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님, 당신이 제 발을 씻으시렵니까?“ 요한13,6 

내가 하는 일을 네가 지금은 알지 못하지만 나중에는 깨닫게 될 것이다.” 요한 13,7 

내가 너를 씻어주지 않으면 너는 나와 함께 아무런 몫도 나누어 받지 못한다.” 

제 발은 절대로 씻지 못하십니다.” 요한 13,8 

내가 너희에게 한 것처럼 너희도 하라고,

내가 본을 보여준 것이다요한 13,15 

내가 너희를 사랑한 것처럼

너희도 서로 사랑하여라.“ 요한 13,34

 

예수님이 제자들의 발을 씻어주신 행위는

예수님이 이 세상에 파견되신 이유와 밀접히 연결되어 있다.

 

예수님이 이 세상에 파견되신 이유는

죄의 노예 상태에 있는 인류를 구원하는 것이다.

 

예수님이 제자들의 더러운 발을 씻어준 행위는,

곧 당신의 십자가 죽음을 통해서 우리의 죄를 씻어주심을 상징한다.

 

우리는 우리 자신의 죄를 제거할 수 없고,

우리의 죄는 예수님에 의해서만 씻김 받기 때문이다.

 

예수님이 베드로의 발을 씻으실 수 없다면,

베드로의 죄는 씻김을 받지 못하고 그대로 남아있어서,

결과적으로 그는 구원받을 수 없다.

구원받을 수 없다는 말은, 곧 예수님과 같은 몫을 받지 못한다는 뜻이다.

 

목욕을 한 이는 온 몸이 깨끗하니 발만 씻으면 된다.”

목욕을 한다는 것은 세례성사의 의미를,

발 씻김은 예수님의 십자가 죽음을 통해서

이뤄지는 죄의 씻김을 상징한다.

 

사람이 죄를 지을 때마다 용서받는

차원의 의미로 고해성사를 상징한다.

 

봉사(섬김)에 대한 성찰

잠들어 꿈꾸었네, 삶은 기쁨이라는 것을.

잠에서 깨어 깨달았네, 삶은 섬김이라는 것을.

행하면서 보았네, 섬김은 기쁨이라는 것을. _타고르

 

용기를 내어라,

내가 세상을 이겼다 1

_ 송봉모 신부님의 묵상에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용기를 내어라,

내가 세상을 이겼다 1


내 발을 씻기신 예수

 

요한복음산책 시리즈 네 번째 용기를 내어라, 내가 세상을 이겼다는 예수님의 최후만찬과 그분이 세상을 떠나기 전에 주신 마지막 말씀(고별사와 고별 기도)에 대한 내용이다.

 성서학자들은 최후만찬에서 하신 주님의 행동과 가르침에는 요한복음서의 신학적 정점또는 요한복음 신학의 핵심이 담겨 있으며, 그 내용 하나하나는 모든 그리스도인이 꼭 알아야 할 소중한 내용이라고 말한다. 예를 들면 서로 사랑하라는 새 계명, 천국 본향, 그리스도인에게 유산으로 주어진 주님의 평화, 파라클레토스 성령님이 그리스도교 공동체와 모든 신자와 함께하신다는 것, 그리고 예수님의 이름으로 바치는 청원 기도에 대한 가르침 등 수도 없이 많다.

저자는 이렇게 귀한 예수님의 가르침들을 조금이나마 독자들에게 전하고 싶다는 바람에서 이 책을 썼다. 한 권으로 묶기에는 양이 너무 많아 두 권으로 나누어 낸다.

 이번에 발간한 그 첫째 권 용기를 내어라, 내가 세상을 이겼다 1은 예수님이 제자들의 발을 씻어주신 일과 첫 번째 고별사가 나오는 요한복음 13장부터 14장까지다. 다음에 나올 둘째 권 용기를 내어라, 내가 세상을 이겼다 2는 두 번째 고별사와 세 번째 고별사 그리고 예수님의 고별 기도로서 15장부터 17장까지다. 그리고 18장부터 21장까지 다루게 될 다섯 번째 책을 끝으로 송봉모 신부의 요한복음산책 총서는 마무리된다.

이 책에서는 예수님의 최후만찬에서 있었던 일들을 살펴본다. 사실 그 자리는 슬픔과 비통함이 가득하고 또한 불안과 긴박감이 흐르는 자리였다. 왜냐하면 불과 몇 시간 후면 예수님께서 유다 지도자들에게 붙잡히시고 십자가에서 돌아가실 것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예수님께서는 슬픔과 불안에 사로 잡혀 있는 제자들을 위로할 뿐 아니라 도리어 그들에게 용기와 희망을 약속하신다. 물론 예수님이 제자들에게 들려주신 고별 말씀과 고별 기도는 단지 그들만을 위한 것이 아니다. 인생의 크고 작은 어려움과 고통을 겪는 우리 모두에게도 주시는 용기와 희망의 선물이다.

 1권에서, 주님께서 얼마만큼 제자들을 끝까지 더욱 극진히(13,1) 사랑해 주셨는지를 볼 수 있다. 그들의 발을 씻어주시고, 위로와 격려 그리고 용기와 희망이 가득 담긴 고별사를 통해서 그들을 끝까지 지극히 사랑해 주셨음을 알 수 있다.

책의 제목은 예수님이 제자들에게 하신 고별사 중 마지막 말씀에서 따온 것이다. 예수님은 지금도 우리에게 말씀하고 계신다. “용기를 내어라. 내가 세상을 이겼다.”

이 책을 읽는 모든 분이 용기와 희망을 갖고 앞으로 남은 순례의 길을 힘차게 걸어갈 수 있기를 바란다. 2권에서는 더 깊어진 예수님의 사랑을 만날 수 있다.

요한복음산책 시리즈 첫 번째 삶의 우물가에 오신 말씀은 요한복음 1장부터 4장까지, 두 번째 비참과 자비의 만남5장부터 811절까지, 세 번째 생명의 빛이 가슴 가득히812절부터 1250절까지다.

 

 봉사(섬김)에 대한 성찰

잠들어 꿈꾸었네, 삶은 기쁨이라는 것을.

잠에서 깨어 깨달았네, 삶은 섬김이라는 것을.

행하면서 보았네, 섬김은 기쁨이라는 것을. _타고르

 

목차

머리글

1부 제자들의 발을 씻어주심 요한 13,1-30

1. 당신의 사람들을 끝까지 더욱 극진히 사랑하신 예수님/ 2. 제자들의 발을 씻어주심/

3. “이것을 알고 그대로 실천하면 너희는 행복하다”/ 4. 공관복음서와 비교/

5. 배반자에 대한 예고/ 6. 예수님의 사랑받는 제자/ 나가는 글

2부 첫 번째 고별사 요한 13,3114,31

들어가는 글/ 1. 고별사의 시작/ 2. 새 계명 서로 사랑하여라”/ 3. 베드로의 배반에 대한 경고/

4. 두려움과 걱정 중에서도 믿음을 회복해야/ 5. 천국이 본향인 그리스도인들/

6. 예수 그리스도, 아버지께 가는 유일한 길/ 7. 예수님을 보면 아버지 하느님을 보게 된다/

8. 예수님의 이름으로 드리는 청원기도/ 9. 파라클레토스 성령/

10. 평화, 주님이 남겨주신 특별한 유산遺産/ 나가는 글

미주

 

지은이_ 송봉모

 

예수회 신부. 로마 성서대학원에서 교수 자격증을 받고 The Catholic University of America에서 신약주석학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지금은 서강대학교 신학대학원에서 신약 과목을 강의하고 있다.

지은 책에 성서와 인간 시리즈, 성서 인물 시리즈, 요한복음산책 시리즈와 미움이 그친 바로 그 순간, 예수-탄생과 어린 시절, 외국인 노동자와 이주민을 위한 The Lord Calls My Name 등이 있다.

 

성서와 인간 시리즈

상처와 용서· 광야에 선 인간· 생명을 돌보는 인간· 고통, 그 인간적인 것· 대자대비하신 하느님· 본질을 사는 인간· 신앙으로 살아가는 인간· 관계 속의 인간· 회심하는 인간· 일상도를 살아가는 인간· 세상 한복판에서 그분과 함께· 내 이름을 부르시는 그분

성서 인물 시리즈

순례자 아브라함 1-모리야 산으로 가는 길· 순례자 아브라함 2-내가 보여줄 땅으로 가거라· 집념의 인간 야곱· 신앙의 인간 요셉

 

요한복음산책 시리즈

삶의 우물가에 오신 말씀· 비참과 자비의 만남· 생명의 빛이 가슴 가득히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