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풍이 지나면 바람도 바다도 잔잔해지듯

우리 인생도 그렇습니다.

우리는 하느님의 도우심으로 역경을 뛰어넘을 수 있고

마음의 밑바닥까지 고요함이 넘치는 평화를 맛보게 됩니다. 

 「365일 당신을 사랑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