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나 저와 함께 계시는 주님,
제 삶의 모든 순간 속에서 당신과 함께 할 수 있음에 행복합니다.
기쁠 때나 슬플 때나 외로울 때나 주님의 현존과 말씀 안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저를 이끌어주시고,
주님께서 베풀어 주시는 참된 평화 안에 머물게 하소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4.22)  (0) 09:00:15
오늘의 기도(4.19)  (0) 2019.04.19
오늘의 기도(4.18)  (0) 2019.04.18
오늘의 기도(4.17)  (0) 2019.04.17
오늘의 기도(4.16)  (0) 2019.04.16
오늘의 기도(4.15)  (0) 2019.04.15

사람 발길이 닿은 곳마다 새롭게 나는 길

그러나 그 길 위에서 저마다 헤매기도 하고

되돌아 나오기도 하는 길.

이리 저리 난 수많은 길에 드리운

혼돈의 세상 길 위에

종과 횡으로 우뚝 서 있는 십자나무 하나

오늘 빛나고 있습니다.

땀과 눈물과 죽음의 고통으로 질펀해

피해가고 싶은 좁은 길입니다.

허나, 이 길 말고는 내 생명 살리는

다른 길이 없음을 당신의 죽음으로

제 가슴에 이정표로 새겨주신 십자가의 길

어리석었던 제 가슴을 치며

당신을 따라 걷습니다.

_ 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4.22)  (0) 09:00:15
오늘의 기도(4.19)  (0) 2019.04.19
오늘의 기도(4.18)  (0) 2019.04.18
오늘의 기도(4.17)  (0) 2019.04.17
오늘의 기도(4.16)  (0) 2019.04.16
오늘의 기도(4.15)  (0) 2019.04.15

(기도)
주님,
당신은 저희를 죄의 슬픔에서 일으키시기 위해,
생각 없이 행한 행동에 저희가 넘어지듯 당신도 똑같이 넘어지십니다.

(묵상)
예수님은 극심한 고통 가운데 사랑을 쏟아 부으셨습니다.
당신의 얼굴은 창백하고,
죽음의 극심한 고통이 당신을 옥죄었습니다.
예수님, 제가 당신을 일으켜 드릴 수 있다면,
당신을 부축해 드릴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그렇습니다, 예수님.
이제는 잔에 남은 한 방울까지
모두 마셔야 할 때가 왔습니다.
가장 참혹한 죽음에 당신을 바치셨기 때문입니다!
예수님, 죽음도 그 무엇도 당신에게서 저를 떼어놓지 못하게 해주십시오.
당신이 수난하심에 감사와 찬미를 드리고
당신과 함께 영광 중에 하늘에 오를 수 있도록,
골고타 언덕에서 당신과 함께
마지막 숨을 내쉬게 해주십시오.
_ 「오상의 성 비오 신부와 함께 걷는 십자가의 길 」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4.22)  (0) 09:00:15
오늘의 기도(4.19)  (0) 2019.04.19
오늘의 기도(4.18)  (0) 2019.04.18
오늘의 기도(4.17)  (0) 2019.04.17
오늘의 기도(4.16)  (0) 2019.04.16
오늘의 기도(4.15)  (0) 2019.04.15

저의 주인이신 주님,

부족하고 비천한 저를 당신께 내어 맡깁니다.

저 혼자서는 아무 것도 할 수 없음을 느낍니다.

당신께 청하오니, 오늘 제게 주어진 모든 순간 속에서

당신의 손길을 원하게 하시고 기도하게 하소서.

채우고 또 채워 넘치게 주시는

당신의 섭리를 느낄 수 있게 하소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4.19)  (0) 2019.04.19
오늘의 기도(4.18)  (0) 2019.04.18
오늘의 기도(4.17)  (0) 2019.04.17
오늘의 기도(4.16)  (0) 2019.04.16
오늘의 기도(4.15)  (0) 2019.04.15
오늘의 기도(4.12)  (0) 2019.04.12

꽃비로 내려앉은 꽃잎들이

땅 위에 별꽃처럼 환합니다.

떠나가고 없는 세월 호 아이들

물 속 응달에서 떠나간

작은 생명들이 되살아나는

4월의 오늘,

촘촘히 가시처럼 박힌 슬픔의

기억으로 그 이름 다시 불러봅니다.

웅기야, 빛나라, 다윤아...

간절한 마음으로 영원한 안식을

빌고 있습니다. 5년의 세월,

“고통의 언덕길을 걸어가는

엄마, 아빠 뒤 돌아 보지 마세요.

우린 모두 잘 있어요.”라고

천국에서 합창소리 들리는 것만 같아요.

십자가 곁에 서 계신 성모 마리아님,

병들고 아픔 가득한 세상, 저희 모두를

위로와 사랑으로 품어 주소서. 아멘.

_ 전영금 수녀

사진 : 바오로딸 콘텐츠

https://contents.pauline.or.kr/bbs/board.php?bo_table=old&wr_id=1382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4.18)  (0) 2019.04.18
오늘의 기도(4.17)  (0) 2019.04.17
오늘의 기도(4.16)  (0) 2019.04.16
오늘의 기도(4.15)  (0) 2019.04.15
오늘의 기도(4.12)  (0) 2019.04.12
오늘의 기도(4.11)  (0) 2019.04.11

“아들아, 너는 주님의 견책을 가볍게 여기지 말며

꾸짖으실 때에 낙심하지도 마라.

주님께서는 사랑하시는 자를 견책하시고

아들로 여기시는 자에게 매를 드신다.″

(히브 12,5)

주님, 당신은 죄 없으신 진리이심에도

구원을 위해 가시관을 쓰셨습니다.

저희도 세상 속 당신 복음을 위해

달가이 가시관을 쓸 수 있는 용기를 주소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4.17)  (0) 2019.04.17
오늘의 기도(4.16)  (0) 2019.04.16
오늘의 기도(4.15)  (0) 2019.04.15
오늘의 기도(4.12)  (0) 2019.04.12
오늘의 기도(4.11)  (0) 2019.04.11
오늘의 기도(4.10)  (0) 2019.04.10

예수 그리스도님, 앞을 봐도 뒤를 봐도,

아니 제 속은 더 한심합니다.

사순시기도 끝나가는 데 여전히

“하느님과 이웃을 진심으로

사랑하지 못했습니다.”라고

고해성사 볼 시간이 다가옵니다.

슬그머니 무거운 죄의 짐

당신 어깨 위에 올려놓으려

잔 꾀를 부리고 있습니다.

‘얘야, 괜찮다. 괜찮다.’ 하시는 주님

제 얇은 신앙 받아주시니

감사합니다. 정말로 감사합니다.

게으른 고백 이제야 올려드리오니

저의 죄 용서해 주소서. 아멘.

_ 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4.16)  (0) 2019.04.16
오늘의 기도(4.15)  (0) 2019.04.15
오늘의 기도(4.12)  (0) 2019.04.12
오늘의 기도(4.11)  (0) 2019.04.11
오늘의 기도(4.10)  (0) 2019.04.10
오늘의 기도(4.9)  (0) 2019.04.09

사람이 혼자 있는 것이 좋지 않으니

그에게 알맞은 협력자를 만들어 주겠다. (창세 2,18)

주님, 당신은 사람을 위해 사람을 만드셨습니다.

저에게 사랑과 기쁨, 아픔을 주는 이들과

제가 모르는 이들마저 당신의 선물입니다.

또한, 저 역시 그들의 선물입니다.

주님 당신이 서로의 협력자로 저희를 지으셨으니

그 뜻에 맞게 저희가 서로의 사랑이 되게 하소서.

당신의 숨을 나눠 가진 저희가 서로 사랑할 때

당신이 함께 계심을 저는 믿습니다.

오늘도 당신과 함께 지치지 않고 사랑하도록

주님 저를 이끌어 주소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4.15)  (0) 2019.04.15
오늘의 기도(4.12)  (0) 2019.04.12
오늘의 기도(4.11)  (0) 2019.04.11
오늘의 기도(4.10)  (0) 2019.04.10
오늘의 기도(4.9)  (0) 2019.04.09
오늘의 기도(4.8)  (0) 2019.04.08

예수님, 저는 기다리지만 않고

현재의 순간을 사랑으로 가득 채우면서 살아보겠습니다.

 

한 개의 직선은 무수한 작은 점들이 모여서 이루어집니다.

저의 삶 역시 수많은 초와 분들로 이루어집니다.

저는 하나하나의 점을 온전하게 정리하겠습니다.

그리하면 곧은 선이 그어질 것입니다.

 

저는 매순간을 온전하게 살겠습니다.

그리하면 저의 삶은 거룩해질 것입니다.

희망의 길은 희망의 작은 걸음들로 이루어집니다.

희망의 삶은 희망의 짧은 순간들로 이루어졌습니다.

_ 「지금 이 순간을 살며」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4.12)  (0) 2019.04.12
오늘의 기도(4.11)  (0) 2019.04.11
오늘의 기도(4.10)  (0) 2019.04.10
오늘의 기도(4.9)  (0) 2019.04.09
오늘의 기도(4.8)  (0) 2019.04.08
오늘의 기도(4.5)  (0) 2019.04.05

자비로우신 하느님 아버지,
저마다 필요한 것들이 모두 다르니
부탁드리는 말씀 또한 각지 각색임을
당신은 잘 아십니다. 그럼에도,
감히 또 아뢰옵니다.
어려운 일을 감당하지 못해 고생하는 사람들
당장 해결해야 할 문제를 안고 있는 이들
경제적으로, 육체의 병으로 지쳐가는 이들
실망과 당혹감에 모든 것을 포기하고 싶은
이들이 밝게 웃을 날을 희망해 봅니다.
주님, 저희가 고통에 낙심하지 않고
십자나무 위에 매달린 당신을 바라보며
두 번, 세 번 넘어져도 일어서게 하소서.
스스로 할 수 없는 약한 인생들이오니
당신 강한 팔로 일으켜 세워주소서.
이 믿음, 날마다 고백하며
한 걸음씩 앞으로 나아가게 하소서. 아멘.
_ 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4.11)  (0) 2019.04.11
오늘의 기도(4.10)  (0) 2019.04.10
오늘의 기도(4.9)  (0) 2019.04.09
오늘의 기도(4.8)  (0) 2019.04.08
오늘의 기도(4.5)  (0) 2019.04.05
오늘의 기도(4.4)  (0) 2019.04.0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