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올해는 성탄시기의 여운이 사라지자마자 사순시기를 마음에 품어야 하는 전례를 맞이합니다들떠있고 넘쳐나는 소비의 향유 속에서 뭔가를 내 안에서부터 차별화된 영적 걸음을 내 딛기 위한 준비가 덜되었다고 해서 게으름을 피우기에는 정말 시간이 기다려 주지 않겠구나 싶습니다. 이런 우리에게 대림에 이어 안셀름 그린 신부는 사순길잡이인 내면의 샘에서 그 길을 하나하나 짚어사며 구체적으로 안내하고 있습니다. 신부님께서 비유로 든 이 이라는 말이 좋은 이미지를 떠오르게 합니다. 언제나 찰랑거리며 차오르기 위해서는 내면 깊은 곳에서 그 물을 길어 올릴 수 있는 근원지를 찾는 수고로움부터 시작되어야 한다고 신부님을 강조하고 계신 것부터 천천히 숙독하노라면 그 말의 의미가 사순절의 초입에서부터 아주 쉬운 실천으로 이어지고 있다는 것을 알게 했습니다.

각자에게 굳어진 딱지처럼 익숙해진 습관들 중에 단식이라는 권고를 어떻게 해야 하는지에 대한 안내가 새롭습니다. 외부적으로 흩어졌던 수많은 먹거리의 유혹과 내가 쏟아놓은 말들과 행동 하나 하나와 자신과 타인에 대한 판단과 선입견들이 어떻게 제 길을 다시 찾아야 하는 지 거부감 없이 작업하도록 안내하고 있습니다. 실제적이고 구체적인 음식섭취 안에 길들여진 과잉의 것들을 정화시키는 것부터 시작하라는 말씀 앞에 멈추어 서서 소홀했던 삶의 습관의 샘을 더 깊게 파들어 가 참 된 물을 찾게 하는 것이었습니다.

단식에 대한 구체적인 설명을 시작으로 사순 제1주간부터 제5주간까지는 한 가지 주제로 일주일 동안 묵상과 실천을 하도록 해주는 내용들은 우리 삶과 직결되는 소소하면서도 쉽지않은 일상을 바라보게 합니다. 손가락 하나로 원하는 것을 다 얻을 수 있는 시대, 모든 게 넘쳐나는 시대를 살고 있음으로 인한 과유불급, 정도가 지나침 등 사순 시기 동안 하나하나 내려놓고 몸과 정신을 비우는 방법을 제시하고 계십니다. 이 초대 앞에서 이번 사순절엔 기꺼이라는 응답을 드릴 수 있을까요?

저자가 이끄는 대로 단식과 기도, 가족과 함께 집 안에 있는 물건이나 주변을 정리하고, 각자 사순을 어떻게 보낼 것인지를 나누고, 함부로 남을 평가하지 않고, 가족이나 친구의 발을 씻어주는 등 다양한 실천을 통해 우리는 부활절에 새롭게 부활할 수 있을까요? 우리가 포기할 수 있는 작은 일은 생각보다 많습니다. 작은 것부터 포기해 본다면 내적인 자유를 느낄 수 있있고, 이 보다 더 좋은 영적효과는 없겠습니다. 일상의 무거운 걸음에서 벗어나는 시간을 일부러 낸다는 것이 쉽지 않지만 안셀름 그륀 신부는 성주간 동안 더욱 그 묵상의 깊이를 심화시키기 위해 전례의 말씀을 따라가며 그 목적지에 다다르게 합니다. 결국 걸음마다 궁극적인 집으로 간다는 의미가 내포되어 있습니다. 영원히 이곳에 눌러앉을 수 없는 순례자로서 부활하신 예수님과 함께 아버지를 향한 여정 중에 있는 순례자들임을 일깨워주는 내면의 샘은 죽음에서 생명으로 향하는 여정의 길에서 주님이 주시는 위로와 평화, 자유의 맑은 샘물을 맘껏 마실 수 있기 위한 수고로움. 비로소 하느님과 나, 이웃과 하나로 어우러지는 선한 것과 아름다운 것을 발견할 수 있다는 보물 같은 체험이야기를 나눌 수 있게 할 것입니다.

 

전영금 세실리아 수녀

"하느님께서는 세상을 너무나 사랑하신 나머지 
외아들을 내주시어,
그를 믿는 사람은 누구나 멸망하지 않고 
영원한 생명을 얻게 하셨다." (요한 3,16) 

세상을 극진히 사랑하시어 외아들을 내주신 하느님,
세상이 아드님을 통하여 구원을 받게 하셨으니
이 세상의 어둠과 그늘진 곳을 비추소서. 

저희가 세상의 것에 집착하지 않되,
주님의 마음으로 세상을 끌어안고 사랑할 수 있게 하소서. 

오늘도 내일도 저희가 걸어야 할
지상에서의 순례 여정이
진리의 빛을 따르게 하소서. 아멘.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7.4.28)  (0) 2017.04.28
오늘의 기도(17.4.27)  (0) 2017.04.27
오늘의 기도(17.4.26)  (0) 2017.04.26
오늘의 기도(17.4.25)  (0) 2017.04.25
오늘의 기도(17.4.24)  (0) 2017.04.24
오늘의 기도(17.4.21)  (0) 2017.04.21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