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님,
바람에 휘날리는 태극기만 보아도
마음이 울컥하고
길거리에서 만나는 군인들이
마치 아들을 보는 것 같아 대견하기도 하고
애처롭기도 합니다.
고된 훈련도 걱정이지만
무엇보다 안전이 가장 염려됩니다.
낯선 광야살이의 위험에서
이스라엘 백성을 지켜주셨듯이
당신 권능의 힘으로 지켜주소서.
낮에는 구름 기둥으로,
밤에는 불기둥으로 인도해 주소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7.1.26)  (0) 2017.01.26
오늘의 기도(17.1.25)  (0) 2017.01.25
오늘의 기도(17.1.24)  (0) 2017.01.24
오늘의 기도(17.1.23)  (0) 2017.01.23
오늘의 기도(17.1.20)  (0) 2017.01.20
오늘의 기도(17.1.19)  (0) 2017.01.19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