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비와 인정이 넘치시는 주님,
저희는 부모님이 지어준 이름과
주님이 주신 이름을 갖고 있습니다.
새 이름은 교회의 거룩한 성인 이름이며
당신께서 불러주신 이름입니다.
수호성인을 따르며 성인들의 삶을 본받고
빛내는 사람이 되게 하소서.
새 이름에 걸맞은 생각과 행동으로
부끄럽지 않게 살다가
언제든 주님이 부르시면
'주님, 제가 여기 있나이다.'
하고 기쁘게 달려가게 하소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9.27)  (0) 2017.09.27
오늘의 기도(9.26)  (0) 2017.09.26
오늘의 기도(9.25)  (0) 2017.09.25
오늘의 기도(9.22)  (0) 2017.09.22
오늘의 기도(9.21)  (0) 2017.09.21
오늘의 기도(9.20)  (0) 2017.09.2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