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방학이 시작되었습니다~!

TV를 틀어주면 엄마도 아이도 편하죠..

하지만!! 방학 내내 틀어줄 수는 없는거 잘 아시죠?

조용한 음악을 틀어놓고 

엄마도 책 한 권~ 아이도 책 한 권씩 읽으면

조용함속에 오는 평화로움이란~~ 해본 사람만 안다는 거~^^

독서도 너무 지루하다 싶으면 교리로 배우는 애니메이션 DVD도 있다는 사실도 잊지 마세요^ㅡ^


책 구입하러 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푹푹 찌는듯한 더위, 

조금만 움직여도 흐르는 땀으로 샤워하는 여름입니다.


그래도 다가오는 휴가 때문에

설렘으로 하루하루 견디고 있으시죠?

저도 그렇습니다... 너무 기다려져요~!!

휴가 가서도 틈틈이 재미난 책으로 

지성과 감성을 가득가득 채워오시는 건 어떨까요?
(Sticker)

저도 휴가 기간에 이 한 권은 꼭 읽고 만다~!라고 계획 세웠거든요

책 구입하러 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012년 12월 27일, 불광동성당에서 열린

가톨릭 독서콘서트 소식입니다.^^



「사는 맛 사는 멋」의 저자

황창연 신부님이 게스트로 출연하셨어요~



콘서트에 음악이 빠질 수 없죠.^^

아름다운 바이올린&피아노 합주를 먼저 들었구요.



황창연 신부님의 열띤 강의가 이어졌습니다~

신부님 말씀을 듣다보면 행복이 우리 가까이에 있음을 알게 돼요.

어렸을 때부터 부모님이 이야기를 재미있게 들어주신 덕분에

신부님은 말하는 것을 좋아하게 되셨고,

또 맛깔나게 이야기하는 법을 터득하셨다고 합니다.^^



할아버지, 할머니, 가족 단위로 오신 분들,

불광동성당 신자 분들, 타본당 신자 분들,

많은 분들과 함께 웃음 가득한 시간을 보냈답니다.

덕분에 「사는 맛 사는 멋」도 큰 사랑을 받았구요~



구유가 참 멋졌어요!



아기예수님도 독서콘서트에 함께하셨답니다.

즐거우셨죠, 예수님? ^^


- 홍보팀 고은경 엘리사벳



사는 맛 사는 멋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Q) 같은 하느님을 믿는데

성당과 교회를 구분하는 이유가 뭘까요?

차이점이 뭔지 잘 모르겠습니다.

혼란스러운 저에게 도움이 될 만한 책을 추천해주세요!


A) 좋으신 주님께 찬미~


천주교의 하느님과 개신교의 하나님은 같은 분이십니다.

한국의 가톨릭과 개신교는 의미상 선호하는 호칭을 사용하고 있기에

하느님, 하나님으로 구분하고 있습니다.


초기 그리스도교 역사를 보면

예수님을 주님으로 고백하는 하나의 그리스도교 공동체로 시작하였고

16세기에 개신교가 가톨릭에서 분리되어 나오면서

가톨릭과 개신교의 역사가 시작되었지요.

개신교를 프로테스탄트라고도 합니다.

기독교는 가톨릭, 개신교를 모두 포함한 그리스도교를 의미합니다.

그러니까 가톨릭과 개신교는

사실상 같은 믿음을 고백하는 그리스도교입니다.


가톨릭과 개신교에 대해 잘 소개된 책과

가톨릭 신앙의 보물이라 할 수 있는 미사, 신심, 기도, 전례 등에 대해

잘 소개된 책을 추천해드립니다.

신앙생활을 쉬고 계시는 분들께도 도움이 되는 책들입니다.


<천주교와 개신교> 바로가기


<가톨릭 교회와 개신교> 바로가기


<가톨릭 신앙의 40가지 보물> 바로가기


주님의 은총이 늘 함께하시길 기도드립니다.


바오로딸홈지기 수녀 드림


☞ 홈지기 수녀 추천 게시판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책읽는 청춘을 위하여] 인간에 대한 사랑이 곧 리더의 자격

「천국의 열쇠」



▨천국의 열쇠
(A.J. 크로닌/바오로딸/1만 2000원)


   청소년들을 위한 책을 추천해 달라는 요청을 받자마자 제 머리에는 한 권의 책이 떠올랐습니다. 바로 「천국의 열쇠」(A. J. 크로닌)였습니다.

 저 역시 여러분 나이 때에 읽은 책이기도 합니다. 고3 시절 수능시험을 치르고 난 뒤, 성당 선배들이 "마음을 살찌울 수 있는 책"이라며 추천했기 때문입니다. 시선을 끄는 제목만큼이나 전개도 흥미진진해 자리를 뜨지 않고 한 권을 다 읽어내고야 말았지요. 이제는 20년도 더 지났지만, 당시 책장을 덮을 때의 감동은 아직도 생생합니다. 이후 A. J. 크로닌의 책은 모조리 구해서 읽어보게 되었지요.

 작가는 놀라운 통찰력으로 신과 인간, 구원과 삶이라는 심오한 주제를 소설이라는 장르를 통해 이해하기 쉽고 재미있게 풀어냅니다. 주인공은 치셤이라는 남자입니다. 그는 불우한 소년기를 보내고 실연까지 당한 뒤 사제가 됩니다. 신부가 된 뒤에도 여러 갈등을 겪고, 중국 오지에 선교사로 파견됩니다. 치셤 신부는 선교지에서도 끊임없이 어려움에 부닥치지만 인내와 청빈, 용기로 고난을 극복합니다. 그 기저에는 하느님과 인간에 대한 사랑이 있습니다. 진정한 사랑의 의미가 너무나도 퇴색된 요즘 그의 삶은 우리 신앙인들에게 더욱 큰 감동을 줍니다.

 저는 매년 수험생 피정에서 수능을 마친 고3 학생들을 만납니다. 많은 친구들이 그동안 공부 때문에 신앙을 멀리 했다는 것에 죄책감을 가지고 있지만, 다시 신앙생활을 시작한다는 것에 막연한 두려움을 느낍니다. 이와 같은 고민을 가지고 있는 친구라면 이 책에서 기쁘게 신앙생활을 시작할 용기를 얻을 수 있을 것입니다. 꾸준히 신앙생활을 해 온 친구에게는 자신의 믿음을 한 단계 더 성숙시킬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고요.

 얼마 전에는 대통령 선거도 치렀지요? 청소년 여러분은 아직 선거권은 없지만, 어느 후보가 우리나라를 잘 이끌어 갈 수 있을까 한 번쯤 고민해 봤을 것입니다. 진정한 리더란 어떤 사람을 뜻할까요? 치셤 신부의 이야기를 읽다 보면 인간에 대한 사랑을 가지고 있는 것이 리더의 기본이라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책을 읽으며 우리 시대 진정한 리더의 자격이 무엇인지에 대해서도 고민해보는 시간을 가졌으면 좋겠습니다.


정재희 수녀(살레시오수녀회, 마산교구 청소년국)


원문 보기: http://www.pbc.co.kr/CMS/newspaper/view_body.php?cid=435281&path=201212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만남 바로가기

www.pauline.or.kr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말씀 안에서 노년의 행복을 누리게 하는 성경공부!

 

'새로 나는 성경공부'의 윤 일마 수녀님이
또 하나의 성경공부 교재를 펴냈습니다.^^
마태오와 함께 쓰는 나의 복음서(교사용/학생용)

노년기를 맞은 어르신들이 복음 말씀을 읽고 쓰고 공부하면서
하느님을 알고 지나온 삶을 돌아보며, 남은 날들을
기쁘고 행복하게 살아가도록 이끌어줍니다.

매주 마태오복음서를 1장씩 필사하면서
마음에 남는 말씀은 나누고, 만들기와 노래를 통해
즐겁고 역동적인(?) 묵상을 할 수 있습니다.

그럼 어르신들이 얼마나 열심히 공부하시는지,
윤 일마 수녀님의 소명은 무엇인지
영상을 통해 확인해 보세요! ^^

 

 

마태오와 함께 쓰는 나의 복음서(교사용)

마태오와 함께 쓰는 나의 복음서(학생용)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강우일 주교, ‘강우일 주교와 함께 걷는 세상’ 발간


정승양기자 schung@sed.co.kr

입력시간 : 2012.12.10 19:19:34

수정시간 : 2012.12.10 19:19:34

“예수님은 끊임없이 세상을 향해 걸어나갔습니다. 우리 모두의 탓이겠지만 우리 교회는 교회 울타리 안에만 자꾸 머무르고 안주해 온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인 강우일 제주교구장이 10일 신간 '강우일 주교와 함께 걷는 세상' 출간(18일 예정)을 앞두고 중곡동 한국천주교중앙협회의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가톨릭 교회가 교회 바깥을 향해 눈을 돌리는 자세로 회심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신간 ‘강우일 주교와 함께 걷는 세상' 은 제2차 바티칸 공의회 개막 50주년을 기념하는 신앙의 해를 맞아 공의회 정신을 일깨우며 교회가 울타리를 허물어야 한다는 내용을 담은 책이다.

가톨릭 교회가 왜 사회 문제에 관여해야 할까. 강 주교는 "오늘 누가 가난한 사람들이고, 누가 잡혀간 사람들이며, 누가 억압받고 있고, 누가 앞을 못 보고 암흑 속에 갇혀 있는지 관심이 없다면, 작은 공동체 안에서 우리끼리 사랑한다고 외쳐봐야 예수님의 진실한 사랑과는 거리가 멀다"고 답했다. 또 "예수님께서 세우신 교회의 가장 큰 관심사는 인간"이라며 "인간이 인간답게 살고 인간의 품위와 존엄이 잘 지켜지도록 하는 모든 일에 교회는 무관심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강 주교는 일본 도쿄 상지대와 대학원, 교황청 우르바노 대학원을 나와 1974년 서울대교구 소속 사제품을 받았고 1986년 주교로 서품돼 2002년부터 제주교구장을 맡고 있다.

서울경제

 

원문 보기: http://economy.hankooki.com/lpage/entv/201212/e20121210191934120320.ht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