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2452

오늘의 기도(9. 28) 좋으신 주님, 수없이 뿌려진 말들이 사람들 마음속에서 좋은 열매 맺게 하소서. 간절한 외침에는 들을 귀를 혼란이 있는 곳에 절제와 화합을 의심이 있는 곳에는 확실함을 배척이 있는 곳에 포용을 편견이 있는 곳에 신뢰를 적대심이 있는 곳에 존중과 용서를 거짓 앞에 진실을 말할 수 있는 올곧은 용기를 주소서. 성령님, 혼탁한 정보 속에서 바른 것을 찾도록 도와주소서. 아멘. _전영금 수녀 #말 #외침 #경청 #배척 #본질 #편견 #성령 #신뢰 #적대감 #올곧음 #진실 #용기 #바오로딸 2021. 9. 28.
오늘의 기도(9. 27) 주 예수님, 당신은 저희가 저희의 힘에 의지하지 않는 줄 아시오니 스승이요 아버지인 성바오로의 능한 기도를 들으시어 당신의 자비로 저희를 모든 어려움에서 보호해주소서. _바오로 가족 기도서 중에서 2021. 9. 27.
세실수녀와 함께하는-마음산책 가을이 열매와 영근 곡식으로 넉넉함을 펼쳐놓습니다. 기도하기도 참 좋은 날씨이죠. 소슬바람처럼 우리 마음을 건드리시며 다가서시는 하느님의 사랑을 느끼기 좋은 계절! 영적 체험은 각자의 목마름에 따라 다르겠지만 하느님은 인간과 우정 관계를 맺고 자신을 드러내 보이시며 구원의 길로 이끄시는 부활하신 예수 그리스도를 알아보도록 지속적으로 초대하시죠. 「깊고 다정한 만남」, 책갈피 속에서 기도의 맛을 더해주는 소중한 문장에 머물러 봐요. “하느님은 당신의 과거에 더 이상 계시지 않고 미래에는 아직 계시지 않습니다. 그분이 당신에게 현존하시는 곳은 당신이 현재 있는 자리입니다. 당신 삶이 끊임없는 기도이고 싶다면, 모든 것을 통해 하느님과 끊임없이 일치하고 싶다면 지금 이 순간을 충만히 사십시오. 그분을 다른 곳.. 2021. 9. 25.
오늘의 기도(9. 24) 세상에서 사는 동안은 모두가 시련이라 할 수 있는지라, 설사 누가 나빴다가 좋아졌다 하더라도 좋았다가 나빠지지 않으리라고는 안심할 수 없는 까닭입니다. 오직 하나 희망, 하나 믿음, 하나의 든든한 약속은 주님의 자비로소이다. _「고백록」, A. 아우구스티누스 지음, 최민순 옮김 2021. 9.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