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내로써 생명을 얻으라고 하신 예수님,

모두가 저희를 외면한다고 하여도,
모두가 저희를 미워하며 업신여긴다 하여도
주님 당신은 저희의 마음을 보시는 분이십니다.

저희의 뜻에 의지하기보다
주님의 뜻을 찾으며
주님의 뜻을 살아갈 수 있도록
저희에게 용기와 굳은 믿음의 은총을 허락하여 주소서.

“너희는 머리카락 하나도 잃지 않을 것이다.” (루카 21,18)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3.6)  (0) 2019.03.06
오늘의 기도(3.5)  (0) 2019.03.05
오늘의 기도(3.4)  (0) 2019.03.04
오늘의 기도(2.28)  (0) 2019.02.28
오늘의 기도(2.27)  (0) 2019.02.27
오늘의 기도(2.26)  (0) 2019.02.26

+ 병든 부모를 위한 기도

자비로운 치유자이신 하느님,
병고로 아파하는 저희 아버님(어머님)을 위하여 비오니
아버님(어머님)의 아픈 곳을 당신께서 살펴주소서.
만지고 달래어 아픈 곳을 낫게 하시고
그 고통을 덜어 위로받게 하소서.
당신의 자애로운 눈빛에 그 병통이 멈추고
당신의 부드러운 손끝에 사라지게 하소서.
저희 가족들이 함께 아파하며 애원하는 소리를
외면하지 않으시는 주님.
저희를 사랑해 주시던 아버님(어머님)을 사랑하시고,
저희를 위해 걱정해 주시던 아버님(어머님)을 돌보소서.
아버님(어머님)의 얼굴빛이 대낮처럼 밝아지고
편안한 몸으로 다시 걷게 하소서.
병석에 계신 아버님(어머님)의
맑은 영혼을 들여다보시고
저희와 함께 아버님(어머님)을 축복하소서.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_ 「가족을 위한 축복의 기도」中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3.5)  (0) 2019.03.05
오늘의 기도(3.4)  (0) 2019.03.04
오늘의 기도(2.28)  (0) 2019.02.28
오늘의 기도(2.27)  (0) 2019.02.27
오늘의 기도(2.26)  (0) 2019.02.26
오늘의 기도(2.25)  (0) 2019.02.25

주 예수님, 저는 당신을 알고 있으나
참된 그리스도인이라고 말할 수 없습니다.
세례 때 받은 신앙을 키우고 깊이는 일에 게을렀기 때문입니다.
어쩌면 이 때문에 제 삶은 의미가 없어졌는지도 모릅니다.
사소한 어려움에도 쉽게 실망하고
저를 스쳐 간 수많은 사람의 어려움과 고통에도
무심한 듯 살아가고 있습니다.
당신 사랑의 성령을 저에게 보내주시어
당신이 그러셨듯이 저 또한 이웃에게
자신을 내주는 행복한 사람이 되게 하소서. 아멘.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3.4)  (0) 2019.03.04
오늘의 기도(2.28)  (0) 2019.02.28
오늘의 기도(2.27)  (0) 2019.02.27
오늘의 기도(2.26)  (0) 2019.02.26
오늘의 기도(2.25)  (0) 2019.02.25
오늘의 기도(2.22)  (0) 2019.02.22

만물을 새롭게 하시는 주님
아침햇살같이 순수한 마음으로
당신 자녀가 되기 위해
교회의 문을 두드린 예비신자들의
용기와 갈망에 축복을 내려 주소서.
예비신자 교리를 받고 있는 많은
형제, 자매들이 하느님의 진리와
사랑에 맛들이게 하소서.
교리를 배우는 동안 지치지 않고
하느님의 말씀과 신앙생활의 의미를
즐거운 마음으로 새기게 하소서.
하느님 자녀로 새롭게 태어나는
날을 기쁨으로 기다리게 하소서. 아멘.
_ 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2.28)  (0) 2019.02.28
오늘의 기도(2.27)  (0) 2019.02.27
오늘의 기도(2.26)  (0) 2019.02.26
오늘의 기도(2.25)  (0) 2019.02.25
오늘의 기도(2.22)  (0) 2019.02.22
오늘의 기도(2.21)  (0) 2019.02.21
하느님, 당신이 아담에게 어디 있느냐 물으신 것은
아담을 탓하기 위해서가 아님을 저는 아닙니다.
당신께 몸을 숨긴 아담을 걱정하시며
사랑으로 찾으신 것을 저는 믿습니다.
하느님, 어떠한 것도 당신 앞에서는 숨길 수 없습니다.
세상 모두를 속인다 해도
당신의 눈앞에는 숨길 수 없습니다.
당신 앞에 저를 숨기는 교만을 거두어 주소서.
진실 되게 저의 약하고 가난한 모든 것을
당신께 내어드리게 하소서.
당신은 모든 것을 치유할 수 있는 분이십니다.
당신 손길만이 제게 필요하다는 것을 제가 깨닫게 하소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2.27)  (0) 2019.02.27
오늘의 기도(2.26)  (0) 2019.02.26
오늘의 기도(2.25)  (0) 2019.02.25
오늘의 기도(2.22)  (0) 2019.02.22
오늘의 기도(2.21)  (0) 2019.02.21
오늘의 기도(2.20)  (0) 2019.02.20

+ 먼저 세상을 떠난 가족을 위해

천상의 빛으로 저희를 이끄시는 주님,
저희보다 먼저 이승을 떠나
당신의 빛 가운데로 나아간
( )를 위해 비오니
지상에서 겪은 고통과 아픔을 벗어버리고
당신 면전에서 평온한 안식을 누리게 하소서.

그가 살아 있는 동안 가족에게 나누어 주었던
기쁨을 기억하게 하시고
그가 나누었던 사랑으로 사랑하게 하소서.

저희도 언젠가 지상에서 마지막 길을 달려
천상에서 마중 나온 그와 더불어 행복해지리다.
그때까지 주님의 물가에서 평안하시길,
주님의 그늘 아래 행복하시길
저희가 바라고 또 바라나이다.
_ 한상봉, 「생활 속에서 드리는 나의 기도」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2.26)  (0) 2019.02.26
오늘의 기도(2.25)  (0) 2019.02.25
오늘의 기도(2.22)  (0) 2019.02.22
오늘의 기도(2.21)  (0) 2019.02.21
오늘의 기도(2.20)  (0) 2019.02.20
오늘의 기도(2.19)  (0) 2019.02.19

+ 용서하게 하소서

주님이 우리를 용서해주시듯
우리도 이웃을 용서하게 해주십시오.
잠시라도 마음에 원한을 품지 말고
입으로만 아니라 마음으로부터
모든 것을 용서하게 해주십시오.

조건을 붙이거나 제한을 두지 않고
전부 용서하게 하시고
한번 용서했으면 결코 지나간 일을 들추어내지 않고
모든 것을 물에 흘려 보내듯 그렇게 용서하게 해주십시오.

그리고 아무 일 없었던 것처럼
그 사람을 대할 수 있는 힘을 주십시오.
저도 사람들의 용서를 받아야 할 사람임을
잊지 말게 하시고
겸허한 마음으로 용서하게 해주십시오.

저에게 해를 끼친 사람을 더 소중히 여기고
그를 위하여 기도하며 너그럽게 용서하게 해주십시오.
몇 번이고 용서하는 인내심을 주십시오.

주님, 이웃을 용서하는 법을 가르쳐주십시오.
주님이 용서하시듯
저도 넓은 마음으로 용서하게 해주십시오.
_ 「사랑의 기도」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2.25)  (0) 2019.02.25
오늘의 기도(2.22)  (0) 2019.02.22
오늘의 기도(2.21)  (0) 2019.02.21
오늘의 기도(2.20)  (0) 2019.02.20
오늘의 기도(2.19)  (0) 2019.02.19
오늘의 기도(2.18)  (0) 2019.02.18
저희에게 ‘오늘’을 베풀어 주신 주님!
저희의 오늘을 위해 유혹과 수난을
마다하지 않으신 당신의 사랑에 감사드립니다.
당신은 제가 태어나기 전부터 저를 계획하시고,
영원을 위해 저를 창조하셨음을 믿으니
당신의 영원에 동참할 수 있는 겸덕의 은총을 바라나이다. ​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2.22)  (0) 2019.02.22
오늘의 기도(2.21)  (0) 2019.02.21
오늘의 기도(2.20)  (0) 2019.02.20
오늘의 기도(2.19)  (0) 2019.02.19
오늘의 기도(2.18)  (0) 2019.02.18
오늘의 기도(2.16)  (0) 2019.02.16

주님, 세상의 시끄러움 언제 즈음이나
끝날지, 당신은 아시겠지요.
삼일운동 백주년이 다가오는데
너무 가볍게 마구 흔들어 대는
이상한 반란의 태극기를 바라보기가
민망한 마음, 저만 그런 가요.
자꾸 당신께 질문만 던져
죄송합니다. 정말입니다.
그들의 아우성 지쳐 잦아들 때가
오긴 오겠지요?
그때, 나라를 걱정하는 진실한 마음들
한 음계 더 올려 감사와 찬미노래 부르겠습니다.
그리고, 자랑스러운 태극기 하나 촛불 밝히듯
정성껏 높이 흔들겠습니다.
삶을 진정으로 고뇌하는 가슴 가슴마다
조용히 비춰주는 보름달 마냥
당신 은총의 빛만 남게 하소서.
제발 그렇게 해주소서. 아멘.
_ 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2.21)  (0) 2019.02.21
오늘의 기도(2.20)  (0) 2019.02.20
오늘의 기도(2.19)  (0) 2019.02.19
오늘의 기도(2.18)  (0) 2019.02.18
오늘의 기도(2.16)  (0) 2019.02.16
오늘의 기도(2.15)  (0) 2019.02.15

가엾은 사람들을 사랑으로 돌보아 주시는 주님,
주님의 손길이 필요한 곳에
손을 내미시어 함께하여 주심에 감사드립니다.
이에 주님께 청하오니,
불의의 사건들과 사고들로
세상을 떠난 영혼들이 영원한 안식을 누릴 수 있도록
자비를 베풀어 주시고,
한순간에 가족을 잃고 슬퍼하는 사람들에게
위로와 사랑, 평화의 은총을 보내주시어 함께하여 주소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2.20)  (0) 2019.02.20
오늘의 기도(2.19)  (0) 2019.02.19
오늘의 기도(2.18)  (0) 2019.02.18
오늘의 기도(2.16)  (0) 2019.02.16
오늘의 기도(2.15)  (0) 2019.02.15
오늘의 기도(2.14)  (0) 2019.02.1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