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날 신학생 한 분이 말했다.
"선생님은 수녀님이 되면 참 좋을 것 같아요."

바오로딸 서원에 갔을 때 수녀님 한 분도 비슷한 말씀을 하셨다.
"학생은 수녀가 될 생각 없어요?"

나는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었다.

 

* 목요일에 계속 *

 

이 사피엔자 수녀 | 그림 주 벨라뎃다 수녀

 

'그림 묵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7. 말씀의 빛  (2) 2012.05.22
6. 웃으면서 살고 싶다  (0) 2012.05.17
5. 내가 수녀가 된다면?  (2) 2012.05.15
4. 청년회 활동  (0) 2012.05.10
3. 내 삶의 스승  (0) 2012.05.08
2. 십자가의 길  (0) 2012.05.03
  1. BlogIcon 비바리(글라라) 2012.05.17 10:22

    어머나..언제 블로그가 생겼지요?
    반갑습니다.......
    조카들에게도 홈피주소 알려줘야겠군요

    • BlogIcon 바오로딸 2012.05.17 10:21 신고

      글라라 자매님, 반갑습니다.^^ 블로그는 작년 가을부터 운영해오고 있답니다. 종종 놀러오셔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