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도의 힘 전하는 ‘기도학교-따름’을 따르라~

‘기도학교-따름’ 19일까지 선착순 200명 모집, 2월 26일~4월 1일 5주간 진행

2018. 02. 11발행 [1452호]



▲ ‘기도학교-따름’ 소개 동영상의 한 장면.


“회사 일이 힘들어 하루하루를 술에 의지했던 저에게 기도학교는 삶의 등불이자 위로가 돼줬습니다. 기도의 힘과 은총을 미리 알았더라면 힘든 시기를 더욱 빨리 헤쳐나갔을 것 같네요.”(40대 직장인)

“암 투병을 하며 고통의 시기를 지내고 있었는데 저와 같은 처지의 신자들을 만나 서로 기도해주니 한결 마음이 가벼워졌어요. 서로 기도해주고 위로해주니 몸과 마음이 건강해진 것 같아요.”(60대 암 환자)

성 바오로딸 수도회가 지난해 처음 선보인 기도 교육 프로그램 ‘기도학교-끌림’ 참가자들이 5주간의 프로그램을 마친 뒤에 남긴 후기에는 이처럼 기도의 힘을 체험했다는 사례가 줄을 잇는다. 지난해 3기(15주간) 프로그램으로 진행한 기도학교-끌림에는 어떻게 기도해야 하는지 배우고자 하는 신자들부터 냉담 교우와 청소년, 어르신 등 370여 명이 참가했다. 끌림은 기도에 대한 기초적인 지식을 배우고 체험할 수 있는 교육 과정이다.

성 바오로딸 수도회는 올해엔 이를 한 단계 더 발전시킨 ‘기도학교-따름’을 새롭게 시작한다. 기도하기로 마음먹은 이들이 기도하는 즐거움을 체험하고 누릴 수 있는 프로그램. 끌림이 기도에 대한 기초 교육이었다면 따름은 심화 과정인 셈이다. 올해부터는 두 교육 프로그램을 병행한다.

오는 19일까지 선착순 200명에 한해 참가자를 신청받는 기도학교-따름은 2월 26일부터 4월 1일까지 5주간 진행된다. ‘교실’은 누구나 언제든 편하게 들를 수 있도록 SNS 페이스북에 마련했다. 한 주에 한 권씩 추천 도서를 읽은 뒤, 20명씩 구성된 ‘페이스북 비밀 그룹’ 모임을 통해 하루의 독서 내용과 기도 실천 과제를 부여받는 식이다. 

1주 차 첫날인 26일에는 베트남의 우엔 반 투안 추기경의 저서 「지금 이 순간을 살며」를 24쪽까지 읽은 후 자신의 하루를 축복하는 기도를 바치면 된다. 반 투안(1928~2002) 추기경은 공산 정권 아래 13년간 교도소에서 지내며 한 방울의 물과 빵 조각을 손에 올려 미사를 집전하고 신앙을 증거하며 용서와 화해를 청한 성직자로 시복을 앞두고 있다.

이런 식으로 2주 차에는 프란치스코 살레시오 성인의 「하느님을 찾는 이들에게」를 읽는다. 3주 차에는 「사랑하기 위하여 기도를 배운다」(자크 필립 신부 지음)를, 이후에는 「신앙의 인간 요셉」(송봉모 신부 지음), 「베네딕토 16세 기도」(베네딕토 16세 전임 교황 지음)를 읽고 묵상하며 기도에 대해 배우는 시간을 이어간다. 신청자들은 책을 읽고 기도하며 온라인을 통한 교육에도 참여하게 된다. 하루 읽을 독서 분량과 관련된 5분 안팎의 동영상도 시청할 수 있다.

기도학교 담당 김동숙 수녀는 “신자 중에서 기도를 통한 주님 사랑의 체험을 느끼고 싶어하는 이가 점점 많아지고 있다”면서 “기도학교에 이미 참여해 본 이들의 입소문으로 함께하려는 이들이 더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신청은 전국 바오로딸 서원 또는 가톨릭 인터넷 바오로딸 누리집(www.pauline.or.kr)에서 받는다. 

참가비는 6만 원. 문의 : 010-6704-1610, 김동숙(델피나) 수녀

이힘 기자 lensman@cpbc.co.k


▶ 기사 보러가기 : http://www.cpbc.co.kr/CMS/newspaper/view_body.php?fid=1453&cat=&gotoPage=1&cid=710766&path=201802



기도하는 이유와 방법 전하는 ‘끌림’, 20일까지 선착순 마감

가톨릭평화신문 2017.05.14발행 [1414호]


 성바오로딸수도회가 기도해야 하는 이유와 방법을 터득하도록 돕기 위한 바오로딸 기도학교 ‘끌림’의 참가자를 20일까지 선착순으로 모집한다. 

 모두 150명을 모집하는 기도학교는 6월 1일부터 5주 동안 1주일에 1~2권의 선정 도서를 읽고 페이스북 그룹을 통해 기도에 대한 체험과 질문을 나누고 미션에 참여하면서 참가자들이 스스로 교사와 학생이 돼 기도하는 방법과 이유를 터득하는 온라인 교육과정이다. 짧은 동영상 강의도 수시로 마련되며, 5주 과정을 모두 마치는 7월 1일에는 고해성사와 미사에 대한 오프라인 강의도 예정돼 있다. 교재와 기도 용품 세트인 ‘끌림 꾸러미’(5만 원)도 준비됐다. 꾸러미는 「하느님과 얼굴을 맞대고」 「일상도를 살아가는 인간」 「생활 속에서 드리는 나의 기도」 등 기도에 관한 6권의 책과 초ㆍ기도보ㆍ묵주ㆍ노트로 이뤄져 있다.

 신앙생활을 하고는 있지만 어떻게 기도해야 할지 막막한 신자, 왜 기도해야 하는지 알고 싶은 이, 혼자 정해진 시간에 기도하는 법을 배우고 싶은 이, 예비신자와 새 영세자, 냉담 교우 등 기도하고 싶어하는 이라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기도학교 담당 김동숙(델피나) 수녀는 “우리 신자들이 기도에 대한 갈망 즉, 하느님에 대한 사랑을 고백하려는 이들이 많다는 사실을 알게 돼 이번에 기도학교를 열게 됐다”며 “기도학교를 통해 기도가 하느님과의 대화이며 사귐의 시간임을 배우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신청 : 전국 바오로딸 서원, 가톨릭 인터넷서점 바오로딸(www.pauline.or.kr)

문의 : 010-2898-1610, 김 델피나 수녀

이힘 기자 lensman@cpbc.co.kr 

바오로딸 기도학교 끌림, 어떻게 공부하나요?


바오로딸 기도학교 끌림은 

한 주에 1권의 책을 읽고 페이스북 그룹을 통해

기도의 체험, 질문, 미션 등을 나누고 

주간 주제에 맞는 짧은 동영상을 보조 교재로 활용합니다.

기도와 함께할 책들을 소개합니다!


#하느님과 얼굴을 맞대고

#일상도를 살아가는 인간

#생활 속에서 드리는 나의 기도

#관상에 이르는 묵주기도

#프란치스코 교황과 함께하는 성체조배

#아주 특별한 순간



전국 바오로딸 서원, 인터넷 바오로딸 서원에서 신청하세요!


▶바오로딸 기도학교 끌림_신청하기

▶바오로딸 기도학교 끌림_페이스북





지금! 기도가 필요한 당신!


바오로딸 기도학교 끌림은 

기도하고 싶은 이들의 간절함으로 

그들의 눈에만 보이는 마음의 학교입니다.


기도가 어렵다고 생각해 포기하는 당신!

바오로딸 기도학교 끌림과 함께 

기도의 기쁨을 느껴보세요!


한 주에 1권의 책을 읽고 

페이스북 그룹을 통해 기도의 체험, 질문, 미션 등을 나누고 

주간 주제에 맞는 짧은 동영상을 보조 교재로 활용합니다.

기도하는 즐거움을 마음껏 느낄 수 있기를 

바오로딸 수녀들이 함께 응원합니다.



전국 바오로딸 서원, 인터넷 바오로딸 서원에서 신청하세요!

기도가 어려운 당신, 끌림과 함께해요!


♪바오로딸 기도학교 끌림_함께 하기

♪바오로딸 기도학교 끌림_페이스북

지금! 기도하기로 딱 마음먹은 당신!


바오로딸 기도학교 끌림은 어디에 있는 학교일까요?

"기도하고 싶은 사람에게 
언제 어디서나 문이 열려 있는 
마법 같은 학교입니다."


한 주에 1권의 책을 읽고

페이스북 그룹을 통해 기도의 체험, 질문, 미션 등을 나누고 

주간 주제에 맞는 짧은 동영상을 보조 교재로 활용합니다.

기도하는 즐거움을 마음껏 느낄 수 있기를

바오로딸 수녀들이 함께 응원합니다.


전국 바오로딸 서원, 인터넷 바오로딸 서원에서 신청하세요!

기도가 필요한 당신, 두 팔 벌려 환영합니다!


바오로딸 기도학교 끌림_함께 하기

♪바오로딸 기도학교 끌림_페이스북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