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이라는 ‘미완의 문자’를 완성해 주는 것은
‘피’가 아니라 ‘사랑’입니다.
사랑만이 진짜 가족을 탄생시킵니다.
_ 장재봉, 「까칠한 윤리 숨통 트다」


▶⚫ ▶도서 보러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