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자와의 만남] 「차쿠의 아침-소설 최양업」펴낸 이태종 신부


발행일 : <가톨릭신문> 2014-09-21 [제2911호, 16면]



“일상생활이라는 소박한 밭’에서 영원한 생명의 진주를 캐낸 최양업 신부님의 영성을 닮고 싶은 마음이 이 소설을 영글게 했습니다.”

「차쿠의 아침–소설 최양업」은 이태종 신부(청주교구)의 첫 소설집이다. 이 신부는 이 소설을 통해 최양업 신부의 인간적 면모와 신앙심을 비롯해 특별히 최양업·김대건 신부가 나눈 혈육보다 진한 우정, 시공을 초월한 영적 친교 등을 감동적으로 그려냈다.

사실 박해시대를 견뎌낸 우리 신앙선조들의 삶은 ‘너무나 극적’이라고 평가받는다. 소설 같은 그 삶들은 오롯이 신앙의 모범이 된다. 이태종 신부는 그중에서도 “최 신부님이야말로 저 같은 사람에게, 때로 속물적인 사람에게 가장 필요한 분”이라고 강조한다.

“지금은 박해가 없는 시대라고 하지만, 신앙을 방해하는 세력들은 여전히 많습니다. 마라톤같이 긴 인생길을 함께할 ‘일상생활의 순교모범’이 필요합니다.”

이 신부는 소설에서도 조선 선교사 매스트르 신부의 목소리를 빌어 “자유로운 시대의 십자가는 어쩌면 자기 자신 하나 잘 견뎌내는 일일지도 몰라”, “이 가난과 정결과 순명을 들이는 것도 일종의 순교행위라고 봐요… 인간관계 안에서의 자기 낮춤, 사소한 양보, 먼저 건네는 인사, 화해, 섭섭해도 넘어가 주기, 또 재미없어도 함께해 주기, 맨날 계속되는 빨래와 설거지, 잔병치레와 권태 같은 일상의 너저분한 것들을 기쁘게 살아내는 것… 이런 것도 일상의 작은 순교라고 볼 거지”라고 말한다. 

이 신부는 최양업 신부가 한국에서 처음 맡은 본당이자 사목활동의 중심지인 ‘배티’ 출신으로 늘 ‘선배’ 최양업 신부의 삶을 본받으려 노력해왔다. 또한 최양업 신부가 사제품을 받은 후 처음으로 사목활동을 펼친 ‘차쿠’에서 오래오래 사는 소원을 품고 있다. 최양업 신부를 닮으려는 이 신부의 노력은 최근 ‘차쿠’를 널리 알리고 싶은 바람으로도 이어졌다. 

이 신부는 이곳 ‘차쿠’와 교우촌 ‘백가점’이 하나의 지역이라는 것을 밝혀낸 인물이기도 하다. 그는 지난 2005년 말 새해를 최양업 신부의 사목지였던 차쿠에서 보내겠다는 바람 하나로 중국 요녕성 장하시 용화산진 차쿠성당 터를 찾았고, 이 때 용화산이 차쿠이며 이곳이 예전에는 ‘백가점’으로 불렸다는 것을 확인했다. 그동안 백가점은 김대건 신부의 서한 발신처이자, 김대건·최양업 신부와 조선 선교사 매스트르 신부가 요동 땅에서 처음 거처를 정한 곳 정도로만 알려져 있었다. 

이 신부는 현재는 차쿠에서 차로 3시간 여가 걸리는 심양에서 사회보장학과(사회복지학과) 석사 과정을 수료 중이다. 현지 사정이 허락되는 대로 돌봄이 필요한 어르신들을 모시고 살면서 차쿠 사적지를 순례하는 이들을 돕고 싶다는 바람도 크다고 말한다. 「차쿠의 아침」 제2권도 빠른 시간 안에 집필할 계획이다.

“하지만 그 어떤 계획도 저의 으뜸 계획은 아닙니다. 제가 차쿠에서 가장 해보고 싶은 일은 제가 먼저 ‘최양업’처럼 살아보는 것입니다. 최 신부님의 흉내를 내며, 그 분처럼 말하고 그 분처럼 세상을 대하는 일입니다.”

주정아 기자 (stella@catimes.kr)

http://www.catholictimes.org/view.aspx?AID=262867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최양업 신부의 "백색 순교" 알리고파

중국 선교 중 <차쿠의 아침> 낸 이태종 신부


가톨릭신문 지금여기 2014.08.28


“김대건, 최양업 두 신부님의 우정은 참으로 애틋했습니다. 날로 각박해지는 세상에 하느님 신앙에서 맺어진 두 분의 

우정을  세상에 외치고 싶었습니다. 또 최양업 신부님의 첫 사목지인 차쿠(옛 백가점)를 알리고 싶었습니다.” (이태종 신부)


중국에서 활동 중인 이태종 신부(청주교구)가 최양업 신부에 대한 소설 <차쿠의 아침>을 출간했다. 27일 명동 가톨릭회관 내 바오로딸 서원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태종 신부는 자신이 소설을 쓸 수밖에 없었던 이유 중 하나는 “김대건, 최양업 두 신부의 아름다운 우정을 알리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 이태종 신부는 <차쿠의 아침>을 읽고 “좋은 교리서가 될 것 같다”고 말하는 사제들도 있다면서, 많은 이들이 최양업 신부의 영성을 배우고 따를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정현진 기자


한국 천주교회는 최양업 신부(1821~1861)를 역사상 최초로 순교자가 아닌 증거자로서 시복시성을 추진 중이다. 증거자란 일상의 높은 덕행으로 그리스도의 복음을 증거한 이를 말한다. 최 신부는 한국인으로 김대건 신부에 이어 두 번째로 사제품을 받았으며, 박해 시기에 사목활동으로 과로 끝에 병사했다. 그는 피 흘려 죽은 “피의 순교자”와 비교해서 “땀의 순교자”로 불리기도 한다.

신학교에서 문예부장을 맡았다는 이 신부는 줄곧 지녔던 습작 욕구가 최양업 신부를 통해 터져 나왔다고 말했다. 2011년부터 구상한 소설은 습작을 다시 공부하고, 최양업 신부 관련 사료들을 검토하는 과정을 통해 2년여 만에 완성됐다.

이태종 신부는 최양업 신부의 첫 본당이자 보금자리였던 ‘배티’ 출신이기도 하다. 또 천주교 관련 사적지에 관심이 많아 중국 활동 중에 최양업 신부가 처음으로 사목한 ‘차쿠 성당’과 신학교 터 등을 찾아 다녔고, 최양업 신부의 사목지인 ‘차쿠(岔溝)’와 김대건 신부의 사목지인 ‘백가점(白家店)’이 동일 지역이라는 것을 발견하기도 했다. 후배 신부로서 최양업 신부와의 이런 인연을 무척 소중히 여기는 이 신부는 중국에서 활동하며 무언가 도움을 준다면, 그것은 165년 전 이곳에서 신세를 진 최양업 신부 대신 빚을 갚는 것일 뿐이라고 여긴다.

  이태종 신부는 책을 쓰는 동기가 두 사제의 우정에 매료되었기 때문이지만, 최양업 신부에 더 주목한 것은 그의 사목과 영성이 이 시대에 보다 더 필요해 보였기 때문이다.

이 신부는 김대건 신부가 용기와 대담함, 민첩함을 가진 사람이었다면, 최양업 신부는 인내와 온유, 자비를 지닌 사람이었다면서, “스스로도 최양업 신부를 닮으며 살아야 인생의 완성과 구원에 이를 수 있다고 확신했다”고 말했다. 또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최양업 신부가 보여준 ‘소박한 일상의 승화’였다”고 강조했다.

또 “최양업 신부는 하느님은 자비로운 분임을 굳건히 믿었던 분”이라면서, “동포와 부모, 김대건 신부마저 순교하는 상황에서도 하느님은 더 좋은 것을 주실 것이라는 믿음을 버리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태종 신부는 집필하는 동안 이런 최양업 신부의 믿음을 통해 자신도 은총을 받았다면서, “스스로 무엇이든 해결하려던 마음이 많이 변했고, 여전히 배우고 있다. 마음의 여유와 너그러움을 닮아가는 중”이라고 말했다.

“최양업이 최양업인 이유는 한국에서의 13년 사목활동 때문입니다. 우리 교회에는 이제 치명 영성보다 마라톤같이 긴 인생길에 함께해 줄 ‘일상의 순교 모범’, 최양업 신부가 보여 준 백색 순교가 필요합니다. 최양업 신드롬으로 온 한국 교회가 들썩였으면 좋겠습니다.”

이 신부는 현재 중국 선양시 랴오닝대학에서 사회보장학 대학원을 다닌다. 하느님과 중국 현지 사정이 허락한다면, 곧 차쿠에서 노인들을 위한 활동을 시작할 요량이고, 차쿠를 순례지로 만들고 싶다는 목표도 세웠다. 할 수 있는 소박한 일을 하면서, 최양업 신부의 자취가 묻힌 차쿠에 오래 살고 싶다는 것 또한 그의 바람이다.

하지만 이 신부는 그 모든 것은 이제 우선순위가 아니라고 말했다. 그는 “소설을 쓰기 전까지는 다른 것들이 중요했지만, 이젠 순서가 바뀌었습니다. 제가 차쿠에서 가장 하고 싶은 것은 최양업처럼 사는 것”이라며, 이 첫 번째 계획을 하느님이 허락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정현진 기자 <regina@catholicnews.co.kr>

http://www.catholic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3129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방송날짜 : 2014년 9월 2일 <PBC방송>

우리 교회 사제가 쓴 두 번째 종교소설 <차쿠의 아침>이 최근 출간됐습니다.
<차쿠의 아침>은 한국인 두 번째 사제인 '땀의 순교자' 최양업 신부가 주인공으로 차쿠에서의 만남으로부터 시작해,
1849년 12월 최양업 신부의 조선 입국까지를 시간적 배경으로 삼고 있습니다



http://www.pbc.co.kr/CMS/tv/program/pro_sub.php?src=%2FCMS%2Ftv%2Fprogram%2Fview_body.php%3Fprogram_fid%3D7349%26menu_fid%3D7350%26cid%3D527457%26yyyymm%3D201409&program_fid=7349&menu_fid=7350&cid=527457&yyyymm=201409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차쿠의 아침-소설 최양업> 저자 간담회


어제 8월 27일(수) 오후 2시, 명동 가톨릭회관 바오로딸 서원에서

<차쿠의 아침-소설 최양업> 저자 이태종 신부의 기자 간담회가 있었습니다.

가톨릭신문, 평화신문, 평화방송,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등

교회 언론사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는데요,

이 소설을 쓰게 된 동기며 앞으로의 계획까지 이태종 신부의 진솔한 이야기를 담아 보았습니다.


2년 동안 각고의 노력 끝에 이 세상에 나온 <차쿠의 아침>을 보는 순간,

아들을 하나 낳았다고나 할까, 아님 딸을 시집보낸 아비의 마음이 이럴까,

대견하면서도 두려운 마음이 들었다는 이태종 신부.

 

 


머리에 하얀 눈이 내려앉은 신부를 보고 휴가 가서 뵌 아버님이 처음에는 “글쎄 어디서 많이 뵌 분 같어유.” 하시더니 1년 반이 더 지나 뵈었을 때는, “아유 할아버지 신부님 오셨시유?” 하더랍니다. 이 우스갯소리는 소설을 준비하면서 이태종 신부의 고충이 얼마나 컸을까를 잘 드러내주는 대목이라 할 수 있겠지요.


그렇다면 왜 이토록 뼈를 깎는 고통으로 최양업 신부에 대한 소설을 썼을까요?

한마디로 ‘차쿠’를 세상에 알리고 싶었고, 김대건과 최양업, 두 분의 애틋한 우정을 세상에 외치고 싶었다는 것이 저자가 말하는 이유요 동기입니다.

“일상생활이라는 소박한 밭”에서 생명의 진주를 캐어내는 ‘최양업 영성’을 거듭 강조하는

이태종 신부는 무엇보다 차쿠에서 제일 해보고 싶은 것은 최양업처럼 살아보는 일,

최양업 신부님 흉내 내며 그분처럼 말하고, 그분처럼 세상을 대하는 일이라고 합니다.

최양업 신부처럼 살면 기쁘고, 그렇지 못하면 후회가 밀려왔다고 고백하면서,

여유와 기다릴 줄 아는 너그러움을 주시고 자신을 변화시켜 주신 분이기에...

 

 

 

 

 

 

이 모든 일이 ‘하느님께서 허락하신다면’이라고 말하는 그의 순박한 웃음 위로

‘반딧불이’가 반짝거리며 일제히 날아오르는 것 같았습니다.

차쿠를 널리 알리고, 최양업 신부를 닮고자 노력하는 이태종 신부,

몇 년 뒤 다시 소설가 이태종 신부로 만나 보게 되기를 기대합니다~

 


 

• 책이 궁금하시다면~

http://www.pauline.or.kr/bookview?code=18&subcode=01&gcode=bo1001304

 

저자 간담회를 위해 애써 주신 홍보팀 책임 이 레나타 수녀님~

첫 간담회 문을 잘 열어 주셔서 고맙습니다~~

 

찍고 쓰고 올리고

바오로딸 홍보팀 제노베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