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용서하게 하소서

주님이 우리를 용서해주시듯
우리도 이웃을 용서하게 해주십시오.
잠시라도 마음에 원한을 품지 말고
입으로만 아니라 마음으로부터
모든 것을 용서하게 해주십시오.

조건을 붙이거나 제한을 두지 않고
전부 용서하게 하시고
한번 용서했으면 결코 지나간 일을 들추어내지 않고
모든 것을 물에 흘려 보내듯 그렇게 용서하게 해주십시오.

그리고 아무 일 없었던 것처럼
그 사람을 대할 수 있는 힘을 주십시오.
저도 사람들의 용서를 받아야 할 사람임을
잊지 말게 하시고
겸허한 마음으로 용서하게 해주십시오.

저에게 해를 끼친 사람을 더 소중히 여기고
그를 위하여 기도하며 너그럽게 용서하게 해주십시오.
몇 번이고 용서하는 인내심을 주십시오.

주님, 이웃을 용서하는 법을 가르쳐주십시오.
주님이 용서하시듯
저도 넓은 마음으로 용서하게 해주십시오.
_ 「사랑의 기도」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2.22)  (0) 2019.02.22
오늘의 기도(2.21)  (0) 2019.02.21
오늘의 기도(2.20)  (0) 2019.02.20
오늘의 기도(2.19)  (0) 2019.02.19
오늘의 기도(2.18)  (0) 2019.02.18
오늘의 기도(2.16)  (0) 2019.02.16
저희에게 ‘오늘’을 베풀어 주신 주님!
저희의 오늘을 위해 유혹과 수난을
마다하지 않으신 당신의 사랑에 감사드립니다.
당신은 제가 태어나기 전부터 저를 계획하시고,
영원을 위해 저를 창조하셨음을 믿으니
당신의 영원에 동참할 수 있는 겸덕의 은총을 바라나이다. ​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2.22)  (0) 2019.02.22
오늘의 기도(2.21)  (0) 2019.02.21
오늘의 기도(2.20)  (0) 2019.02.20
오늘의 기도(2.19)  (0) 2019.02.19
오늘의 기도(2.18)  (0) 2019.02.18
오늘의 기도(2.16)  (0) 2019.02.16

주님, 세상의 시끄러움 언제 즈음이나
끝날지, 당신은 아시겠지요.
삼일운동 백주년이 다가오는데
너무 가볍게 마구 흔들어 대는
이상한 반란의 태극기를 바라보기가
민망한 마음, 저만 그런 가요.
자꾸 당신께 질문만 던져
죄송합니다. 정말입니다.
그들의 아우성 지쳐 잦아들 때가
오긴 오겠지요?
그때, 나라를 걱정하는 진실한 마음들
한 음계 더 올려 감사와 찬미노래 부르겠습니다.
그리고, 자랑스러운 태극기 하나 촛불 밝히듯
정성껏 높이 흔들겠습니다.
삶을 진정으로 고뇌하는 가슴 가슴마다
조용히 비춰주는 보름달 마냥
당신 은총의 빛만 남게 하소서.
제발 그렇게 해주소서. 아멘.
_ 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2.21)  (0) 2019.02.21
오늘의 기도(2.20)  (0) 2019.02.20
오늘의 기도(2.19)  (0) 2019.02.19
오늘의 기도(2.18)  (0) 2019.02.18
오늘의 기도(2.16)  (0) 2019.02.16
오늘의 기도(2.15)  (0) 2019.02.15

+ 하루를 거룩히 지내기 위하여

사랑스럽고 부드러우신 어머니 마리아님,
제 머리 위에 당신의 거룩한 손을 얹으시어
제 지성과 마음과 오관을 지키시고
죄에 떨어지지 않게 하소서.
제 생각과 감정, 말과 행동을 성화시키시어
나의 하느님이며 당신의 아들이신 예수님과 당신께
기쁨을 드릴 수 있게 하시며,
당신과 함께 하늘나라에 들게 하소서.
예수 마리아님,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저에게 강복하소서. 아멘.
_ 「바오로 가족 기도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2.16)  (0) 2019.02.16
오늘의 기도(2.15)  (0) 2019.02.15
오늘의 기도(2.14)  (0) 2019.02.14
오늘의 기도(2.13)  (0) 2019.02.13
오늘의 기도(2.11)  (0) 2019.02.12
오늘의 기도(2.11)  (0) 2019.02.11
저희와 함께 계시는 예수님!
일상의 삶 안에서 주님과 대화를 나누고,
주님께 먼저 여쭈어 보며 주님의 응답을
기다리는 시간이 얼마나 될까요?
내 삶의 수많은 시간들 속에서
주님과 사랑의 대화를 나누며
주님과 함께 살아가고 있다는 것을 얼마나 느끼고 있을까요?
주님, 저의 주인이 저 자신이 아니며
제 삶의 시간의 주인이 저 자신이 아닌 주님이시라는 것을
받아들이는 은총을 내려주소서.
저 혼자서 모든 것을 책임지고, 지키며 결정하는 것이
얼마나 저를 억압하고, 옹졸하게 만드는지 바라보게 하소서.
그리고 모든 순간 저희와 함께 하고자 기다리시는
주님께 나아가게 해 주소서.

등불을 켜 놓고 있어라. (루카 12,35)​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2.13)  (0) 2019.02.13
오늘의 기도(2.11)  (0) 2019.02.12
오늘의 기도(2.11)  (0) 2019.02.11
오늘의 기도(2.8)  (0) 2019.02.08
오늘의 기도(2.7)  (0) 2019.02.07
오늘의 기도(2.5)  (0) 2019.02.05
사랑이신 주님!
세상 모든 부부들을 위하여 기도합니다.
세상의 많은 부부들이 어려움 앞에서는
더 사랑하고 슬픔 앞에서는 더 위로하며
주님께서 맺어주신 동반자로서의 여정을
믿음과 사랑으로 잘 걸어나갈 수 있도록 축복해주소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2.11)  (0) 2019.02.11
오늘의 기도(2.8)  (0) 2019.02.08
오늘의 기도(2.7)  (0) 2019.02.07
오늘의 기도(2.5)  (0) 2019.02.05
오늘의 기도(2.1)  (0) 2019.02.01
오늘의 기도(1.31)  (0) 2019.01.31

얼음장 밑으로 흐르는 물은
봄으로 가고 있네요.
새해는 그렇게 모든 게 풀리는
따스함으로 이어지는 봄날이길...
이 새해 아침에
빛나는 웃음으로 축복하는
가족의 얼굴 위에 번지는 사랑
그것 하나만으로도 눈부신
시작입니다.
가슴으로 수없이 받아냈던 어둔 날들은 잊고
믿음하나 소중히 품고 주님과 함께
걸어갑니다.
_ 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2.8)  (0) 2019.02.08
오늘의 기도(2.7)  (0) 2019.02.07
오늘의 기도(2.5)  (0) 2019.02.05
오늘의 기도(2.1)  (0) 2019.02.01
오늘의 기도(1.31)  (0) 2019.01.31
오늘의 기도(1.30)  (0) 2019.01.30

주님, 밤의 어둔 기운 걷어내고
기해년 새날을 준비하는 마음마다
새 살이 돋아나게 하소서
푸른 하늘 바라보고 싶은
지구촌 모든 이들
마음의 총을 내려놓고
하얀 비둘기 함께
높이 날리게 하소서.
얼룩진 상처 외면하던 눈길
맑은 눈으로 바라보며
서로 손잡고 가는 길
평화! 평화를 심는
한 해 되게 하소서. 아멘.
_ 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2.7)  (0) 2019.02.07
오늘의 기도(2.5)  (0) 2019.02.05
오늘의 기도(2.1)  (0) 2019.02.01
오늘의 기도(1.31)  (0) 2019.01.31
오늘의 기도(1.30)  (0) 2019.01.30
오늘의 기도(1.29)  (0) 2019.01.29

성체 안에 계시는 예수님,
당신은 신성과 인성 모두 감추시고
저희의 발자국 소리 들으려고
매일매일 기다리십니다.
저희와 대화하고
저희를 강복하고 축복하여 주시려고
매일매일 기다리십니다.

모든 생명이 잠들어 있을 때
예수님만은 홀로 깨어 저희의 사랑을 기다리시고
저희가 잠들거나 일할 때
저희도 모르게 모든 일을 계획하고
드러내 보이십니다.

숨어있기를 좋아하시는 예수님!
저희도 숨어있어야 할 때를 알게 하시고
아버지의 영광이 드러나야 할 때를 깨닫게 해주십시오.

칭찬받기를 좋아하는 저희가
당신의 모욕과 멸시를 받으셨음을 기억하게 하시고
드러나기를 좋아하는 저희가
당신의 인성을 닮게 하소서!

예수님과 하나 되어 아버지의 뜻을 따르면
아버지의 영광이 때에 맞추어 온 누리에 비추리이다!
아멘.
_ 윤민재, 「시시콜콜해도 괜찮아」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2.5)  (0) 2019.02.05
오늘의 기도(2.1)  (0) 2019.02.01
오늘의 기도(1.31)  (0) 2019.01.31
오늘의 기도(1.30)  (0) 2019.01.30
오늘의 기도(1.29)  (0) 2019.01.29
오늘의 기도(1.28)  (0) 2019.01.28

성령의 빛으로 비추어 주시는 하느님,
당신의 뜻에 따른 삶의 모든 것
두 손 안에 기꺼이 받아들이게 하소서.
소망하는 것, 서로 다르지만
각자에 맞도록 은총을 주시리라 믿습니다.
겸손과 온유는 영혼의 기쁨으로 감싸주니
영원한 것에 마음 기울이게 하소서.
주님, 건강한 영으로
당신께 찬미노래 부르게 하소서.
_ 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31)  (0) 2019.01.31
오늘의 기도(1.30)  (0) 2019.01.30
오늘의 기도(1.29)  (0) 2019.01.29
오늘의 기도(1.28)  (0) 2019.01.28
오늘의 기도(1.25)  (0) 2019.01.25
오늘의 기도(1.24)  (0) 2019.01.2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