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신문 2017-05-14 [제3044호, 14면] 이주연 기자

가야금연주자 박경소(엘리사벳·서울 대치동본당)씨가 신자들에게 익숙한 성가 곡들을 가야금으로 연주했다.

박씨는 이번 음반을 위해 특별히 각 성가들을 가야금 선율에 맞게 직접 편곡하고 연주했다.

국악기이지만 기타나 하프의 느낌도 내면서 발랄한 리듬으로 연주, 기쁨과 찬미의 기도를 바칠 수 있도록 이끈다. 때로는 정적인 가야금 선율로 조용한 묵상에 이르도록 도움을 준다.

한국인의 심성을 잘 드러내는 국악기와 신자들이 좋아하는 성가가 잘 어우러져, 친숙하면서도 신선한 느낌이다. 가야금을 통한 찬미기도라는 면에서 전례의 토착화에도 새로운 시선을 보탠다. 

‘나는 믿나이다’, ‘나는 포도나무요’, ‘좋기도 좋을시고’ 등 12곡의 성가가 담겼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가야금의 찬미

박경소 성가연주곡집

 


덩더덩 덩덩 딩가딩 딩딩♩♪♫♬

가만히 국악기 소리를 듣고 있으면 저마다 사연이 있는 것 같다. 
속삭이듯 말을 걸어오는 소리가 있는가 하면, 
생채기 난 마음을 포근히 감싸 주는 소리가 있고, 
듣기만 해도 눈물을 똑, 떨구게 하는 아련한 소리도 있다. 
가야금 소리는 어떨까?
밝고 경쾌하면서도 부드럽고 눈물 나는...
깊은 여운의 향이 오래 머무는 소리라고 말하고 싶다.
반복되는 일상에 지친 우리, 
가야금의 아름다운 선율로 봄빛 가득 행복을 꿈꾸자.

  가야금으로 드리는 기도
 이번 음반에서 박경소는 신자들이 자주 부르는 성가를 가야금의 선율에 맞추어 직접 편곡하고 연주하였다. 이 음반은 기존에 가지고 있던 성가에 대한, 가야금 연주에 대한 선입견을 깨게 한다.

 국악기이지만 밝고 기타나 하프의 느낌도 나면서 발랄한 리듬으로 기쁨의 기도, 찬미의 기도를 바칠 수 있는 곡과 때로는 정적인 가야금의 선율이 조용하게 묵상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준다. 한국인의 심성을 잘 드러내는 국악기와 신자들이 좋아하는 성가의 조합이 잘 어우러져, 친숙하면서도 새롭고 신선한 느낌을 준다.


 서양어법의 성가를 가야금으로 어떻게 표현할 수 있을까? 쉽지 않으리라 생각했는데, 본격적인 작업에 들어가니 저도 모르게 가야금으로 기도를 하고 있었습니다. 앨범을 만들며 가야금이라는 악기를 통하여 저 역시 다르지 않은 모습으로 하느님 나라에 푹 빠지는 소중한 경험을 했습니다.…그리고 잊었던 나의 하느님을 더 가까이에서 찾고 싶은 마음을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하느님께서 조금 더 수월하게 찾아오라고 제가 가진 언어인 가야금으로 기도하게 하셨나 봅니다. _연주자의 말 중에서


연주자_ 박경소 엘리사벳

전통과 현대 사이를 오가며 음악의 경계를 넘나드는 가야금 연주자이자 창작자이다. 2004년 가야금 앙상블 아우라오리엔탈 익스프레스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하였다. 이후 솔리스트로서 전자음악과 현대음악 등의 실험적인 창작음악과 한국의 전통음악인 풍류와 가야금 산조를 연주하며 자신만의 음악을 만들고 있다. 또한 국내뿐 아니라 유럽과 미주 지역을 중심으로 공연하며, 싱글 앨범 <이웃이 되어주세요>와 정규 앨범 <가장 아름다운 관계>를 포함한 6장의 솔로 앨범을 발표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Staff

Executive Producer 바오로딸 | Producer & Arranger 박경소 | Recording 강동호 |

Mixing & Mastering 박근상 | Recording Studio 젤리 사운드 | Design 김윤경, 서초롱  


구매 바로 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그대 그리운 저녁

바람 심상찮게 불고

마음의 바닥을 쓸어 갑니다.

산다는 일에 진저리치면서도

그리움 때문에

희망이라는 말을 기억합니다.

늘 다가서려 해도

뒤로 물러서는 황혼은

그대 그리운 저녁입니다.

사랑이라는 노래

마저 부르지 못하고

혹 날 저물까 봐

빈 가슴 가득 노을을 담았습니다.


❆ <그대 그리운 저녁> 내지 글 중에서


가만히 국악기 소리를 듣고 있으면 저마다의 사연이 있는 것 같습니다.

속삭이듯 말을 걸어오는 소리가 있는가 하면, 생채기 난 마음을 포근히 감싸 주는 소리가 있고,

듣기만 해도 눈물을 똑, 떨구게 하는 아련한 소리도 있지요.

늘 정해진 일과를 마치고 잠들고 다시 아침을 맞고...반복되는 일상에 지친 우리 모두에게 봄 햇살 같은 시간을 선물하고 싶습니다.

축 처진 어깨에 날개를, 피곤에 찌든 까칠한 얼굴에 복사꽃 웃음을, 한 발 한 발 무거운 발걸음에 둥실 하늘 날듯

오색 풍선을 달아 드릴게요...

아무것도 하지 않아도 좋을, 그저 가만히 눈감고 고요와 음악에 폭 잠길 수 있다면

행복이겠지요...


쉼을 위한 국악 명상 음반 <그대 그리운 저녁>.

대금과 소금, 해금의 깊은 울림과 피아노와 클래식 기타, 바이올린, 하모니카 등이 어우러진

아름다운 선율로 봄빛 가득한 행복을 꿈꾸세요~


● 음반이 궁금하시다면~

http://www.pauline.or.kr/mediaview?code=01&subcode=04&gcode=cd0018981

홍보팀 제노베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