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님, 당신께서는 저희에게 사랑받고 싶으셔서

저희를 먼저 사랑하셨습니다.

그런데 저희 마음과 시간은 당신을 뒤로하고

오로지 자식에게만 사랑을 쏟고 살아갑니다.

그 사랑이 과하여

오히려 자식에게 해가 되고 독이 된 적이 많습니다.


치유자이신 주님,

저희의 왜곡된 마음을 고쳐주시고

자식들의 상처를 낫게 해주십시오.

저희가 새로워지는 것을 기뻐하시는 주님,

오늘 저희의 새 생각과 새 다짐을 잘 지키도록 도와주십시오.

하여 당신 사랑에 응답하는 저희가 되고 싶습니다.

사랑의 주님이신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비나이다.

아멘.


_ <까칠한 윤리 숨통트다> 중에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6.5)  (0) 2018.06.05
오늘의 기도(6.4)  (0) 2018.06.04
오늘의 기도(6.1)  (0) 2018.06.01
오늘의 기도(5.31)  (0) 2018.05.31
오늘의 기도(5.30)  (0) 2018.05.30
오늘의 기도(5.29)  (0) 2018.05.29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