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름 인정하기, 경계를 넘어서는 힘”

장 바니에의 평화를 일구는 길

<들소리신문>발행일 : 2014.08.01  [1529호] 


▲ 〈다름, 또 하나의 선물〉장 바니에 지음/윤성희 옮김/바오로딸 펴냄

“우리는 누구나 평화를 바라고 평화를 사랑하는 세상에 살고 있습니다. 하지만 문제는 늘 ‘우리가 평화를 위해 일할 준비가 되어있는가?’입니다. 평화를 위해 일한다는 건 우리 삶을 위험에 내놓는다는 걸 의미합니다. …경계를 넘어 낯선 이를 만나고 낯선 이와 사귀며, 낯선 이의 이야기를 들을 힘을 찾아보십시오.”

교회를 향한 사회적 지탄의 일편에는 ‘끼리끼리’ 문화에 대한 불편함이 포함되어 있다. 복음의 본질과 순수는 지켜가되 교회 울타리를 넘어 세상을 향해 끊임없이 손 내미는 것이야말로 오늘날 교회가 해야 할 일이라는 지적이다.

발달장애인들의 국제공동체 네트워크 ‘라르슈(L'Arche)’를 세워 일평생 헌신의 삶을 살아온 장 바니에는 민족, 국가, 종교, 출신 등의 ‘다름’을 극복하는 일을 적극적으로 ‘평화’로 나아가는 길이라고 말한다.

서로가 다르다는 사실을 받아들이고 이해하는 일이 쉽지 않은 우리에게 장 바니에는 ‘다름’이 왜 축복이 되는지를 자신의 체험을 통해 증언하면서 타인을 받아들이고 서로 다름을 극복하며 평등과 평화, 치유를 경험하도록 초대한다.

그는 평화는 정치가나 교회가 억지로 강요할 수 있는 게 아니고, 평화가 지속되려면 그것이 각자의 내면에서 자라나야 한다고 말한다. 

편집부  |  dsr123@daum.net

http://www.deulsoritime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8822


다름, 또 하나의 선물

<가톨릭신문> 발행일 : 2014-07-27 [제2905호, 16면]


장 바니에 지음 / 윤성희 옮김 / 128쪽 / 7000원 / 바오로딸

발달장애인 국제공동체 네트워크인 ‘라르슈’(L’Arche)를 설립한 장 바니에 교수의 한 강연을 엮은 책이다. 

바니에 교수는 이 강연에서 ‘다름’이 왜 축복이 되는지 스스로의 체험을 바탕으로 풀어주며, 타인을 받아들이고 서로 다름을 극복해 평등과 평화, 치유를 경험하도록 초대하고 있다. 

서로 만나고, 알고, 이해하면 치유와 평화가 서서히 자란다는 것, 사회 구성원 개개인이 치유될 때 비로소 우리 사회가 치유될 수 있다는 것을 강조한다.

http://www.catholictimes.org/view.aspx?AID=262220


다름, 또 하나의 선물

                                        

                                              

기획의도

민족, 국가, 종교, 출신 등이 서로 다른 사람들이 만났을 때‘다름을 극복하고 이해하면서 그 안에서 치유와 평화를 일구어 내는 데 기여한다. 


주제 분류 : 종교, 자기계발, 인간관계


키워드 :   믿고 힘 빼기, 장애, 평등, 두려움, 소통, 평화, 다름, 화해, 변화.


요약 

 서로가 다르다는 사실을 받아들이고 이해하는 일이 쉽지 않은 우리에게 장바니에는 ‘다름’이 왜 축복이 되는지, 자신의 체험을 통하여 알게 해 주며 타인을 받아들이고 서로 다름을 극복하여 평등과 평화와 치유를 경험하도록 초대하고 있다.


내용 

2004년 6월 데리-런던데리에서 열린 컨퍼런스에서 장 바니에가 한 강연 내용이다.

이 컨퍼런스는 서로 다른 종교와 국가 출신 사람들이 함께 모여 다름을 체험하고 그것을 좀더 살펴보고 기뻐하는 계기가 되었다. 평화는 정치가나 교회가 억지로 강요할 수 있는게 아니다. 평화가 지속되려면 그것이 각자의 내면에서 자라나야 한다. 우리 사회의 구성원 한 사람 한 사람이 치유될 때, 비로소 우리 사회가 치유될 수 있다. 이 책은 이 컨퍼런스가 독자들 안에서 계속 열매를 맺고, 독자들 안에서 낯선 이들과의 만남을 북돋음으로써 평화를 일구어 내었으면 하는 마음에서 출간되었다.


우리 서로가 다르다는 사실을 받아들이고 이해하는 일은 결코 쉽지가 않다는 것을 체험으로 알고 있고, 더군다나 민족, 국가, 종교, 출신등 조건이 다른 이들과 더불어 살아가야 하는 사회 안에서 이 책은 타인을 받아들이고 서로 다름을 극복하며 평등과 평화와 치유를 경험하도록 초대하고 있다.


“어떻게 하면 아이들이 있는 모습 그대로 살아가도록 도울 수 있을까요? 우리는 아이들이 진리와 정의, 그리고 사랑을 추구하도록 격려해 주어야 합니다. 그리고 자비와 용서를 추구하도록 도와야 합니다. 그들이 온전히 자기 모습대로 살아가면서 자기 내면에 있는 양심, 곧 제가‘거룩한 성역이라고 부르는 곳이자 하느님께서 살아가실 바로 그곳을 일구어 가게 해야 합니다. ... 인간이란 존재를 영광스럽게 만드는 건 우리 가장 깊숙한 곳에 있는 무언가를 자라나게 할 수 있는 능력입니다. 이기기보다 자기 친구와 함께 꼴찌로 결승선에 들어온 그 젊은이처럼 말입니다.”

- 장 바니에의 강연 내용 중에서


♢ 차례

소개하는 말

한국 독자들에게

제 1장  그냥 믿고 힘 빼기

제 2장  장애와 불평등

제 3장  두려움 이겨내기

제 4장  듣고 소통하기

제 5장  평화

제 6장  다르다는 걸 기뻐하기

제 7장  화해와 변화


대상

공동체 안에서 ‘서로 다름을 경험하는 이들, 장애 자녀의 부모와 가족,

‘서로 다름을 극복하고 변화와 평화를 일구어 내고자 하는 이들.


지은이 : 장 바니에 Jean Vanier

대학에서 철학과 신학을 가르치던 장 바니에는 어느 날 성 요한 정신과요양원에서 쌍둥이 형제 라파엘 시미와 필립 쇠를 만난다. 매우 열악한 생활조건에서 지내는 그들에게 깊은 연민을 느낀 그는 근처에 작은 집을 사서 쌍둥이 형제와 함께 살기로 결정한다. 발달장애인들의 국제공동체 네트워크, ‘라르슈L’Arche’의 태동이다. 이 공동체는 인간 존재와 장애를 바라보는 시각을 근본적으로 변화시키며 다른 지역, 다른 나라, 다른 대륙들로 재빨리 퍼져나가고 있다. 2013년 장 바니에는 미국 아이오와 주 대븐포트 교구가 수여하는 ‘지상의 평화’상을 수상했다.

저서 :

「공동체와 성장」「장 바니에의 우울증 편지」「인간 되기」「눈물샘」「요한복음 묵상」「장 바니에의 시보다 아름다운 예수전」「정의 없는 평화 없고, 용서 없는 정의 없다」외 다수


옮긴이 : 윤성희

서강대학교와 런던 대학교에서 영문학, 철학, 신학을 공부했으며 영국 옥스퍼드 대학에서 구약성서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옮긴 책 「존 헨리 뉴먼」「초창기 예수회원들」

 

http://www.pauline.or.kr/bookview?code=16&subcode=01&gcode=bo100114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