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로 노년기를 지내는 이들이
자신의 삶을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행복을 누릴 수 있도록 섭리해 주시고
당신을 알게 하시어
참 삶의 기쁨을 누리며
당신을 뵈올 날을 희망하는 마음으로 준비하게 하소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9.13)  (0) 2017.09.13
오늘의 기도(9.12)  (0) 2017.09.12
오늘의 기도(9.11)  (0) 2017.09.11
오늘의 기도(9.8)  (0) 2017.09.08
오늘의 기도(9.7)  (0) 2017.09.07
오늘의 기도(9.6)  (0) 2017.09.06

주름을 지우지 마라

 

 

기획의도

우리 사회현실은 고령화 인구가 날로 늘어나고 있는데 많은 광고들이 웰빙과 젊음을 상품화하고 늙음을 기피하도록 부추기고 있다. 나이 듦을 피해갈 수 없는 진실을 받아들이고 이런 편견에서 자유롭게 되도록 사고의 지평을 넓혀주고자 함이다.

 

♢ 주제 분류 : 에세이


♢ 키워드 : 늙음, 황혼, 노인, 주름, 꿈,고요, 세월, 나눔, 생로병사, 분노와 복수,

            용서, 유산, 유언, 늙음과 죽음, 죽음의 영성, 부활의 삶,


♢ 요약 :

누구나 예외없이 세월의 흐름에 따라 나이 들고 늙어가는 불편한 진실을 정면으로 바라보게 하고 왜 늙음을 벗으로 받아들여야 하는지 그 이유를 감동적인 사례를 들어 설명하면서 노년을 뜻깊게 준비하고 즐기도록 독자를 초대한다.

내용

새로운 신학적 전망에 깨어 예리한 통찰력으로 독자층을 확보한 이제민 신부가 나이듦에 관한 자전적 신학 에세이를 출간하였다. 누가 나이듦을 피해갈 수 있을까? 어떻게 이 편견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 그것은 늘 현재로서의 시간의 뜻을  깨닫는데 달려 있다고 저자는 말한다. 누구나 예외없이 세월의 흐름에 따라 나이 들고 늙어가는 불편한 진실을 정면으로 바라보게 하고 왜 늙음을 벗으로 받아들여야 하는지 그 이유를 감동적인 사례를 들어 설명하면서 노년을 뜻깊게 준비하고 즐기도록 독자를 초대한다.


“늙음에는 평생을 두고 축적된 인내와 희생이 바탕을 이루고 있다. 인내는 인생에 감춰진 보물을 발견하게 하고, 희생은 늙음을 신비롭게 한다. 인내와 희생은 젊은 혈기로 추구하던 부와 명예와 권력과 마음을 들뜨게 하는 인기와 성공을 내려놓게 하고 마침내 자기 자신을 발견하게 한다. 성경의 저 현명한 상인처럼(마태 13,44-46) 가진 것을 다 팔아 보물을 어루만질 수 있는 날, 인생은 나이와 상관없이 새롭게 태어나고 인생 그 자체가 하느님의 아름다운 창조물임을 깨닫게 될 것이다. 젊게 보이는 삶이 아니라 아름다운 삶을 사는 것이 인생의 목표다. 늙음은 하느님께서 인간을 위해 마련하신 최고의 창조물로 영원을 느끼게 하는 선물이다. 늙음은 축복이며 늙음을 받아들이면서 비로소 인생은 아름답게 완성된다. ”    본문에서


인생 피정길을 걷고 있는 우리에게 생로병사는 고통이 아니라 은총이고 신비며 하느님의 선물이다. 이것을 안다면 젊은이는 젊음으로, 노인은 늙음으로 삶을 풍요롭게 가꿀 수 있다. 웰빙과 힐링의 병에 걸려있는 우리에게 이 책은 늙음의 참된 의미를 깨닫게 하고 주어진 나이, 주어진 주름살의 아름다움을 즐기는 지혜를 가져다 준다.

                                      박재현 시메온 신부(춘천교구 설악동 본당)

  

차례

  머리말

1. 늙음-하느님의 선물

발바라 할머니/배씨 할아버지/오래오래 사세요, 어머니!/아버지의 가벼워진 손/생명의 신비


2. 늙음-하느님의 창조물

사라/아담/시간, 하느님의 선물


3. 늙음에 대한 예의

늙음을 거부하고 젊음만 찬양하는 사회/나잇값/현자를 위한 영성/늙음을 받아들이다


4. 노년의 여유와 자유

노인은 젊은이의 미래/꿈꾸는 노인/고요를 즐기다/세월을 즐기다/나눔을 즐기다/생로병사로부터 자유/성공으로부터 자유/혈연으로부터 자유/분노와 복수를 맡기다/용서하는 사랑


5. 노인의 얼굴

얼굴은 속이지 못한다/주름을 지우지 마라/마음이 동정이게 하라/어린아이


6. 노인과 유산

유언할 시간/유산


7. 늙음과 죽음과 부활

죽음의 영성/하느님 나라와 현재/하느님의 나라와 영원한 생명/부활의 삶/어느 장례미사


8. 행복한 늙음

행복하게 늙는다는 것/

아버지가 되다/어머니가 되다/신부가 되다


마지막 한마디


♢ 대상

노년기를 눈앞에 둔 중년과 노년에 접어든 이들. 젊은이 포함하여 삶을 아름답게 살고자 하는 이.


지은이

이제민 신부는 마산교구 소속으로 1980년 사제로 서품되었다. 1979년 오스트리아 그라츠 대학교에서 신학 석사학위, 1986년 독일 뷔르츠부르크 대학교에서 기초신학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광주 가톨릭 대학교 교수, 삼천포 본당, 구암동 본당, 독일 함부르크 한인성당, 진영 본당, 반송 본당의 주임신부를 거쳐 현재 낙동강 변 언덕 위에 자리 잡은 밀양 명례성지에 살면서 ‘녹는 소금운동’을 펼치고 있다. 명례성지는 소금행상을 하다가 소금처럼 순교한 신석복의 생가 터가 있는 곳이다.

저서로「통일교 그 실상과 오해」(노길명 공저)「교회-순결한 창녀」「하느님의 얼굴」「우리가 예수를 찾는 이유는?」「우리가 예수를 사는 이유는?」「성모송-어머님께 드리는 기도」「교회는 누구인가」「녹지 않는 소금」「인생피정」「우리 아버지」「그분처럼 말하고 싶다」「사랑이 보일 때까지」「예수는 정말 부활했을까?」「내 안에 그리스도가」「말은 시들지 않는다」「제3의 인생」「다의 발견」「가난을 기다리며」「만남 속으로」「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기도」「희생-사랑과 평화의 원천」「다른 행복」「사랑의 부활」「무엇을 어떻게 믿을 것인가」「Wonhyou und das Cristentum」(원효와 그리스도교) Harmonie und Konflikt(화쟁신학)등이 있으며, 역서로는 「창조 신앙」 등이 있다.

 

http://www.pauline.or.kr/bookview?code=18&subcode=05&gcode=bo1000322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