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의 마음을 다 알고 계신 주님,
마음의 고통받는 이들과 그의 가족들을 위하여 기도합니다.
세상이 이해하지 못하는 아픔을 지닌 그들에게
당신만이 줄 수 있는 평화를 주시고,
어려움 속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고
밝고 굳세게 세상을 살아갈 수 있도록
그들에게 축복을 내려주소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2.7)  (0) 2018.02.07
오늘의 기도(2.5)  (0) 2018.02.06
오늘의 기도(2.5)  (0) 2018.02.05
오늘의 기도(2.2)  (0) 2018.02.02
오늘의 기도(2.1)  (0) 2018.02.01
오늘의 기도(1.31)  (0) 2018.01.31


청취자 기도가 무르익는 ‘기도의 오솔길’

새 진행자 전영금 수녀 월~금 오후 5시

“방송을 시작했을 땐 인사 정도만 나누던 청취자들의 기도 내용이 점점 깊어지는 것을 보고 보람을 느껴요.”


1월 26일 서울 중구 삼일대로 본사 9층 라디오 주조정실에서 방송을 마친 직후 만난 ‘기도의 오솔길’ 새 진행자 전영금(체칠리아, 성바오로딸수도회) 수녀가 방송 시작 한 달을 맞은 소감을 전했다. 

전 수녀는 1월 1일부터 월~금요일 오후 5시 생방송으로 청취자들과 만나고 있다. 전 수녀는 “시간이 지날수록 고민거리와 걱정거리와 같은 가슴 속 문제들을 털어놓는 청취자들이 많아지고 있다”며 “방송을 하면 할수록 하느님께서 제 안에서 일하시는 것이라는 확신이 든다. 저는 그저 도구일 뿐”이라고 말했다.

전 수녀가 가톨릭평화방송과 인연을 맺은 것은 올해가 처음이 아니다. 라디오방송 개국 초기인 1992년 오전 프로그램인 ‘평화음악실’ 진행을 맡았었다. 이후 대구 가톨릭평화방송과 광주 가톨릭평화방송에서도 ‘그대가 있어 행복한 아침’, ‘질그릇에 담는 기도’를 맡는 등 방송과의 인연은 계속됐다.

기도의 오솔길은 청취자 참여 프로그램이다. 청취자가 문자(#1053)나 cpbc빵 앱을 이용해 기도 사연을 보내면, 전 수녀는 이를 소개하고 청취자들과 함께 한마음으로 주님께 은총과 사랑을 청한다. 인터뷰가 있던 날은 경남 밀양 세종병원 화재 참사가 일어나 갑작스러운 사고로 세상을 떠난 영혼과 유가족을 위해 기도해 달라는 사연이 유독 많았다. 게다가 며칠간 점점 추워진 날씨로 몸이 아픈 연로한 부모님들과 병으로 고통받는 이들을 위해 기도해달라는 사연도 뒤를 이었다. 티모테오 성인 축일을 맞아 문재인(티모테오) 대통령을 위해 기도하자는 사연, 수험생들의 합격 기원을 위해 기도해달라는 메시지도 소개됐다.

“천주교 신자뿐 아니라 아직 신자가 아닌 이들에게도 감동으로 다가갈 수 있는 좋은 방송을 만들고 싶습니다. 사연에 따라 심도 있는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꼭지를 만드는 것도 생각하고 있어요. 기도의 오솔길에 더욱 많은 관심과 사랑을 청합니다.” 이힘 기자 


일치의 주님!
갈라지고 부서진 
저의 마음안으로 들어오시어 
당신과 하나되게 하소서. 
마음 속 작은 틈 구석구석 
당신의 사랑으로 채워주시고 
단단하게 만들어 주소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2.5)  (0) 2018.02.06
오늘의 기도(2.5)  (0) 2018.02.05
오늘의 기도(2.2)  (0) 2018.02.02
오늘의 기도(2.1)  (0) 2018.02.01
오늘의 기도(1.31)  (0) 2018.01.31
오늘의 기도(1.30)  (0) 2018.01.30
우리 영혼의 영원한 목자이신 예수님,
세상 속에서 무엇이 진리이며
무엇을 위해 살아가는지 흔들리고,
아파하는 저희에게 언제나 두 팔을 벌려
당신 품으로 돌아오기를 바라시며
변함없이 기다리시는 주님.
저희의 갈라지고, 상처난 모든 마음을
당신의 품에 맡겨드리오니
주님 안에서 평화를 얻고
희망으로 가득 차게 하소서.

‘나와 함께 기뻐해 주십시오.
잃었던 내 양을 찾았습니다.’(루카 15,4)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2.5)  (0) 2018.02.05
오늘의 기도(2.2)  (0) 2018.02.02
오늘의 기도(2.1)  (0) 2018.02.01
오늘의 기도(1.31)  (0) 2018.01.31
오늘의 기도(1.30)  (0) 2018.01.30
오늘의 기도(1.29)  (0) 2018.01.29

사랑의 주님,
어머니 하고 부르면
따뜻한 기운이 스며 나오고
어머니 하고 다시 부르면
아픔이 뒤따라 나옵니다.
어머니는 저희를 낳고 품으시고
거두어 먹이셨습니다.
저희가 받을 상처를 대신 막아내시고
저희가 받을 아픔을 대신 견디셨습니다.
그러니 저희가 받을 상급도
어머니가 받게 하소서.
저희의 기쁨과 희망, 자랑과 영광도
어머니가 누리게 하소서.
저희 건강을 나눠 갖게 하시어
남은 세월 아름답고 복되게 하소서.
_ 한상봉, 「생활 속에서 드리는 나의 기도」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2.2)  (0) 2018.02.02
오늘의 기도(2.1)  (0) 2018.02.01
오늘의 기도(1.31)  (0) 2018.01.31
오늘의 기도(1.30)  (0) 2018.01.30
오늘의 기도(1.29)  (0) 2018.01.29
오늘의 기도(1.26)  (0) 2018.01.26

사랑의 주님,
아버지를 생각하면
언제나 뒷모습뿐입니다.
저희를 위해 당신 자신은
돌아볼 겨를도 없이
평생을 부지런히 일해 오신 아버지.
그 아버지의 허전한 어깨를
저희 사랑으로 채우게 하소서.
아버지의 아픔을 사랑하고
주름살을 헤아리며
한숨마저 아름답게 듣게 하소서.
저희가 아버지의 자랑이 되고
보람이 되게 하소서.
아버지에게 건강을 허락하시고
저희와 더불어 복을 누리게 하소서.
_ 한상봉, 「생활 속에서 드리는 나의 기도」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2.1)  (0) 2018.02.01
오늘의 기도(1.31)  (0) 2018.01.31
오늘의 기도(1.30)  (0) 2018.01.30
오늘의 기도(1.29)  (0) 2018.01.29
오늘의 기도(1.26)  (0) 2018.01.26
오늘의 기도(1.25)  (0) 2018.01.25

사람이 혼자 있는 것이 좋지 않으니 그에게 
알맞은 협력자를 만들어 주겠다. (창세 2,18)

주님, 당신은 사람을 위해 사람을 만드셨습니다. 
저에게 사랑과 기쁨, 아픔을 주는 이들과 
제가 모르는 이들마저 당신의 선물입니다.
또한, 저 역시 그들의 선물입니다.

주님 당신이 서로의 협력자로 저희를 지으셨으니
그 뜻에 맞게 저희가 서로의 사랑이 되게 하소서.
당신의 숨을 나눠 가진 저희가 서로 사랑할 때
당신이 함께 계심을 저는 믿습니다. 

오늘도 당신과 함께 지치지 않고 사랑하도록
주님 저를 이끌어 주소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31)  (0) 2018.01.31
오늘의 기도(1.30)  (0) 2018.01.30
오늘의 기도(1.29)  (0) 2018.01.29
오늘의 기도(1.26)  (0) 2018.01.26
오늘의 기도(1.25)  (0) 2018.01.25
오늘의 기도(1.24)  (0) 2018.01.24


2018년 올해는 성탄시기의 여운이 사라지자마자 사순시기를 마음에 품어야 하는 전례를 맞이합니다들떠있고 넘쳐나는 소비의 향유 속에서 뭔가를 내 안에서부터 차별화된 영적 걸음을 내 딛기 위한 준비가 덜되었다고 해서 게으름을 피우기에는 정말 시간이 기다려 주지 않겠구나 싶습니다. 이런 우리에게 대림에 이어 안셀름 그린 신부는 사순길잡이인 내면의 샘에서 그 길을 하나하나 짚어사며 구체적으로 안내하고 있습니다. 신부님께서 비유로 든 이 이라는 말이 좋은 이미지를 떠오르게 합니다. 언제나 찰랑거리며 차오르기 위해서는 내면 깊은 곳에서 그 물을 길어 올릴 수 있는 근원지를 찾는 수고로움부터 시작되어야 한다고 신부님을 강조하고 계신 것부터 천천히 숙독하노라면 그 말의 의미가 사순절의 초입에서부터 아주 쉬운 실천으로 이어지고 있다는 것을 알게 했습니다.

각자에게 굳어진 딱지처럼 익숙해진 습관들 중에 단식이라는 권고를 어떻게 해야 하는지에 대한 안내가 새롭습니다. 외부적으로 흩어졌던 수많은 먹거리의 유혹과 내가 쏟아놓은 말들과 행동 하나 하나와 자신과 타인에 대한 판단과 선입견들이 어떻게 제 길을 다시 찾아야 하는 지 거부감 없이 작업하도록 안내하고 있습니다. 실제적이고 구체적인 음식섭취 안에 길들여진 과잉의 것들을 정화시키는 것부터 시작하라는 말씀 앞에 멈추어 서서 소홀했던 삶의 습관의 샘을 더 깊게 파들어 가 참 된 물을 찾게 하는 것이었습니다.

단식에 대한 구체적인 설명을 시작으로 사순 제1주간부터 제5주간까지는 한 가지 주제로 일주일 동안 묵상과 실천을 하도록 해주는 내용들은 우리 삶과 직결되는 소소하면서도 쉽지않은 일상을 바라보게 합니다. 손가락 하나로 원하는 것을 다 얻을 수 있는 시대, 모든 게 넘쳐나는 시대를 살고 있음으로 인한 과유불급, 정도가 지나침 등 사순 시기 동안 하나하나 내려놓고 몸과 정신을 비우는 방법을 제시하고 계십니다. 이 초대 앞에서 이번 사순절엔 기꺼이라는 응답을 드릴 수 있을까요?

저자가 이끄는 대로 단식과 기도, 가족과 함께 집 안에 있는 물건이나 주변을 정리하고, 각자 사순을 어떻게 보낼 것인지를 나누고, 함부로 남을 평가하지 않고, 가족이나 친구의 발을 씻어주는 등 다양한 실천을 통해 우리는 부활절에 새롭게 부활할 수 있을까요? 우리가 포기할 수 있는 작은 일은 생각보다 많습니다. 작은 것부터 포기해 본다면 내적인 자유를 느낄 수 있있고, 이 보다 더 좋은 영적효과는 없겠습니다. 일상의 무거운 걸음에서 벗어나는 시간을 일부러 낸다는 것이 쉽지 않지만 안셀름 그륀 신부는 성주간 동안 더욱 그 묵상의 깊이를 심화시키기 위해 전례의 말씀을 따라가며 그 목적지에 다다르게 합니다. 결국 걸음마다 궁극적인 집으로 간다는 의미가 내포되어 있습니다. 영원히 이곳에 눌러앉을 수 없는 순례자로서 부활하신 예수님과 함께 아버지를 향한 여정 중에 있는 순례자들임을 일깨워주는 내면의 샘은 죽음에서 생명으로 향하는 여정의 길에서 주님이 주시는 위로와 평화, 자유의 맑은 샘물을 맘껏 마실 수 있기 위한 수고로움. 비로소 하느님과 나, 이웃과 하나로 어우러지는 선한 것과 아름다운 것을 발견할 수 있다는 보물 같은 체험이야기를 나눌 수 있게 할 것입니다.

 

전영금 세실리아 수녀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