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수녀원 성무일도 시간,
단아한 수녀님들의 기도소리가 
성당 안에 꽉 찹니다. 
앗! 갑자기 어르신 수녀님
한 박자 앞서 큰 소리로
외마디처럼 시편 후렴을 
먼저 읽으십니다.
옆에 앉은 수녀님,
살짝 무릎을 건드려 줍니다.
참~ 고요하고 아름다운,  
아무도 모르게 배려하는 손!
아침이 평화롭게 흘러갑니다.
주님, 저희 모두를 지켜주소서. 아멘.

                      _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1. 19)  (0) 2020.11.19
오늘의 기도(11. 18)  (0) 2020.11.18
오늘의 기도(11. 17)  (0) 2020.11.17
오늘의 기도(11.16)  (0) 2020.11.16
오늘의 기도(11. 13)  (0) 2020.11.13
오늘의 기도(11. 12)  (0) 2020.11.1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