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속 주름진 모든 것이

반듯하게 펴진다면 사는 재미가 없다는 걸

주님도 아시지요? 구부러진 인생길 때문에

당신이 늘 바쁘시다는 걸 알아요.

오늘도 상처입고 허물어진 마음자리마다

성령의 집을 세우시느라 수고하시는 주님

더 할 말은 없습니다만, 기왕이면

삶의 굽이굽이마다 믿음의 흙 돋우시고

천천히 숨 고르며 더 낮아져 행복한

영혼의 집 한 채 지어주소서. 아멘.

_ 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0.29)  (0) 2019.10.29
오늘의 기도(10.28)  (0) 2019.10.28
오늘의 기도(10.25)  (0) 2019.10.25
오늘의 기도(10.24)  (0) 2019.10.24
오늘의 기도(10.23)  (0) 2019.10.23
오늘의 기도(10.22)  (0) 2019.10.2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