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종교 문제로 갈등을 겪는 가족을 위해

사랑으로 온 누리를 차지하시는 주님,
세상 만물을 통해 당신을 드러내시고
모든 사람 가운데 처소를 정하신 주님.
당신께서는 종교 안에서,
종교를 넘어서 저희에게 축복하시고 사랑을 보여주시나이다.

그러니 주님, 저희가 다투지 않고
다른 종교를 따라가는 식구들을 이해하도록 지혜를 주소서.
자신의 신앙을 강요하지 않고
오로지 사랑으로 일치하게 하소서.
사랑만이 가장 큰 가르침임을 알게 하시고
그 사랑 안에서 서로 격려하며
화목한 가정을 이루게 하소서.
_ 「생활 속에서 드리는 나의 기도」중에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9.12)  (0) 2018.09.12
오늘의 기도(9.11)  (0) 2018.09.11
오늘의 기도(9.10)  (0) 2018.09.10
오늘의 기도(9.7)  (0) 2018.09.07
오늘의 기도(9.6)  (0) 2018.09.06
오늘의 기도(9.5)  (0) 2018.09.05

+ 하루를 거룩히 지내기 위하여

사랑스럽고 부드러우신 어머니 마리아님,
제 머리 위에 당신의 거룩한 손을 얹으시어
제 지성과 마음과 오관을 지키시고
죄에 떨어지지 않게 하소서.
제 생각과 감정, 말과 행동을 성화시키시어
나의 하느님이며 당신의 아들이신 예수님과 당신께
기쁨을 드릴 수 있게 하시며,
당신과 함께 하늘나라에 들게 하소서.
예수 마리아님,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저에게 강복하소서.
아멘.
_ 「바오로 가족 기도」중에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8.8)  (0) 2018.08.08
오늘의 기도(8.7)  (0) 2018.08.07
오늘의 기도(8.6)  (0) 2018.08.06
오늘의 기도(8.3)  (0) 2018.08.03
오늘의 기도(8.2)  (0) 2018.08.02
오늘의 기도(8.1)  (0) 2018.08.01

+ 부모를 위한 기도

인자하신 하느님,
하느님께서는 부모를 사랑하고 공경하며
그 은덕에 감사하라 하셨으니
저희가 효성을 다하여 부모를 섬기겠나이다.
저희 부모는 저희를 낳아 기르며
갖은 어려움을 기쁘게 이겨냈으니
이제는 그 보람을 느끼며 편히 지내게 하소서.
주님, 저희 부모에게 강복하시고
은총으로 지켜주시며
마침내 영원한 행복을 누리게 하소서.
우리 주 그리스도를 통하여 비나이다. 아멘.
_ 「예비부부가 바치는 9일 기도 」중에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4.27)  (0) 2018.04.27
오늘의 기도(4.26)  (0) 2018.04.26
오늘의 기도(4.25)  (0) 2018.04.25
오늘의 기도(4.24)  (0) 2018.04.24
오늘의 기도(4.23)  (0) 2018.04.23
오늘의 기도(4.20)  (0) 2018.04.20

사랑하올 예수님!
오늘 하루, 제가 저지른 죄로 당신의 마음을
아프게 하는 일이 없도록 해 주시고
모든 일을 당신의 영광과 사람들의 선을 위해
행할 수 있도록 힘과 용기를 주소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4.25)  (0) 2018.04.25
오늘의 기도(4.24)  (0) 2018.04.24
오늘의 기도(4.23)  (0) 2018.04.23
오늘의 기도(4.20)  (0) 2018.04.20
오늘의 기도(4.19)  (0) 2018.04.19
오늘의 기도(4.18)  (0) 2018.04.18
저희 가족의 앞길을 보살피시는 주님,
그 길에서 피곤한 몸 쉬게 하시고
그 길에서 받은 상처 낫게 하소서.
아프다, 하면 만져주시고
슬프다, 하면 위로해 주소서.
살아야 할 많은 날을 헤아리며
가족들에게 건강을 허락하시고
당신 자비 안에서 복을 누리게 하소서.
_ 한상봉, 「생활 속에서 드리는 나의 기도」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4.13)  (0) 2018.04.13
오늘의 기도(4.12)  (0) 2018.04.12
오늘의 기도(4.11)  (0) 2018.04.11
오늘의 기도(4.10)  (0) 2018.04.10
오늘의 기도(4.9)  (0) 2018.04.09
오늘의 기도(4.6)  (0) 2018.04.06

사랑이신 주님, 
임종을 맞는 이들과 그 가족들을 위하여 기도합니다. 
세상 속 고된 삶을 마치고 당신께 돌아가는 영혼을 
더 없는 사랑으로 품어주시고 남겨진 가족들을 위로해주소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3.30)  (0) 2018.03.30
오늘의 기도(3.29)  (0) 2018.03.29
오늘의 기도(3.28)  (0) 2018.03.28
오늘의 기도(3.27)  (1) 2018.03.27
오늘의 기도(3.26)  (0) 2018.03.26
오늘의 기도(3.23)  (0) 2018.03.23


먼 곳을 돌아온 기억- 눈물 한 방울

 

언 땅속에서 먼 길을 돌아 나온 수액들은 죽은 듯

나목으로 서있는 모습을 천천히 변모시켜 갑니다.

그것을 바라보는 우리는

! 이것 봐하며 꽃눈 앞에서 눈을 떼지 못하죠.

자연의 순리는 이렇게 되돌아올 줄 아는데

왜 내가 사랑하는 사람은 절체절명의 캄캄한 어둠 속에서

무심한 듯, 아니 이미 저편 세상으로 가 있는 사람처럼

가냘픈 생명줄 하나만 놓을 듯 말 듯 남기고 있을까.

앙젤 리에비의 체험기, 눈물 한 방울은 갑자기 급성희귀병으로

몸이 완전히 마비되어 의식을 잃고 혼수상태가 되었던

놀라운 자신의 이야기입니다.

병원 의료진은 그녀를 죽은 사람처럼 대하지만

그녀는 모든 것을 듣고 알고 느끼고 있었고, 끊임없이

자신이 살아있음을 알리려는 처절한 노력을 합니다.

그러나 그것은 아주 먼 길을 돌아오는 어둠의

터널 속에서 혼자만의 의식 속에서의 외침일 뿐.

의료진도 포기한 상황에서 장례식을 준비하라는

의사의 통보가 있은 지 며칠 후, 엄마가 살아있는 것처럼

걱정하지 말라며 다정하게 건네는 딸아이의 말에

앙젤의 눈에서는 눈물 한 방울이 흐릅니다.

사랑과 슬픔과 두려움이 범벅이 된, 알 수 없는 깊은 곳에서

거대한 밤을 뚫고 밀어올린 눈물 한 방울.

나 아직 살아있어!’라고 말하고 싶었던 그 절규가

눈물 한 방울로 표현된 순간을 발견한 딸이

엄마가 울어요!”라는 외침으로 모든 상황이 갑자기 달라집니다.

앙젤, 그녀는 이렇게 말합니다. “이는 마치 내 몸의 감옥이

내 마음의 격렬한 공격으로 틈새가 벌어진 것 같았다.”(본문 123)

책의 내용 갈피갈피마다 가족이 포기하지 않은 소중한 사랑 때문에

그녀의 운명은 다시 한 번 새롭게 시작됩니다.

저자의 체험이 주는 메시지는 많은 이들에게

치료는 기술적인 일에만 그치는 게 아니라

경청하고 침묵 너머의 소리까지 알아들어야 한다는 깊은 깨달음.

환자와 교류하는 사랑과 인내의 시간을 살아낼 때야말로

죽음 너머로 부활의 기쁨을 안겨 주시는

예수 그리스도의 보석과 같은 사랑의 눈물이

우리 굳은 마음을 적실 것 같습니다.

 

전영금 세실리아 수녀(성바오로딸수도회)

사랑이신 주님,

당신께서는 세상의 많은 부모들이

최선을 다해 가정과 삶을 꾸려간다는 것을 아시오니,

인간의 미약함으로 서로 의도하지 않게

주고받는 상처들을 보살펴 주시어

그들이 가정 안에서 기쁨과 보람을 얻게 하시며

영육 간의 건강도 허락하여 주소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3.9)  (0) 2018.03.09
오늘의 기도(3.8)  (0) 2018.03.08
오늘의 기도(3.7)  (0) 2018.03.07
오늘의 기도(3.6)  (0) 2018.03.06
오늘의 기도(3.5)  (0) 2018.03.05
오늘의 기도(3.2)  (0) 2018.03.02

사람의 마음을 다 알고 계신 주님,

마음의 고통받는 이들과

그의 가족들을 위하여 기도합니다.

세상이 이해하지 못하는 아픔을 지닌 그들에게

당신만이 줄 수 있는 평화를 주시고,

어려움 속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고

밝고 굳세게 세상을 살아갈 수 있도록

그들에게 축복을 내려주소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3.8)  (0) 2018.03.08
오늘의 기도(3.7)  (0) 2018.03.07
오늘의 기도(3.6)  (0) 2018.03.06
오늘의 기도(3.5)  (0) 2018.03.05
오늘의 기도(3.2)  (0) 2018.03.02
오늘의 기도(2.28)  (0) 2018.02.28

자상한 인도자이신 하느님, 
여러 가지 사정으로 부모님을 대신하여 
가정을 꾸려 가는 어린 자녀들을 돌보시어 
인생을 희망하며 낙관적으로 받아들이게 하시고, 
당신의 섭리로 많은 도움의 손길을 펴시어 
세상에 감사하며 살게 하소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12)  (0) 2018.01.12
오늘의 기도(1.11)  (0) 2018.01.11
오늘의 기도(1.10)  (0) 2018.01.10
오늘의 기도(1.9)  (0) 2018.01.09
오늘의 기도(1.8)  (0) 2018.01.08
오늘의 기도(1.5)  (0) 2018.01.05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