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 앞에서 신앙체험을 나누는 일은 즐겁다.
신앙은 삶의 보물이요, 기쁨이기 때문이다.

모두가 똑같이 기쁘게 받아들이진 않을 것이다.
그러나 우리 가운데 주님이 계시고,
한 사람 한 사람에게 천천히 다가가라고
그분은 말씀하신다.

앞으로도 나의 성소, 이 오솔길을
더 많은 사람들과 함께 걷고 싶다.

 

* 그동안 애독해주신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

 

이 사피엔자 수녀 | 그림 주 벨라뎃다 수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그림 묵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늘로 오르게 해 주소서  (0) 2012.08.22
당신 섭리에 감사드립니다  (0) 2012.08.06
22. 나눔(마지막회)  (0) 2012.07.12
21. 사도직과 공부  (0) 2012.07.10
20. 유일한 위로  (0) 2012.07.05
19. 눈물  (0) 2012.07.0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