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릴 적 우리 가족은 다종교 가족이었다.
부모님은 불교 신자, 삼촌은 개신교 신자,
언니와 고모는 가톨릭 신자…

나는 종종 어느 종교가 좋을까,
어떤 종교를 가져야 할까 생각했다.


* 이번주 목요일에 계속 *


이 사피엔자 수녀 | 그림 주 벨라뎃다 수녀

 

'그림 묵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3. 내 삶의 스승  (0) 2012.05.08
2. 십자가의 길  (0) 2012.05.03
1. 어떤 종교가 좋을까?  (0) 2012.05.01
연재를 시작합니다!  (0) 2012.04.30
예수 부활 대축일 - 부활의 삶  (0) 2012.04.08
사순절 마흔째 날 - 이미와 아직 사이  (0) 2012.04.0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