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님, 그동안 말을 너무 많이 해
지친 내가 당신께 기대어 눈을 감습니다.
나무가 흙과 공기와 물에 기대어 살듯
바람이 하늘과 구름사이에 머물듯
제 영혼 안으로 파고드는 빛에 기대어
내가 아닌 것 같던 나를 바라봅니다.
영혼 부추기는 망측한 유혹에
허우적거리는 교만한 말과 행동으로
상처 나고 부서져 아파하는 내가
조금씩 더 잘 보입니다.
영으로 쪼개 가려낸 진실과 사랑으로
저를 다시 찾게 하소서.
이 가난한 저를 드리오니
새 살 돋우어 살려내소서. 아멘.
_ 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3.14)  (0) 2019.03.14
오늘의 기도(3.13)  (0) 2019.03.13
오늘의 기도(3.12)  (0) 2019.03.12
오늘의 기도(3.11)  (0) 2019.03.11
오늘의 기도(3.8)  (0) 2019.03.08
오늘의 기도(3.7)  (0) 2019.03.0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