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유하지 않는 사랑을 가르치시는 주님,

그리움만으로 살아갈 길을
열어 보이소서.

내어 준 사랑만으로 충분히 아름다운
그런 생애를 기억하게 하소서.

당신께서 성령을 보내주시고자
이승을 떠나신 것처럼
더 귀한 선물을 마련하려고
그 사람을 여의었나이다.
제 마음속 바닥에서 차오르는
쓸쓸함을 바꾸어
뜨거운 눈물이 되게 하소서.
그 눈물이 세찬 강물이 되어
더 큰 사랑으로
세상을 향해 흐르게 하소서.
그 길에서 새로운 하늘을 맞이하리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9.5)  (0) 2017.09.05
오늘의 기도(9.4)  (0) 2017.09.04
오늘의 기도(9.1)  (0) 2017.09.01
오늘의 기도(8.31)  (0) 2017.08.31
오늘의 기도(8.30)  (0) 2017.08.30
오늘의 기도(8.29)  (0) 2017.08.29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