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늘의 기도

오늘의 기도(7. 16)

by 바오로딸 2021. 7. 16.

7월은 포도가 익어가는 계절.
수녀원 두세 그루 포도나무, 
꽃이 피었나 싶더니 
보란 듯 포도송이 맺혔습니다.   
하루가 가고, 또 한 주가 지나면
포도 알 굵어져 향기롭듯 저희 영혼
더 깊은 맛을 품게 하소서.
하느님, 당신의 솜씨는 놀랍기만 합니다. 

_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7. 20)  (0) 2021.07.20
오늘의 기도(7. 19)  (0) 2021.07.19
오늘의 기도(7. 16)  (0) 2021.07.16
오늘의 기도(7. 15)  (0) 2021.07.15
오늘의 기도(7. 14)  (0) 2021.07.14
오늘의 기도(7. 13)  (0) 2021.07.13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