨’ - 진실은 침몰하지 않는다

또 다른 팽목항의 진실

<가톨릭신문 2015.04.12 발행>



‘다이빙벨’은 2014년 4월 16일 오전 8시 48분 진도 앞바다에서 침몰한 세월호 앞에서 알파잠수기술공사 이종인 대표와 고발뉴스 이상호 기자가 다이빙벨 투입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과정을 보여주는 다큐멘터리 영화다.


사건 이후 보름 동안 세월호 구조를 둘러싼 상황이 고스란히 담긴 이 작품은 세월호 침몰 당시 주류 언론에서 보도된 것과는 전혀 다른 팽목항의 진실을 보여준다. 사고 초기 ‘전원 구조’ ‘사상 최대 구조 작전’, ‘178명의 잠수인력 동원’ 등으로 도배한 언론보도는 사실과 정반대였다. 사실 국가는 한 명도 구조하지 못한 것이다.

사고 발생 며칠 후 JTBC ‘뉴스 9’에 출연한 이종인씨는 잠수부들이 수중에서 오랜 시간 작업할 수 있게 만든 다이빙벨을 소개한다. 그리고 전 재산을 털어 장비를 싣고 팽목항을 찾아간다.

      ▲ 영화 ‘다이빙벨’ 포스터.        하지만 사고현장을 지휘하는 해경은 이종인씨의 도움을 거부하고 그를 돌려보낸다. 얼마 후 유가족들의 요구로 다이빙벨의 재투입과 협조를 어렵게 성사시키지만, 약속과는 달리 해경은 위치를 거짓으로 알려주는 등 구조작업을 지연시킨다. 그뿐 아니라 작업 중에 있는 다이빙벨 바지선에 해경선이 갑자기 접근해서 부딪히거나, 산소공급용 호수가 절단되는 등 잠수부들의 목숨이 위태로운 상황까지 연출한다.

그럼에도 다이빙벨은 어렵게 세월호에 접근해서 50분 정도 연속작업을 하는데 성공하지만, 육지에서는 이미 언론플레이로 다이빙벨은 실패했다는 소식이 판을 치고 있었다. 2차 투입 때는 작업현장에 도착하기도 전에 벌써 2차 투입도 실패했다는 방송이 나오고 있었다.

결국 이종인씨는 1차 작업으로 실종자를 찾아오지 못한 것에 대해 실패를 시인할 수밖에 없었고, 자기 사업을 위해 세월호 사건을 이용한 죄인으로 낙인찍힌 채 비난과 야유를 받으며 팽목항을 떠난다. 영화는 이종인씨와 다이빙벨을 둘러싼 상황만을 보여주지만, 우리가 보게 되는 것은 그를 둘러싼 거대 권력의 냉혹하고 기만적인 모습이다. 수많은 이들의 피눈물에도 아랑곳하지 않는 이들의 뻔뻔함과 모든 부조리를 부추기는 언론의 횡포는 또 얼마나 잔인했던가.

476명의 승객을 태운 세월호가 침몰한 지 꼬박 1년이 지났다. 생존 172명, 사망 295명, 실종 9명, 이 사건은 아직 현재 진행형이다. 그동안 세월호를 둘러싼 많은 이야기로 떠들썩했지만, 정작 중요한 진상규명은 한 발짝도 앞으로 나아가지 못했을 뿐 아니라 그마저도 침몰 위기에 놓여있다.

여전히 유가족들의 고통이 모욕당하고 그들의 상처가 유린되는 현실을 묵도하기란 참으로 괴롭다. 지금도 유가족들은 진상 규명을 외치며 눈물의 행진을 계속하고 있다. 이 영화가 침몰한 세월호의 진실을 인양하는데 더 큰 힘이 되기를 바란다. 다이빙벨을 철수시키며 이종인씨가 남긴 말이 사무치게 들려온다. “그러면 안 돼. 자리가 뭐가 그렇게 체면이 중요해요. 권력이 한없이 가냐고. 그러면 안 돼요. 이러면 안 되는 거였어요.” 

철학과 미디어교육을 전공, 인천가톨릭대와 수원가톨릭대 등에서 매스컴을 강의했고, 대중매체의 사목적 활용방안을 연구 기획한다. 가톨릭영화제 프로그래머이며 현재 광주 바오로딸미디어 책임을 맡고 있다.

김경희 수녀(성바오로딸수도회)

기사 원문보기 : http://www.catholictimes.org/view.aspx?AID=267372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