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엾은 사람들을 사랑으로 돌보아 주시는 주님,
주님의 손길이 필요한 곳에
손을 내미시어 함께하여 주심에 감사드립니다.
이에 주님께 청하오니,
불의의 사건들과 사고들로
세상을 떠난 영혼들이 영원한 안식을 누릴 수 있도록
자비를 베풀어 주시고,
한순간에 가족을 잃고 슬퍼하는 사람들에게
위로와 사랑, 평화의 은총을 보내주시어 함께하여 주소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1.3)  (0) 2017.11.03
오늘의 기도(11.2)  (0) 2017.11.02
오늘의 기도(11.1)  (0) 2017.11.01
오늘의 기도(10.31)  (0) 2017.10.31
오늘의 기도(10.30)  (0) 2017.10.30
오늘의 기도(10.27)  (0) 2017.10.27

사랑이신 주님,
임종을 맞는 이들과 그 가족들을 위하여 기도합니다.
세상 속 고된 삶을 마치고
당신께 돌아가는 영혼을
더 없는 사랑으로 품어주시고
남겨진 가족들을 위로해주소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0.30)  (0) 2017.10.30
오늘의 기도(10.27)  (0) 2017.10.27
오늘의 기도(10.26)  (0) 2017.10.26
오늘의 기도(10.25)  (0) 2017.10.25
오늘의 기도(10.24)  (0) 2017.10.24
오늘의 기도(10.23)  (0) 2017.10.23

저희 가족의 앞길을 보살피시는 주님,
그 길에서 피곤한 몸 쉬게 하시고
그 길에서 받은 상처 낫게 하소서.
아프다, 하면 만져주시고
슬프다, 하면 위로해 주소서.
살아야 할 많은 날을 헤아리며
가족들에게 건강을 허락하시고
당신 자비 안에서 복을 누리게 하소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9.29)  (0) 2017.09.29
오늘의 기도(9.28)  (0) 2017.09.28
오늘의 기도(9.27)  (0) 2017.09.27
오늘의 기도(9.26)  (0) 2017.09.26
오늘의 기도(9.25)  (0) 2017.09.25
오늘의 기도(9.22)  (0) 2017.09.22

사랑과 기쁨으로 오신 주님,

저희를 '가족'으로 맺어주시고

사랑하고 아끼며 살아가라 하셨나이다.

예수님과 성모 마리아, 성 요셉이 이루신

성가정의 축복을 저희 가정에도 내리시어

가족의 소중함을 알게 하소서.

바쁜 일상에서도 시간을 쪼개 기도하고

서로 이해하며 주님의 사랑을 발견하게 하소서.

대화가 단절되고 서로에게 무관심할 때

세상 유혹에 빠지기 쉬우니

관심과 사랑으로 이끌어 소외되지 않게 하소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9.1)  (0) 2017.09.01
오늘의 기도(8.31)  (0) 2017.08.31
오늘의 기도(8.30)  (0) 2017.08.30
오늘의 기도(8.29)  (0) 2017.08.29
오늘의 기도(8.28)  (0) 2017.08.28
오늘의 기도(8.25)  (0) 2017.08.25

참된 위로자이신 주님,
언제나 당신 빛으로 따뜻하게
비추어 주심에 감사드립니다.
당신께서 저를 사랑해 주시고
소중히 보살펴 주셨듯이
저도 제 주위에 있는 사람들을
사랑하고 친절을 베풀 수 있는 힘을 주소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7.2.1)  (0) 2017.02.01
오늘의 기도(17.1.31)  (0) 2017.01.31
오늘의 기도(17.1.27)  (0) 2017.01.27
오늘의 기도(17.1.26)  (0) 2017.01.26
오늘의 기도(17.1.25)  (0) 2017.01.25
오늘의 기도(17.1.24)  (0) 2017.01.24

저희 가족을 당신 품으로 부르시는 주님,

저희 가정을 당신 품처럼

포근하고 편안하게 이끄소서.

작은 일에 성내지 않고

큰일에 합심하게 하소서.

어려움이 닥칠수록 서로 의지해

기꺼이 짐을 나눠 갖게 하소서.

부모는 아이들을 자애롭게 대하고

자녀들은 부모를 공경하며

서로를 이해하고

살뜰한 배려로 행복하게 하소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7.1.3)  (0) 2017.01.03
오늘의 기도(17.1.2)  (0) 2017.01.02
오늘의 기도(16.12.30)  (0) 2016.12.30
오늘의 기도(16.12.29)  (0) 2016.12.29
오늘의 기도(16.12.28)  (0) 2016.12.28
오늘의 기도(16.12.27)  (0) 2016.12.27

저희 가족의 앞길을 보살피시는 주님,

그 길에서 피곤한 몸 쉬게 하시고

그 길에서 받은 상처 낫게 하소서.

아프다, 하면 만져주시고

슬프다, 하면 위로해 주소서.

살아야 할 많은 날을 헤아리며

가족들에게 건강을 허락하시고

당신 자비 안에서 복을 누리게 하소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6.12.01)  (0) 2016.12.01
오늘의 기도(16.11.30)  (0) 2016.11.30
오늘의 기도(16.11.29)  (0) 2016.11.29
오늘의 기도(16.11.28)  (0) 2016.11.28
오늘의 기도(16.11.25)  (0) 2016.11.25
오늘의 기도(16.11.24)  (0) 2016.11.24

천상의 빛으로 저희를 이끄시는 주님,

저희보다 먼저 주님을 곁으로 간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비오니

지상에서 겪은 고통과 아픔을 벗어버리고

평온한 안식을 누리게 하소서.



그가 살아 있는 동안

가족에게 나누어 주었던 기쁨을 기억하게 하시고

그가 나누었던 사랑으로 사랑하게 하소서.


저희도 언젠가 지상에서 마지막 길을 달려

천상에서 마중 나온 그와 더불어 행복해지리다.

그때까지 주님의 그늘 아래 행복하시길

저희가 바라고 또 바라나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6.11.07)  (0) 2016.11.07
오늘의 기도(16.11.04)  (0) 2016.11.04
오늘의 기도(16.11.03)  (0) 2016.11.03
오늘의 기도(16.11.02)  (0) 2016.11.02
오늘의 기도(16.11.01)  (0) 2016.11.01
오늘의 기도(16.10.31)  (0) 2016.10.31


가족이라는 ‘미완의 문자’를 완성해 주는 것은
‘피’가 아니라 ‘사랑’입니다.
사랑만이 진짜 가족을 탄생시킵니다.
_ 장재봉, 「까칠한 윤리 숨통 트다」


▶⚫ ▶도서 보러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33편의 영화, 복음으로 투영시키다

예수회 사제인 저자의 영화 속 ‘영신수련’의 길

<들소리 신문> 2014.07.10 발행 [1518호] 


▲ <거울에 비친 모습처럼> 김상용 지음/바오로딸 펴냄


“내가 영화관에 가는 행위를 약간 과장해서 말하자면, 그것은 일종의 거룩한 전례에 참여하는 것에 비유할 수 있다. 나는 영화관에 늘 혼자 간다. 이것은 마치 기도하기 위해 경당에 혼자 머무는 것과 비슷하다.”

예수회 소속 사제이자 예수회 매체홍보 사도직위원회 위원장이기도 한 저자의 얘기다. 저자는 영화를 통한 ‘영신수련’ 피정을 시도하고 있다. 그리스도인이 보면 좋을 만한 영화 33편을 뽑아 그 여정을 따라갈 수 있도록 했다.

△우리 영혼이 감각해 낸 삶의 근원, 하나님을 만나게 하는 ‘어거스트 러쉬’ △두터운 무의식의 안개를 헤치고 대면해야 하는 우리의 실존 ‘미스트’ △짊어질 수 없는 삶의 무게에 괴로워하는 모든 이에게 ‘당신을 오랫동안 사랑했어요’ △거대한 침묵 속에 만나는 내면의 자아 ‘위대한 침묵’ 등의 영화를 통해 영적으로 심화할 수 있는 길을 제시하고 있다.

특히 영화 이야기 외에 자신의 체험을 풍부하게 곁들임으로써 인간에 대한 실존적 이해를 돕고 하나님을 더욱 깊이 만날 수 있도록 이끈다. 또한 각 영화마다 마무리 부분에 ‘이 영화에 어울리는 복음’을 소개하고 그에 따른 ‘묵상 요점’을 제시함으로써 영신수련의 걸음을 따라갈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저자는 이 책을 통해 인간의 불완전한 현실에 함께 하시는 예수 그리스도와 하나님의 현존을 깊이 깨닫기를 희망한다. 또한 바오로 사도의 말씀처럼 지금은 거울에 비친 모습처럼 어렴풋하지만 하나님의 사랑이 우리 안에 깃든 흔적을 발견하고 그분 사랑의 속삭임에 마음을 열자는 메시지를 전한다.

또한 “대중예술로서 접하는 영화라는 매체를 통해 비로소 ‘인간이 될 기회로서의 영화 보기’를 꿈꾸며 희망하는 것이 전혀 낯선 기도가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되고, 또 이 기회를 은총으로 살아가기를 주저하지 않을 것이다. 이것이 내가 기도하러 영화관에 가는 이유”라고 밝히고 있다.

이 책을 읽고 나면 앞으로 영화관에 갈 때는 이전과 다른 무엇이 분명 보일 것 같은 기대가 생길 것이다.

편집부 기자  |  dsr123@daum.net

http://www.deulsoritime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8589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