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님,
당신은 제가 걸어가야 할 길이시며,
본받아야 할 완전한 모범이시니
심판 때에는 당신과 비슷하게 되어
당신께 나아가고자 합니다. 
 
겸손과 순명의 천상 모범이시여,
당신을 닮게 하소서. 
 
극기와 정결의 완전한 모범이시여,
당신을 닮게 하소서. 
 
가난하고 인내로우신 예수님,
당신을 닮게 하소서. 
 
애덕과 열정의 모범이시여,
당신을 닮게 하소서. 

 
- 바오로가족기도서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7.7.20)  (0) 2017.07.20
오늘의 기도(17.7.19)  (0) 2017.07.19
오늘의 기도(17.7.18)  (0) 2017.07.18
오늘의 기도(17.7.17)  (0) 2017.07.17
오늘의 기도(17.7.14)  (0) 2017.07.14
오늘의 기도(17.7.13)  (0) 2017.07.13

 김청자 씨 얼굴에 활짝 핀 웃음, 모란꽃을 닮았다!


10월 28일(화) 오후 2시 명동 바오로딸 서원에서 <김청자의 아프리카 사랑>을 펴낸 김청자 씨의

기자 간담회가 있었습니다.

 


‘성악가 김청자’를 알고 있는 나는 가까이서 그를 만날 수 있다는 생각에 무척 가슴이 설렜습니다. 드디어 김청자 씨를 본 순간, 반가움과 남다른 포스에 하마터면 우와~ 하는 탄성이 입 밖으로 튀어나올 뻔했습니다. 음악으로만 듣다가 직접 만나 인사를 나눌 수 있어 영광이었답니다~^^ 가톨릭신문, 평화신문 ․ 방송, 코리아헤럴드, 뉴스원 등 교회 ․ 일반 기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간담회에서 김청자 씨의 진솔한 이야기를 들어보았습니다.

공연을 위해 처음으로 한국 땅을 밟은 말라위 아이들. 밤에 불이 번쩍번쩍 켜져 있는 것을 보고 한국 사람들은

잠은 언제 자냐며 놀라워했다던 아이들. 그렇게 그들 눈에 한국은 신기하고 ‘정말 잘사는’ 나라의 모습이었습니다.

자신들의 삶이 곧 저주요, 불행이요, 결핍 투성이라고 생각해 왔던 아이들을 보며 이 아이들 곁에서 평생 살리라 다짐하고 선택한 ‘내 영혼의 고향 아프리카’라고 말하는 김청자 씨.

노래와 춤으로 얼마든지 소통할 수 있는 아프리카라는 곳은 나에게 영적인 훈련을 받는 장소, 끝나지 않는 피정, 끝나지 않는 다이어트를 하는 곳, 언제나 에너지 넘치는 아이들과 함께 있으면 늘 바쁘게 움직이기 때문에 살이 찔 수 없다며 함박웃음을 지었습니다.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묻자, 그곳에서 살고 있는 한 끊임없이 해야 할 일들이 많다면서, 첫째 음악 대학, 둘째 기숙사, 셋째 미션 센터, 넷째 초등학교 교실, 다섯째 성당, 그리고 여섯째 병원이라고 말하는 그.

학생들이 후에 지도자로서 활동할 수 있도록 유학을 보내는 등 후학 양성에 힘을 쏟고 싶고, 성당을 지어 지금 살고 있는 마을을 변화시키고, 천국처럼 만들고 싶다는 그는 내 소망 안에 하느님의 계획이 있음을 확신한다며 눈빛을 반짝였습니다.

이번 자서전에 대해, 더 늦으면 안 될 것 같아 준비하였다고 말하는 김청자 씨는 책에도 나와 있지만, 두 번의 이혼을 겪었던 아픔과 하나밖에 없는 아들 다니엘에 대해 담담하게 이야기를 꺼냈습니다.

그중에서도 이제껏 살아오면서 가장 후회가 되는 일은 아이를 잘 돌보지 못한 아픔, 아이가 성장할 시기에 함께 많은 시간을 나누지 못한 것이라며 눈시울을 붉혔습니다. 지금은 그런 엄마를 이해하고 엄마가 자랑스럽다고 말해주는 아들이 곁에 있어 고맙고 행복하다고 말합니다. 숙연해지는 순간이었지요...

지금 떠나도 후회가 없다는 그는 <김청자의 아프리카 사랑> 이 책 속에 자신의 열정, 사랑, 온 인생이 담겨 있다고 고백합니다. 

 

 


신앙은 하느님이 주신 선물이라고 말하는 김청자 씨.

아프리카 아이들이 ‘엄마’ 김청자를 통해 하느님이 우리를 사랑하신다는 것을 알게 된 것, 이보다 더 확실한 선교가 어디 있을까요?

“제가 있지 않습니까? 저를 보내십시오.”

이보다 더 좋을 순 없는 김청자 씨의 멋진 인생에 엄지손가락을 번쩍 올리는 이유입니다.

 

바오로딸 홍보팀 최인순 제노베파


• 책이 궁금하시다면~

http://www.pauline.or.kr/bookview?gubun=A01&gcode=bo1001571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꿈꾸는 카메라> 사진전이 열리던 날-

 

 

 

4월 30일 성바오로딸수도회 알베리오네센터 1층,
사진전 오픈과 동시에 수녀님들이 테이프를 끊으십니다.

바오로딸에서 오랜 수도생활을 해오시고,
이번 꿈카 프로젝트를 빛내신 수녀님들이지요.^^

 

 

"와, 이런 것도 있어?"
"여기가 거기구나."
"○○수녀님 모델 됐다!"

모두 즐거워하고 놀라워하며 작품을 둘러봅니다.

 

 

갓 구운 빵,
발자국이 가득한 해변,
목청을 높이는 시장 상인들…

전시장은 크지 않아도 다채로운 풍경이 있습니다.

 

 

일회용 카메라로 사진을 찍으며
수녀님들은 무척 즐거우셨다고 해요.

처음에는 카메라 만지는 일이 불편했지만
차차 익숙해져 재미를 느끼셨다고 합니다.
더불어 추억을 되새길 수 있는 새로운 방법과
소중한 순간들을 포착하는 열정을 발견하셨다고 하네요~

 

 

수녀님들의 꿈과 열정을 응원하는
메시지가 방명록에 빼곡합니다.^^

 

 

꿈카 작품으로 만든 엽서들. 예쁘죠? ^^

매일 보는 풍경에서 희망을 찾고픈 분들,
잊었던 꿈에 물을 주고 싶은 분들, 봄이 가기 전에
알베리오네센터에 들러 사진전을 보시는 건 어떨까요?

꿈카 사진전은 모레, 5월 5일까지 열려 있습니다!

 

- 홍보팀 고은경 엘리사벳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우리들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성 필립보 네리(DVD) 맛보기!  (2) 2012.05.25
수녀님 종이접기  (2) 2012.05.21
꿈카 사진전 열리던 날  (2) 2012.05.03
알베리오네센터 5층의 비밀  (0) 2012.04.30
광화문 북카페 '아토(ato)'  (2) 2012.04.20
사순절 묵상 3, 절대고독  (4) 2012.04.06
  1. BlogIcon 비바리(글라라) 2012.05.17 10:20 신고

    미리 알았으면 가보는 건데요.
    저도 사진을 엄청 좋아한답니다..
    이젠 홈피를 알았으니 좋은 소식 미리 접할 수 있겠지요?

    • BlogIcon 바오로딸 2012.05.17 10:43 신고

      사진 좋아하시는군요~ 아기자기한 전시회였는데 뵐 수 없어서 아쉽네요. 그렇지만 앞으로도 다양한 행사를 마련할 예정이니 뵐 기회는 많이 있을 거예요.^^ 성바오로딸수도회 홈페이지, 바오로딸 인터넷서점 홈페이지는 따로 있구요. 이 블로그에서도 여러 가지 소식을 전해드리고 있으니 언제든 찾아주셔요. 저희도 글라라 자매님 블로그에 종종 들를게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