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자와의 만남] 「세 신학생 이야기」 쓴 김문태 교수

김대건·최양업·최방제의 성장기
한국교회 최초 신학생 통해 10대의 고난·여정 그려내
청소년, 미래 생각 기회 갖길
발행일 : 2012-07-08 [제2803호, 17면]

 ▲ 청소년들을 위해 김대건·최양업·최방제 세 신학생들을 주인공으로 한 성장소설 「세 신학생 이야기」를 펴낸 김문태 교수.

“이공계 전교 1~10등 은 모두 의대를 가야 한다? 인문계 전교 1~10등은 법대를 가야 한다? 누가 정한 진로일까요? 이 시대 청소년들이 물질주의적 가치관에 호도되거나 남의 시선을 의식해 진로를 결정하지 않고, 자신만의 길을 향해 굳건히 나아가길 기대합니다. 사람마다 그의 가치가 다른 것이 아니라 역할이 다를 뿐입니다.”

김문태 교수(힐라이오·가톨릭대 ELP학부)는 무엇보다 “청소년들이 ‘나만 힘들다’라는 생각에서 벗어나 누구나 나름의 고난과 역경을 딛고 일어선다는 것을 깨닫고 자존감을 탄탄히 키워나가길 바란다”고 전한다.

하지만 교회 안에서조차 청소년들에게 도움을 줄 책이 크게 부족한 현실에 아쉬움을 느꼈다. 그러한 고민에서 특별히 써내려간 책이 김대건·최양업·최방제 신학생들을 주인공으로 한 청소년 성장소설 「세 신학생 이야기」(275쪽/1만2000원/바오로딸)이다.

김대건·최양업 신부는 한국교회 첫 번째와 두 번째 사제이며, 최방제는 마카오 유학 중 병으로 선종한 신학생이다. 「세 신학생 이야기」는 10대 초반 청소년들이 사제가 되기로 마음먹은 배경과 낯선 유학 여정에서 겪어야만 했던 두려움, 고난의 여정을 사실을 바탕으로 재구성한 소설이다.

사제들이라고 해서 처음부터 탁월한 자질을 갖추고 태어나진 않는다. 소설 속 주인공들에게서도 젊은 열정만이 아니라 끊임없는 갈등과 좌절감을 엿볼 수 있다. 누구보다 끈끈한 형제애로 한길을 걸었지만, 서로 티격태격 갈등하고 경쟁하기도 했다.

김 교수는 이들이 유학 중 남긴 라틴어 편지 내용 중 각자 생활에 대해 언급한 짧은 내용과 교회사 사료를 근거로 상상력을 넓혀 소설을 완성했다.

김 교수는 “무엇보다 세 신학생들은 ‘내가 왜 이 일을 하는지’, ‘내가 왜 사는지’에 대한 가치관을 뚜렷이 키운 덕분에 하느님을 향한 믿음을 올곧게 지켜냈다”며 “이들의 삶을 통해 정신적인 가치에 대해 전혀 생각할 틈없이 앞만 보고 달리는 청소년들이 잠시 멈춰 서서 자신의 내면과 미래에 대해 깊이 생각할 기회를 가져보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저자인 김문태 교수는 20여년간 신학생들을 위한 강의도 담당한 덕분에 이번 소설을 쓰는데 큰 힘을 얻었다고.

하지만 고전구비문학을 연구하고 관련 저서도 다양하게 편찬해 온 학자가 청소년 성장소설뿐 아니라 어린이들을 위한 동화를 다수 펴내온 작가라고 하면 다소 생뚱맞게 느껴지기도 한다. 김 교수는 「세상을 바꾼 위대한 책벌레들 1, 2」로 동화작가의 여정을 시작, 「행복한 할아버지 교황 요한 바오로 2세」, 「하느님께 뽑힌 바오로」 등 어린이들을 위한 책을 다수 집필한 바 있다.

“학자로서 교육자로서 국가와 교회를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까 고민하다, 먼저 어린이들의 마음에 올바른 가치를 담은 씨앗을 심어주고 싶었습니다. 앞으로도 어린이뿐 아니라 청소년들의 자존감 형성에 도움이 될 책을 지속적으로 펴낼 계획입니다.”

주정아 기자 (stella@catimes.kr)
사진 조대형 기자 (michael@catimes.kr)

가톨릭신문

+ Recent posts