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이신 주님,
저희에게 아버지와 어머니를 보내주시어
당신 사랑을 느끼고 배우도록 해 주심에 감사합니다.
당신께서는 세상의 많은 부모들이 최선을 다해
가정과 삶을 꾸려간다는 것을 아시오니,
인간의 미약함으로 서로 의도하지 않게
주고받는 상처들을 보살펴 주시어
그들이 가정 안에서 기쁨과 보람을 얻게 하시며
영육 간의 건강도 허락하여 주소서.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7.30)  (0) 2018.07.30
오늘의 기도(7.27)  (0) 2018.07.27
오늘의 기도(7.26)  (0) 2018.07.26
오늘의 기도(7.25)  (0) 2018.07.25
오늘의 기도(7.24)  (0) 2018.07.24
오늘의 기도(7.23)  (0) 2018.07.23

사랑이 많으신 주님,
아이들을 당신께 맡기오니
이 아이들이 당신 그늘 아래서 쉬고
맘껏 뛰놀며 행복하게 하소서.
아이들의 얼굴에서 햇살이 부서지고
아이들의 걸음에서 신명이 돋게 하소서.
때로 넘어지고
무릎에 상처가 나더라도
이내 아물어 기쁘게 살아가게 하소서.
아이들의 건강한 삶을
기쁜 낯으로 반기게 하소서.
_ 「생활 속에서 드리는 나의 기도」중에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7.11)  (0) 2018.07.11
오늘의 기도(7.10)  (0) 2018.07.10
오늘의 기도(7.9)  (0) 2018.07.09
오늘의 기도(7.6)  (0) 2018.07.06
오늘의 기도(7.5)  (0) 2018.07.05
오늘의 기도(7.4)  (0) 2018.07.04

저희 약함을 일깨우시는 주님,
감기로 열이 오르거나 몸살이 나서 재채기를 하며
입맛을 잃어버린 제 모습을 봅니다.
몸이 아프면 마음마저 약해져 어쩔 줄 모르는 자신을 바라봅니다.
죽을 병이 걸려야 당신을 생각하는 것은 아닌 모양입니다.
제 영혼이 그렇게 가볍고 예민한 것을 몸이 가르치고 있습니다.
열뜬 제 몸에게 오히려 감사하며
짜증내지 않고 그 몸을 잘 건사해 건강을 되찾게 하소서.
건강한 몸으로 당신께 감사드리게 하소서.

_ 「생활 속에서 드리는 나의 기도」 중에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5.21)  (0) 2018.05.21
오늘의 기도(5.18)  (0) 2018.05.18
오늘의 기도(5.17)  (0) 2018.05.17
오늘의 기도(5.16)  (0) 2018.05.16
오늘의 기도(5.15)  (0) 2018.05.15
오늘의 기도(5.14)  (0) 2018.05.14

사랑의 주님,

아버지, 어머니 하고 부르면
어렸을때 꼭 안아주셨던
따뜻한 품이 기억이 납니다.

부모님은 저희를 위해
당신 자신들은 돌아볼 겨를도 없이
평생을 부지런히 달려 오신만큼
저희가 부모님의 아픔을 사랑하고
주름살을 헤아리게 하소서.

주님께서 부모님의 건강을 허락하시어
남은 세월 아름답고 복되게 하소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5.10)  (0) 2018.05.10
오늘의 기도(5.9)  (0) 2018.05.09
오늘의 기도(5.8)  (0) 2018.05.08
오늘의 기도(5.5)  (0) 2018.05.05
오늘의 기도(5.4)  (0) 2018.05.04
오늘의 기도(5.3)  (0) 2018.05.03
저희 가족의 앞길을 보살피시는 주님,
그 길에서 피곤한 몸 쉬게 하시고
그 길에서 받은 상처 낫게 하소서.
아프다, 하면 만져주시고
슬프다, 하면 위로해 주소서.
살아야 할 많은 날을 헤아리며
가족들에게 건강을 허락하시고
당신 자비 안에서 복을 누리게 하소서.
_ 한상봉, 「생활 속에서 드리는 나의 기도」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4.13)  (0) 2018.04.13
오늘의 기도(4.12)  (0) 2018.04.12
오늘의 기도(4.11)  (0) 2018.04.11
오늘의 기도(4.10)  (0) 2018.04.10
오늘의 기도(4.9)  (0) 2018.04.09
오늘의 기도(4.6)  (0) 2018.04.06

저희 약함을 일깨우시는 주님,
감기로 열이 오르거나
몸살이 나서 재채기를 하며
입맛을 잃어버린 제 모습을 봅니다.
몸이 아프면 마음마저 약해져
어쩔 줄 모르는 자신을 바라봅니다.
죽을 병이 걸려야 당신을 
생각하는 것은 아닌 모양입니다.
제 영혼이 그렇게 가볍고 예민한 것을
몸이 가르치고 있습니다.
열뜬 제 몸에게 오히려 감사하며
짜증내지 않고 그 몸을 잘 건사해
건강을 되찾게 하소서.
건강한 몸으로 
당신께 감사드리게 하소서.
_ 한상봉, 「생활 속에서 드리는 나의 기도」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4.9)  (0) 2018.04.09
오늘의 기도(4.6)  (0) 2018.04.06
오늘의 기도(4.5)  (0) 2018.04.05
오늘의 기도(4.4)  (0) 2018.04.04
오늘의 기도(4.3)  (0) 2018.04.03
오늘의 기도(4.2)  (0) 2018.04.02

어린이를 사랑하시는 주님,
세상의 모든 어린이들이 각자의 고유한 모습으로 
아름답게 자라날 수 있도록 사랑으로 함께 해주시고,
저희 어른들이 아이들을 밝고 건강하게 지켜나갈 수 있도록 
사랑과 지혜로 이끌어주소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3.21)  (0) 2018.03.21
오늘의 기도(3.20)  (0) 2018.03.20
오늘의 기도(3.19)  (0) 2018.03.19
오늘의 기도(3.16)  (0) 2018.03.16
오늘의 기도(3.15)  (0) 2018.03.15
오늘의 기도(3.14)  (0) 2018.03.14

사랑이신 주님,

당신께서는 세상의 많은 부모들이

최선을 다해 가정과 삶을 꾸려간다는 것을 아시오니,

인간의 미약함으로 서로 의도하지 않게

주고받는 상처들을 보살펴 주시어

그들이 가정 안에서 기쁨과 보람을 얻게 하시며

영육 간의 건강도 허락하여 주소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3.9)  (0) 2018.03.09
오늘의 기도(3.8)  (0) 2018.03.08
오늘의 기도(3.7)  (0) 2018.03.07
오늘의 기도(3.6)  (0) 2018.03.06
오늘의 기도(3.5)  (0) 2018.03.05
오늘의 기도(3.2)  (0) 2018.03.02

사랑의 주님,

아버지, 어머니 하고 부르면
어렸을때 꼭 안아주셨던
따뜻한 품이 기억이 납니다.

부모님은 저희를 위해
당신 자신들은 돌아볼 겨를도 없이
평생을 부지런히 달려 오신만큼
저희가 부모님의 아픔을 사랑하고
주름살을 헤아리게 하소서.

주님께서 부모님의 건강을 허락하시어
남은 세월 아름답고 복되게 하소서.

* 명절을 보내고 각자 집으로 떠날 때 부모님께 "사랑한다고" 말씀드리고 꼭 안아드리고 오세요 *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2.20)  (0) 2018.02.20
오늘의 기도(2.19)  (0) 2018.02.19
오늘의 기도(2.16)  (0) 2018.02.16
오늘의 기도(2.14)  (0) 2018.02.14
오늘의 기도(2.13)  (0) 2018.02.13
오늘의 기도(2.12)  (0) 2018.02.12

사랑의 주님,
어머니 하고 부르면
따뜻한 기운이 스며 나오고
어머니 하고 다시 부르면
아픔이 뒤따라 나옵니다.
어머니는 저희를 낳고 품으시고
거두어 먹이셨습니다.
저희가 받을 상처를 대신 막아내시고
저희가 받을 아픔을 대신 견디셨습니다.
그러니 저희가 받을 상급도
어머니가 받게 하소서.
저희의 기쁨과 희망, 자랑과 영광도
어머니가 누리게 하소서.
저희 건강을 나눠 갖게 하시어
남은 세월 아름답고 복되게 하소서.
_ 한상봉, 「생활 속에서 드리는 나의 기도」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2.2)  (0) 2018.02.02
오늘의 기도(2.1)  (0) 2018.02.01
오늘의 기도(1.31)  (0) 2018.01.31
오늘의 기도(1.30)  (0) 2018.01.30
오늘의 기도(1.29)  (0) 2018.01.29
오늘의 기도(1.26)  (0) 2018.01.26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