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님께서 그대를 축복하시고

그대의 가정이 짊어진 멍에를

가볍게 해주시기를 기도합니다.

언제나 착하게 사십시오.

결혼의 의무는 어려운 것이지만

거룩한 은총만이 그 의무를

가볍게 해줄 수 있음을

기억하십시오. 그대가

이 은총을 소중히 여기는 한

주님은 그대의 가정을 대대로

보호하실 것입니다.

 

_오상의 성 비오 신부 어록집 좋은 하루 되십시오,

알레시오 파렌테 엮음, 이상각 옮김, 바오로딸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1. 18)  (0) 2020.11.18
오늘의 기도(11. 17)  (0) 2020.11.17
오늘의 기도(11.16)  (0) 2020.11.16
오늘의 기도(11. 13)  (0) 2020.11.13
오늘의 기도(11. 12)  (0) 2020.11.12
오늘의 기도(11. 11)  (0) 2020.11.11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