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앙으로 현대 문화 읽기] 영화 ‘천국의 속삭임’

‘본다’는 것의 의미
[2015-09-06 가톨릭신문]


 영화 '천국의 속삭임' 포스터

이탈리아의 한 작은 마을, 책을 읽으라는 아빠에게 텔레비전을 사달라고 조르는 미르코는 영화를 사랑하는 8살짜리 소년이다. 어느 날 집에 있던 장총을 잘못 건드려 눈에 큰 상처를 입은 미르코는 사랑하는 부모와 친구들을 떠나 맹아학교에 들어간다.

갑작스레 엄격한 규칙과 낯선 환경에 던져진 미르코는 희미하게나마 보이던 시력도 완전히 잃고 마음마저 어둠 속에 갇혀버리는데, 선천적으로 앞을 볼 수 없는 친구 하나가 그에게 다가온다.

나무와 바람과 하늘이 어떤 것인지 묻는 친구에게 기억 속 풍경들을 하나씩 꺼내어 소리와 감촉으로 설명해준 미르코는 우연히 발견한 녹음기를 통해 계절과 풍경을 소리로 담아내는 법을 알아낸다. 미르코가 창조한 소리의 세계에서 샤워기의 물은 마른 땅을 적시는 빗물이 되고, 입술로 부는 바람은 꿀벌의 아름다운 날갯짓으로 변하며 제철소 용광로의 무시무시한 굉음은 포악한 용이 뿜어내는 거대한 불로 변해 한편의 소리연극이 탄생하게 된 것이다.

미르코를 따돌리던 아이들까지도 합세해서 훌륭하게 완성된 모험담은 마침내 부모들을 초대한 무대 위에 올려지고, 부모들은 눈을 가린 채 아이들만의 독특한 언어로 들려주는 이야기에 흠뻑 빠진다. 비로소 아이들이 느끼고 꿈꾸는 세계와 소통하게 된 것이다.

이렇듯 새로운 빛의 세계로 아이들을 인도해준 이는 담임 신부였다. 몸과 마음의 눈이 활짝 열린 그는 후천적 시각장애인 교장과 대비된다. 그는 자기 눈으로 볼 수 있었던 과거의 틀에 얽매여서 내면의 시력까지 상실한 채 아이들의 미래까지도 어둡게 만들었지만, 맹아들의 시각에서 또 다른 빛을 발견한 신부는 그들만이 볼 수 있는 세계의 무한한 가능성과 희망을 되찾아준 것이다.

이 영화는 이탈리아의 유명한 음향감독인 미르코 멘카치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 시각장애인이 영화를 통해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주고자 만든 작품이다. 그래서인지 이 영화의 이미지는 소리를 보여주는 그림이 되고, 눈에 보이는 세계 너머의 기억과 상상의 소리는 그야말로 ‘천국의 속삭임’으로 소곤거린다. 실제로 미르코가 주도한 소리공연은 이탈리아의 맹아법을 바꾸게 만드는 계기가 되었다고 한다.

눈보다 귀를 더 활짝 열어야만 더 잘 느낄 수 있는 이 작품은 ‘본다’는 것의 의미를 다시금 생각하게 한다. 사실 인간의 감각은 얼마나 상대적이고 왜곡되기 쉬운가. 예수님께서도 지적하셨듯이 스스로 볼 수 있다고 자만하는 이들의 영적 어둠은 또 얼마나 심각한가. 그동안 내가 보아온 것만을 고집하지 않고 나와 다른 눈, 다른 감각을 가진 사람을 통해 더 넓은 세상을 공유하고 포용할 수 있기를 바란다.

이 영화는 화면을 해설해주는 음성과 대사 및 음악, 소리정보를 알려주는 한국어 자막을 넣어 시청각장애인들도 함께 즐길 수 있도록 만든 배리어프리(Barrier-free) 버전으로도 감상할 수 있다.(배리어프리 영화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http://www.barrierfreefilms.or.kr) 

김경희 수녀는 철학과 미디어교육을 전공, 인천가톨릭대와 수원가톨릭대 등에서 매스컴을 강의했고, 대중매체의 사목적 활용방안을 연구 기획한다. 가톨릭영화제 프로그래머이며 현재 광주 바오로딸미디어 책임을 맡고 있다.

김경희 수녀(성바오로딸수도회)

기사 보러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