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문화산책]<23>

영화(5) 더 헌트 - 뒤틀린 소통의 관계

군중 심리에 가려진 '진실' 알아보는 혜안 필요


더 헌트(2012, 덴마크)
 감독 : 토마스 빈터베르그 
 상영 시간 : 115분 
 장르 : 드라마(15세 관람가)



 인간은 끊임없이 소통한다. 한순간도 소통하지 않고는 살 수 없다.

침묵도 하나의 언어로 뭔가를 계속 소통하고 있는 것이다.

우리는 구두로, 몸의 언어로 소통하며 이웃과의 관계, 공동사회 전반과

관계를 맺으며 관계에 생명력을 부여한다.

소통이 없는 관계는 이미 생명을 포기한 관계이며 죽은 집단의 사회다.

살아 있는 소통은 상대방을 읽어내는 것이자 건네지는 말에 대한

경청이다. 소통은 상대방을 인식하고 신뢰하는 타자 중심의 관계를

형성케 한다. 이것이 진정성을 동반하는 소통이며 생명을 살리는 소통이다.

사랑에 메말랐던 어린 아이의 즉흥적 거짓말이 한 사람을 이웃으로부터

매장시키는 '뒤틀린 소통'의 관계를 다룬 영화

'더 헌트' 속으로 들어가 보자.

 #줄거리

이혼 후, 고향으로 내려온 유치원 교사 루카스는 새 여자 친구를 사귀며

아들 마커스와 함께하는 행복한 삶을 꿈꾼다.

그러던 어느 날 루카스의 친구 딸 클라라의 사소한 거짓말이 들불처럼

소문으로 번지며 루카스는 유치원 원장과 마을사람들로부터 의심과 함께

누명을 뒤집어쓴다. 그것도 아동 성추행이라는 누명이었다.

루카스는 마을 사람들의 눈총과 집단 따돌림, 폭력을 견뎌내며

자신의 삶을 지키기 위한 외로운 싸움을 시작한다.


 #아이들은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는 신화

루카스는 유치원 교사다. 원생들과 허물없이 놀아주고 대소변까지

닦아주는 이성적이고 따뜻한 감성을 지닌 균형 잡힌 사람이다.

루카스의 절친한 친구 테오의 다섯 살 된 딸 클라라는 부부싸움이 잦은

가정에서 보살핌을 제대로 받지 못한 채 외롭게 지낸다.

자기 생각에 자주 몰두하는 상상력이 풍부한 클라라는 가끔씩 길을

잃기까지 한다. 친절한 루카스는 그녀를 유치원과 집으로 데려다준다.

이런 루카스 아저씨에게 클라라는 애정을 품고 있다.

어느 날 클라라는 하트(♡) 모양을 만들어 루카스의 코트 주머니에

몰래 넣어두고 루카스에게 입맞춤을 한다. 루카스는 부드럽게 클라라를

타이른다. 하트는 엄마에게 주거나 만든 사람한테 돌려주고 입술 뽀뽀는

엄마, 아빠에게만 하는 거라고 분명한 가르침을 준다.

거절당한 클라라는 원장에게 루카스가 자신에게 하트를 선물했고

루카스의 성기를 봤다고 거짓말을 한다.

이는 클라라 오빠들이 보여준 남성 성기 사진을 떠올리며 말한 것.


유치원 마당을 나오던 루카스는 아이들 놀이공에 뒤통수를 맞는다.

뭔가 심상치 않음을 예고하는 상징적 장면이다.

원장은 '아이들은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는 신화적 믿음에 사로잡혀

루카스의 성추행을 의심한다. 루카스는 자신의 결백을 주장하지만

받아들여지지 않는다. 가족과 마을, 학교 전체에서 진솔한 소통이

이뤄지지 않는 일방적 단죄의 상황에 휘말린다.

원장은 이 거짓된 사건을 교사와 학부모들에게 확대시키고,

자신의 정당성을 증명하고자 클라라를 아동심리전문가와 인터뷰하게

한다. 심리전문가가 추궁하는 질문에 클라라는 어린아이로서의 불안과

억압충동을 느끼며 "그랬던 것 같아요. 모르겠어요…"하며 그저 고개를

끄덕임으로 반응한다. 어리지만 상상력이 풍부한 아이의 영악한 태도가

섬뜩하다.

원장은 이 사건을 더 부풀려 성학대를 당했다고 단정한 뒤 다른

피해자가 있는지를 살핀다. 언제나 사회는 선과 악이 묘한 충돌을 일으켜

진실을 가리는 때가 많다. 중요한 사안일수록 그런 어리석음을 범한다.

하지만 인간은 군중심리에 휘말려 진실을 보지 못한다. 특히 어린이,

또는 통념적인 약자 편에 동조하기 마련이다. 진실은 그 뒤에 숨겨질

때가 종종 있다. 그것도 선이라는 이름으로….

다시 유치원을 찾아가던 날 아침, 햇살은 루카스의 얼굴을 환하게

비춘다. 루카스의 진실을 입증해 주는 상징적 햇살이다.

 

 #친구들이 뭐 이래, 친구도 아냐!


인간이 의사소통을 하는 데 비언어적 몸짓과 얼굴 표정, 눈 등은 많은

진실을 말해준다. 클라라의 아버지 테오는 맹세코 아무짓도 하지

않았다는 루카스의 말을 믿지 않고, 오히려 딸은 거짓말이라곤 한 번도

한 적이 없다며 루카스를 몰아부친다. 그러던 어느 날 클라라는

"아저씨는 잘못 없어. 내가 바보 같은 말을 했는데, 이젠 다른 애들까지

이상한 말을 하고 있어" 하고 혼잣말로 중얼거리지만, 엄마는 아이 말을

흘려듣는다. 인간은 들려오는 많은 말뿐 아니라 움직임에서 드러나는

많은 것을 관찰하고 사유하지 않는다.


아들 마쿠스의 외침 속에 진실한 메시지가 들어 있다.

"친구들이 뭐 이래요. 친구도 아냐!"


철저히 아동 성범죄자로 내몰려 고립과 막막함, 슬픔이 배어나는

루카스의 얼굴이 압권이다. 인간은 저마다 자신의 잘못에는 관대하고

타인의 작은 잘못에 대해선 엄격히 단죄한다. 여럿의 잘못된 판단과

증언으로 한 사람을 희생양으로 만들기는 순식간이다. 더구나 군중의

힘이 결집될 때는 더 깊고 큰 상처를 남긴다.

  

▲ 손을 잡고 친절하게 클라라를 유치원에 데려가는 루카스.


▲ 클라라가 유치원장 앞에서 아동심리 전문가와 인터뷰를 하며 상담을 받고 있다.


▲ 성탄 밤 성당에서 그간 핍박을 당해온 감정이 폭발해 눈물을 흘리는 루카스.


 #진실의 눈빛

마켓에서 부당한 모욕과 폭행을 당한 루카스는 돌아와 자신의 방에서

피를 흘리며 앉아 있다. 크게 부각된(big close up) 그의 두 눈은

죽은 자의 눈처럼 정지돼 있다. 거울 앞에서 옷과 핏자국을 닦아낸

루카스는 구두끈을 단단히 매고는 성탄 밤 마을 사람들이 모인 교회로

간다. 유치원 아이들이 부르는 캐럴을 들으며 그는 테오에게 자신의 눈을

똑바로 보라고 소리친다. 슈퍼 직원들에게 폭행당해 부서진 안경은 이제

필요 없다. 진실된 눈, 거짓 없는 눈으로 테오에게 외친다.


"내 눈을 봐. 내 눈을 보라고. 뭐가 보여? 뭐가 보이기나 해? 없어?

아무것도 없어? 그러니 그만 괴롭혀…." 가슴속 깊은 절규가 가슴을

먹먹하게 한다. 그가 말하는 눈은 인간 내면을 반추하는 거울이자 오해와

편견으로 굽어진 사람들을 향한 양심의 외침이다.


그날 밤 테오는 결국 루카스에게 음식을 싸들고 찾아온다.

순간, 무겁고 깊은 침묵이 흐른다. 루카스가 먼저 테오가 들고 온 성탄절

음식을 맛본다. "맛있군…." 이 한 마디가 화해와 용서로 이어지는

순간이다. 마음을 추스른 루카스는 테오의 집으로 간다.

성탄 파티를 여는 가족들에게 쉽게 다가가지 못하는 클라라를 본다.

여전히 바닥에 새겨진 복잡한 사선 무늬에 신경 증세를 보이며 계단

끝에서 움직이지 못하고 있는 클라라에게 루카스는 장난스럽게 말한다.

"난이도가 높구나. 선이 얼키고 설켜 있네. 이 많은 선들을 어떻게

피하겠니?" 하며 클라라를 안아 건네준다. 진실이 거짓까지도 끌어안아

선을 넘어가게 하는 포용의 아름다움이 돋보인다.


 #오늘의 희생양


1년 뒤, 루커스는 마을 사람들, 아들 마커스와 함께 사슴 사냥을 간다.

사슴을 쫓고 있는 그때, 누군가 루커스를 겨냥해 총을 쏜다.

갑작스런 상황을 피하며 산 위를 바라보지만 역광 속 언덕으로 사라지는

누군가는 아주 상징적이다. 거짓된 소문이 누군가를 희생양으로 만드는

일이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는 암시를 주는 듯하다.

 

사회 공동체의 집단 본성을 과감하게 드러낸 '더 헌트'는

덴마크 어느 마을 이야기만을 소재로 한 것이 아니다. 오늘날 우리의 현실이다.

우리 주위에도 온라인 마녀사냥, 이른바 '네카시즘(Netizen+McCarthyism)'이 있지 않은가.

다수의 네티즌이 특정 개인이나 단체 등에 일방적으로 여론몰이를 통해 공공의 적으로

매도하는 현상에 대해 사회 정보윤리적 차원에서 깊이 새겨볼 일이다.

 

 그룹대화 :

 -우리 가족이나 동네, 직장, 학교, 교회에서 누군가를 따돌린 체험이 없는지 대화 나누기.
 -검증되지 않은 뜬소문에 대해 우리의 반응은 어땠는지.

 성경구절 : 

 "너희는 말할 때에 '예' 할 것은 '예' 하고, '아니요' 할 것은 '아니요'라고만 하여라.

    그 이상의 것은 악에서 나오는 것이다"(마태 5,37).



복순 수녀(성 바오로딸 수도회)

 

 

http://www.pbc.co.kr/CMS/newspaper/view_body.php?cid=460169&path=201306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