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토머스 머튼의 단상〉
정찬양 기자  |  <들소리신문> [1501호] 2013.12.05  

   

〈토머스 머튼의 단상〉
토머스 머튼 지음/바오로딸 펴냄

 

수도자가 다시 ‘세상’을 붙들다
은수자 토머스 머튼이 말하는 ‘세상 참여’의 이유

 

 

   
토마스머튼

“그리스도교의 ‘세상으로의 개방’은 피조물과 인간을 참으로 존중하며, 인간의 자연적이고 역사적인 배경을 진정으로 존중하는 데서 비롯된다. 그러나 인간의 필요·고뇌·한계·위험을 고려하지 않고, 무엇보다도 인간의 죄책감을 함께 나누는 것에 동의하지 않은 채 오늘날 인간이 처한 역사적 상황에서 인간을 존중한다는 것은 결국 인간을 웃음거리가 되게 하는 것이다.”

1915년 프랑스에서 태어나 스물네 살에 미국으로 건너가 컬럼비아 대학 문학박사로서 화려한 작가 생활을 했으나 스물여섯 살에 켄터키 주 겟세마네 트라피스트 봉쇄수도원에 들어가 1968년 방콕에서 불의의 사고로 생을 마칠 때까지 수사의 삶을 살았던 토머스 머튼의 글을 엮었다.

 

수도원에 입회하면서 세상을 떠난 그가 수도원에서 다시 붙든 것은 ‘세상’이었다. 그는 수도원에서 “문명사회라는 환경에서 발전시킨 나 자신에 대한 이해”와 “문명사회의 목표로 보였던 것과 나 자신을 동일시하던 것”을 버리는 훈련을 부단히 반복했다. 그러나 세상으로부터 규정된 자신을 버리고 하나님께서 지으신 존재로서의 ‘나’를 발견하고 다시 향한 곳은 바로 ‘세상’이었다.

수사이자 영성작가로서 기독교 신앙에 있어 깊은 울림을 주는 글들로 많은 그리스도인들을 깨달음으로 안내한 토머스 머튼의 단편들을 선별해 묶은 책에서 저자는 관상수도회의 수도자들이 잃어버린 ‘세상 참여’의 문제에 주목하고 있다.

“나 자신은, 일생 동안 항의와 불묵종(不默從)에 전념했고, 그것이 내가 수도자가 된 이유다. 하지만 나는 항의가 충분하지 않다는 것을, 어쩌면 무의미할지도 모른다는 것을 안다… 내게는 수도생활이 우리가 단념했다고 주장하는 것을 색다른 의상으로 개조한 것에 불과한 것같이 보이기 때문이다.”

‘통회하는 한 방관자의 생각’이란 부제에서 보듯 머튼은 자기 자신이 시대의 요구들로부터 너무나 오랫동안 동떨어진 삶을 살아온 ‘방관자’라고 고백한다. 때문에 이 책 이전의 작품들이 시대의 요구에 대한 성숙한 인식을 갖도록 초대하는 내용이었다면, 이 책은 보다 자극적인 질문과 역설을 통해 시대의 요구에 참여할 것을 촉구한다.

그는 “은수자가 되되 개인주의자가 되지 말 것”을 당부하면서 “진정한 고독은 세상이 필요로 하는 것을 깊이 깨닫는 것이지 세상을 멀리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지적, 세상 안에 숨겨진 하나님의 현존과 지혜, 세상의 요구와 거짓을 제대로 보게 하는 진정한 고독을 강조한다.

1956년부터 1965년까지 일기를 비롯해 머튼이 읽은 책들과 경험한 사건들, 관상적인 삶에 대한 반추, 당대의 현안들, 자신에게 영향을 미친 다양한 사람들에 대한 생각, 통찰, 관찰들이 두루 포함돼 그의 일생에서 중요한 시기에 그의 사고가 어떻게 발전하는지를 보여주고 있다.

5부로 구성된 책에서는 신학과 철학뿐 아니라 역사, 정치, 윤리, 심리학, 과학, 문학, 예술, 현대의 삶과 가치관 등 방대한 분야를 다루면서 일관되게 집중하는 부분은 그리스도인들의 세상 참여이다. 또한 편협한 종교관과 세계관을 확장함으로써 풍성한 신앙생활과 진정한 그리스도 신자의 삶을 살아가도록 통찰을 제공한다.

머튼은 분열된 것을 결합시키는 것에 대해 통합에 대한 강요나 일방적인 흡수의 방식은 정치적인 것으로 더욱 심한 대립만 가져올 뿐인 것을 지적, “우리는 모든 분열된 세상을 우리 안에 수용해야 하고 그리스도 안에서 분열된 세상을 초월해야 한다”고 말한다.


http://www.deulsoritime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7618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토머스 머튼의 단상

통회하는 한 방관자의 생각

기획의도

1960년대 머튼의 저술을 통해 머튼의 사상과 삶을 소개한다. 독자들은 한 관상수도회의 수도자로서 그리고 한 인간으로서 완숙하고 통합된 머튼의 모습을 만나게 될 것이다.


♢ 주제 분류 : 인문학일반, 인문 교양


♢ 키워드 : 칼 바르트, 모차르트, 은수자, 관상수도회, 수도자, 방관자, 세상 참여,

           간디, 비폭력, 침묵, 진실, 서구문명, 연민, 본회퍼, 베르댜 예프, 폰 라트,

           더글러스 스티어, 그리스도인의 사회적 행위, 명상, 존재, 교황 요한 23세,

           형제, 정체성, 자유, 동방, 선, 보쉬에, 페늘롱, 하이젠베르크,



♢ 요약 : 세상의 문제를 끌어안은 한 관상수도자의 고뇌

신학과 철학뿐 아니라 역사, 정치, 윤리, 심리학, 과학, 문학, 예술, 현대인의 삶과 가치관 등 방대한 분야를 다루는 백과사전과도 같은 이 작품은 머튼의 영적, 지적 탁월성에 감탄을 자아내게 한다. 또한 우리로 하여금 세상이 처한 상황과 고통에 무관심한 ' 방관자' 였음을 통회하도록 일깨워 주며, 세상이 안고 있는 수많은 문제들을 풀어가도록 진리와 사랑의 길로 이끌어 준다.


내용

머튼은 이 책에서 관상수도회의 수도자들이 잃어버린 세상 참여의 문제들을 상당히 다루고 있다. 이 책의 제목을 통해 머튼은 자기 자신을 시대의 요구들로부터 너무나 오랫동안 동떨어진 삶을 살아온 ‘방관자’라고 고백한다.

이 책 이전의 작품이 시대의 요구에 대한 성숙한 인식을 갖도록 초대한다면 이 책은 때로는 마음을 어지럽히는 자극적 질문과 패러독스를 통해 결정적인 시대의 요구에 참여하기 위한 길을 보여주는 책이라 할 수 있다. 과도기와 위기의 시대, 전쟁과 인종적 갈등의 시대, 과학 기술과 신장의 시대에 대한 관심사가 많이 포함되어 있다.


이 책은 5부로 나누어져 있고 각 부마다 제목이 있지만 그 제목은 각 부의 내용과는 크게 관련이 있는 것은 아니다. 마치 많은 조각들로 이루어진 모자이크처럼 머튼의 마음속에 있는 관심사들을 다루는 다양한 사안들로 이루어져 있다. 신학과 철학뿐만 아니라 역사, 정치, 윤리, 심리학, 과학, 문학, 예술, 현대인의 삶과 가치관 등 방대한 분야를 다루는 백과사전과도 같은 이 작품은 머튼의 영적 탁월성뿐만 아니라 지적 탁월성에 감탄을 자아내게 한다.  그뿐 아니라 이 책은 우리의 편협한 종교관과 세계관을 확장하고 풍성하게 해주고 진정한 그리스도 신자의 삶에 대한 새로운 통찰을 배울 수 있도록 이끌어 주는 작품이다. 이 책을 통해서 독자들은 한 관상수도회의 수도자로서 그리고 한 인간으로서 완숙하고 통합된 머튼의 모습을 만나게 될 것이다.


비록 머튼은 다양한 종교적인 전통에 대해 논하고 있지만 이 책은 종교 간의 차이점을 다루며 이를 해결하고자 하는 전문적인 에큐메니즘에 관한 책은 아니다. 그는 다양한 종교의 신학적 철학적 교리적 차이점에 대한 체계적인 고찰보다는 영적 경험에 관심이 있고 타 종교와의 경계를 뛰어넘어 다른 종교적 배경을 가진 사람들과 결합할 수 있는 종교적 경험의 영역을 탐색하고자 하며 독자들을 그 탐색에 초대한다. 동양의 신비주의가들에 대한 언급과 특히 유럽의 개신교 신학자들인 바르트, 본회퍼, 그리고 J.A.T. 로빈슨에 대한 언급이 자주 있지만 머튼은 토마스 아퀴나스나 안셀모와 같은 중세 교부들의 사상과 가톨릭 전통에 깊이 뿌리내리고 있고 자신을 보수주의자도 극단적인 진보주의자도 아닌 교황 요한 23세와 같은, 전통을 깊이 존중하고 사랑하며 전통적 가톨릭의 관점을 유지하면서 현대 세계에 완전히 열린 진보주의적인 사람이라고 피력한다.(제5부 55항)


“세상을 떠나 은수자로 살았던 토머스 머튼은 단지 외면으로만 세상을 떠나 있었을 뿐, 그의 내면은 세상의 문제를 끌어안고 살았다. 이 책은 우리로 하여금 세상이 처한 상황과 고통에 무관심하며 ' 방관자' 였음을 통회하도록 일깨워 주며, 우리가 안고 있는 수많은 문제들을 풀어가도록 우리를 진리와 사랑의 길로 이끌어 준다. 무엇보다도, 진리 자체이시고 사랑 자체이신 하느님께로 우리를 이끌어 주는 그의 명쾌함과 풍부한 인간미가 가득 담긴 책이다.”  - 오무수 신부. 한국시토회 은수자


차례

추천글

서문

머리말

1부 바르트의 꿈

2 부 진실과 폭력: 흥미로운 시대

3 부 밤의 정기精氣와 여명黎明의 기운

4 부 갈림길에서

5 부 광인이 동방으로 달려가다

색인


♢ 대상

 신학과 철학 영성 분야에 관심 있고 그리스도인의 사회 참여에 관심 있는 이.


지은이 토머스 머튼

1915년 프랑스에서 태어나 스물네 살에 미국으로 건너갔다. 컬럼비아 대학 문학박사로서 화려한 작가 생활을 했으나 스물여섯 살에 켄터키 주 겟세마니 트라피스트 봉쇄 수도원에 들어가 1968년 방콕에서 불의의 사고로 생을 마칠 때까지 수사ㆍ영성 작가ㆍ사회정의의 수호자로 살았다. 1948년 자전적 일기 「칠층산」을 시작으로 70여 권의 책을 출간하여 20세기 가톨릭 영성 작가로 자리 잡았으며, 1963년 종교와 관상 기도 연구에 대한 기여로 ‘평화상’을 비롯하여 여러 상을 받았다.


옮긴이 김해경

미국 크레이턴 대학교에서 '그리스도교 영성'으로 석사학위를 받고, 데이턴 대학교에서 종교학 석사과정 및 교목 조교Campus Ministry Assistantship로 활동했으며, 콜로라도 주 덴버에 소재한 Most Precious Blood School에서 종교 교사로 일했다. 한국 토머스 머튼 연구회 연구회원이며, 현재 번역ㆍ통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http://www.pauline.or.kr/bookview?code=07&subcode=02&gcode=bo1000254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