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늘의 기도

오늘의 기도(5. 17)

by 바오로딸 2021. 5. 17.

여명처럼 고요히 머무시는
어머니 마리아님, 사랑합니다. 
지친이들 일으켜 세우시고 
날개 짓 가르치는 어미 새처럼 
오늘도 당신의 인내와 겸손을
배우게 하시고, 노동의 가치를 
알게 하시니 펼쳐지는 날들을
고맙게  받아들이게 하소서.   

    _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5. 19)  (0) 2021.05.19
오늘의 기도(5. 18)  (0) 2021.05.18
오늘의 기도(5. 17)  (0) 2021.05.17
오늘의 기도(5. 14)  (0) 2021.05.14
오늘의 기도(5. 13)  (0) 2021.05.13
오늘의 기도(5. 12)  (0) 2021.05.12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